눈 번쩍 귀 쫑긋 알아서 더 즐거운 남도의 맛

박미향 2012.04.16
조회수 10856 추천수 0



농심식문화탐사 프로그램과 함께 찾아간 정읍, 영암, 여수 일대 별미

133232024935_20120322.jpg » ‘7공주식당’의 얼큰한 붕장어탕.(왼쪽) ‘조일식당’의 삼치회.(오른쪽)

 


앉자마자 카메라를 꺼내기 바쁘다. “펑펑” 플래시가 터진다. 카메라 세례를 받은 주인공은 쑥 향 가득한 해장국이다. 


지난 15일 전라북도 정읍시 수성동 ‘충남집’은 서울에서 온 미식가들로 발 디딜 틈이 없다. “뭐 할라고 이리 먼 곳까지 왔어.” 주인 서금옥(72)씨가 반갑게 인사한다. 서씨를 찾은 이들은 농심식문화탐사에 참여한 농심 직원들이다. 농심식문화탐사는 농심식문화연구팀이 운영하는 사내 프로그램이다. 지난 3년간 한 해도 거르지 않고 1년에 3~5번 팔도 맛 여행을 했다. 맛집 158곳을 방문해 260여가지 음식을 시식했다. 농심식문화연구팀 이정희 팀장은 “지역의 독특한 식재료나 음식”을 맛본 경험은 “실제 제품 개발”로 이어진다고 전한다. 15~16일 진행된 12번째 탐사는 정읍, 영암, 여수 일대 남도 맛을 찾아 나선 여행이었다. ‘2012 여수세계박람회’를 앞두고 남도의 맛을 제대로 느껴보자는 취지다.


“어란용 숭어는 눈 옆 노란 게 좋아”


“구수한데, 쑥 향이 장난이 아니네.” 여기저기서 감탄사가 터진다. 41년 역사를 가진 ‘충남집’은 최근 <한국방송>의 ‘1박2일’에 등장해 유명해졌다. 서씨는 5~6월에 딴 쑥을 냉동시켰다가 쌀뜨물에 된장을 풀어 해장국을 만든다. 


할머니는 곱다. “너무 젊어 보이세요.” 직원들의 칭찬에 기분이 좋아진 서씨는 한마디 한다. “쑥 삶을 때 김 나오지, 그것 때문이야. 매일 쐬니깐.” 정겹다. 14명의 탐사대원들은 어란 장인이 있는 영암으로 발길을 옮긴다. 김광자(87)씨는 영암의 맛을 대표하는 어란 명인이다. 그는 1999년 해양수산부(현 농림수산식품부)로부터 어란 제조 명인으로 지정받았다. 어란은 숭어나 민어 알을 염장해서 반건조하는 식품이다. 조선시대에 임금 상에 올라간 음식이다. 술꾼들이 한입 베어 물면 바로 양조장으로 뛰어갈 정도로 술안주로 최고다.


명인의 집은 소박하다. “여~ 춥지.” 주름진 명인의 손길이 따스하다. “숭어는 눈알 옆이 노란 것이 좋아! 배가 띵띵하고 (알을) 뿌리기 직전 것이 좋제.” 초보자는 살찐 수컷을 암컷으로 오해한다. 김씨는 첫눈에 알의 개수를 가늠해낸다. 2㎏짜리 숭어에는 알이 약 3500개(약 180g 정도) 있다고 한다. “어란을 뒤집고 엎고 하도 하다 보니” 그의 지문은 세월 따라 희미해졌다. 김씨는 일제강점기 때 고등학교를 다닌 “배운 여자”였다. “스무살에 시집오니깐 동네 사람들이 묵은 간장으로 그 짠 거(어란)를 담가 먹는 거야.” 명인은 시어머니께 기본기를 배우고 자신만의 비법을 담아 덜 짜고 쫄깃한 ‘김광자표 어란’을 만들었다. 비법은 간수를 뺀 신안 천일염에 있다. 2차 염장할 때 그만의 양념 등을 넣어 24시간 절인다. 절인 어란은 해 뜰 무렵 30분, 해 질 무렵 30분만 햇볕을 쐰다. 자외선 차단 크림처럼 참기름을 뭉텅이로 바르고 뒤집기를 여러 번 한다. 바람을 맞은 어란은 서서히 딱딱해진다. 3개월이나 이어진다. 


00424764401_20120322.JPG


3년 전에는 국내 유명 캔참치 제조회사에서 참치 알로 어란을 만들어달라는 의뢰도 들어왔다. “크기는 괜찮았어.” 참치 알은 엇비슷하게 모양새는 갖췄지만 칼을 대자 부서졌다. 어란은 역시 숭어 알이다. 김광자 명인의 어란은 200g을 약 15만원에 판다. 백화점이나 다른 유통업체에서는 조금 더 비싸다. 농심식문화연구팀의 의뢰를 받아 이번 탐사의 구체적인 일정을 짠 쿠켄네트 이윤화 대표는 “숭어 알의 껍질이 하도 질겨 오늘날의 콘돔처럼 사용했다”는 유럽 고문서에 나온 야사도 전한다.


바다 맛의 천국, 여수에 도착한 시간은 늦은 저녁 8시다. 나주의 곰탕집 ‘하얀집’과 영암의 갈낙탕 전문점 ‘학산정’까지 합치면 이미 세끼는 채웠지만 먹거리 탐사는 계속된다. 여수 사람들에게 더 잘 알려진 문수동 ‘조일식당’에 도착하자 대원들은 식탁에 한 상 떡하니 펼쳐진 삼치 선어를 보고 아이돌 가수를 만난 것처럼 즐거운 비명을 지른다. 선어는 잡은 생선의 피를 뽑고 일정 시간 숙성시킨 생선이다. 구이로 주로 먹는 삼치지만 이곳 여수에서 삼치회는 특별한 것이 아니다. 팔뚝만한 삼치를 인근 바다에서 잡아 회로 낸다. 


16일 이른 아침, 여수는 뚝딱거리는 소리로 요란하다. ‘2012 여수세계박람회’를 앞둔 여수다. 5월이면 세계인의 눈동자가 이곳에 쏠린다. 먹거리는 여수를 보석처럼 빛내기에 충분하다. 첫 탐험지는 국동에 있는 ‘자매식당’. “제 이름 재미있죠.” 농을 던지는 ‘자매식당’ 주인 김정일(61)씨는 통장어탕을 자랑스럽게 내놓는다. 통장어탕은 붕장어(아나고)를 된장 푼 물에 통째로 넣어 24시간 끓여낸 탕이다. 오랜 시간 끓인 탓에 개흙 냄새나 비린내라고는 찾아볼 수 없다. 된장에 폭 잠긴 통장어탕은 여수 부속 섬에서 주로 먹는 방식이다. 성인 여성의 팔뚝만한 장어 덩어리는 ‘눈은 번쩍, 귀는 쫑긋’ 할 만큼 고소함이 하늘을 찌른다. 이정희 팀장은 “교동시장 앞에 있는 고추장 베이스의 장어탕과 비교해볼 거니깐 잘 기억해 두라”고 말한다. 여수를 찾은 관광객이라면 한번쯤 들러봤을 ‘7공주식당’은 얼큰하고 빨간 국물에 큼직한 붕장어가 흐물흐물 나온다. 고소하기는 마찬가지다. “딸이 일곱이라” 지은 이름이라고 자랑하는 고정자(66)씨는 나물과 김치를 싸준다. 고객상담실 박성진 팀장과 상품개발팀의 이광락 부장은 “둘 다 특색 있고 좋은데, 굳이 따진다면 된장 베이스 장어가 좋네”라고 의견을 교환한다. 박 팀장은 탐사에 벌써 7번 참여한 미식가다.


여수 별미 붕장어탕 고소함이 끝내주네


들머리에서 말미까지 걸어야 고작 10분 거리인 교동시장은 맛의 찬가를 부를 만큼 싱싱한 해산물이 산더미다. 쪽빛 바다가 훅하고 시장 가운데로 날아왔다. 새조개, 굴, 가오리, 붕장어, 정어리, 상어, 쥐치, 파래, 감태 등 바다 동식물의 백과사전이다. 아귀를 손질하는 아낙네를 한참 보고 있노라면 신기한 장면도 목격한다. 가른 아귀의 배에서 마치 고래 뱃속에 들어간 피노키오처럼 멀쩡한 작은 물고기들이 나온다. 


00424761101_20120322.JPG


교동시장은 1965년 문을 열었다. 매일 새벽에 열어 오후 1시면 문을 닫는다. 한나절 쉬었다가 어스름 땅거미가 지면 포장마차촌으로 변신한다. 돌산갓김치를 마지막으로 여수에서 맛 여행은 끝이 났다. 해가 꺾이기 시작하자 이정희 팀장은 서두른다. “엿 체험할 보성 강골마을, 광양 청매실농원 가야 합니다. 서두릅시다.” 


정읍·영암·여수=글·사진 박미향 기자 mh@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박미향 기자
한겨레신문에서 음식문화에 관한 다양한 기사를 쓰고 있다. 2000년에 직장인들의 야식을 주제로 한 연재물 '밤참'을 시작으로 먹을거리와 인연을 맺었다. <그곳에 가면 취하고 싶다>, <인생이 있는 식탁> 등 4권의 음식 관련 책을 냈다. MBC <여성시대> 등에 출연해 맛난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타고난 체력과 품 넓은 열정을 재산 삼아 맛과 이미지의 세상을 여행하고 있다. 사람들을 이롭게 하는, 행복하게 만드는 음식문화 정착에 자신의 일이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행복의 시작은 밥상이 출발이라고 믿는다.
이메일 : mh@hani.co.kr       트위터 : psolsol      

최신글

엮인글 :
http://kkini.hani.co.kr/11488/d58/trackback
List of Articles

재료 따라 조리 따라 골라서 담아봐

  • 박미향
  • | 2012.04.16

플라스틱·유리·스테인리스스틸·도자기 등 밀폐용기 소재의 모든 것 푸대접 받던 플라스틱 환경호르몬 공포 없앤 트라이탄 소재 인기 회사원 김윤지(36·서울 동작구 신대방동)씨는 다이어트를 결심했다. 온종일 사무실에 앉아 있는 통에 뱃살은 두툼해지고 허벅지는 코끼리다리처럼 굵어졌다. 특단의 조치가 필요했다. 그의 처방은 다이어트 도시락을 싸서 출근하는 것. 먼저 적당한...

빅마마 대 에드워드 권 간편식 승자는?

  • 박미향
  • | 2012.04.16

박미향 기자의 ‘맛 대 맛’ 전문가 2인과 함께 한 ‘이혜정의 비프스테이크’ ‘에드워드 권의 코코넛 등심 돈까스’ 맛 비교 ‘빅마마’란 이름으로 더 유명한 요리사 이혜정씨와 에드워드 권 셰프는 요리가 생업인 점 외에도 공통점이 많다. 두 사람은 방송인이라는 명패가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 안방극장에서 종횡무진이다. 요리프로그램뿐만 아니라 각종 예능프로그램, 심지어...

눈 번쩍 귀 쫑긋 알아서 더 즐거운 남도의 맛

  • 박미향
  • | 2012.04.16

농심식문화탐사 프로그램과 함께 찾아간 정읍, 영암, 여수 일대 별미 앉자마자 카메라를 꺼내기 바쁘다. “펑펑” 플래시가 터진다. 카메라 세례를 받은 주인공은 쑥 향 가득한 해장국이다. 지난 15일 전라북도 정읍시 수성동 ‘충남집’은 서울에서 온 미식가들로 발 디딜 틈이 없다. “뭐 할라고 이리 먼 곳까지 왔어.” 주인 서금옥(72)씨가 반갑게 인사한다. 서씨를 찾은 이...

나물 무침 대신 전으로 봄을 부를까

  • 박미향
  • | 2012.02.27

김치명인 이름난 나주 나씨 종부 강순의씨의 특별한 나물전 맛보기 봄나물로 전 부치면 싱싱하고 단맛 살아남아 땅은 아직 차갑다. 하지만 마른 나뭇가지에는 환한 볕이 살포시 내려앉기 시작했다. 봄이 멀지 않았다. 변하는 계절을 따라 식탁도 기지개를 펼 준비를 한다. 지난 17일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능평리, 김치명인으로 이름난 강순의(65)씨를 찾았다. 그곳에는 봄 냄새...

온 집안 냄새 배도 쫄깃한 맛 보람있네

  • 박미향
  • | 2012.02.03

기자가 도전한 육포 만들기…조리법 단순해 건강간식 찾는 이들에게 인기 고려 때 문헌 <고려도경>에는 송나라 사신 서긍에게 육포를 대접했다는 기록이 있다. 육포는 원시수렵시대부터 있었다. 고기를 말리는 것은 안전하게 저장하는 좋은 방법이었다. 육포는 기쁜 날 먹는 음식이었다. 조선 궁중잔치에 ‘절육’(소고기포, 꿩포, 닭포, 말린 어류, 조개류를 고인 것)이 올라갔고,...

자장면 마니아 조경규작가와 떠난 자장면 맛체험 [1]

  • 박미향
  • | 2012.02.03

싼값으로 손님 끄는 저렴이 자장면과 특급호텔 고급 자장면 맛 비교 그래픽디자이너이자 만화가인 조경규(38)씨는 중국음식 마니아이다. 중국음식을 소재로 한 만화책만 세 권을 냈다. 최근에 출간된 <차이니즈봉봉클럽> 3권은 중국 베이징에서 3년간 탐험한 음식을 촘촘하게 꾸린 책이다. 그는 중국음식을 예민하게 감별하는 별난 혀를 타고났다. 책갈피마다 전문가의 식견이 녹...

입에 불나도 돌아서면 침 고이네

  • 박미향
  • | 2012.02.03

광주·대구·춘천·대전·부산 전국 떡볶이 명가 총집합 전국에 흩어져 있는 떡볶이 명가들은 최소 20년이 넘는 사연을 안고 있다. 긴 역사만큼 자초지종도 다채롭다. 얄개들의 놀이터였거나 콧물 줄줄 흘리는 초등학생들의 밥상이었다. 가 주인장들을 직접 만나 켜켜이 쌓인 이야기들을 들었다. 사연도 사연이지만 저마다 다른 맛의 비법이 있었다. 맛은 소스에 함축되어 있었다. 소...

춘천 대구 광주 찍고 팔도 떡볶이 열전

  • 박미향
  • | 2012.02.03

제가 다닌 여고 앞에는 작은 떡볶이집이 있었습니다. 손마디마다 주름이 논두렁처럼 깊게 파인 할머니는 인심이 좋았습니다. 주머니 탈탈 털어도 십원 한 장 안 나올 때는 침만 삼켰습니다. 할머니는 애처로웠는지 떡볶이 한 접시를 뚝딱 내주셨습니다. 보글보글 끓는 소리는 현악 4중주였습니다. 할머니의 백열등은 늦은 시간까지 깜박거렸습니다. 고개를 나무 책상에 코 박고...

‘붓으로 요리한 자연’ 맛보러 오세요

  • 박미향
  • | 2011.12.15

두번째 개인전 연 요리연구가 임지호씨 약초 요리 등 건강식 전도사 그림에도 자연의 생명력 담아 “나의 그림, 영혼의 쉼터 되길” 산당(山堂) 임지호(56·사진)씨의 이름 앞에는 늘 ‘자연요리연구가’라는 문패가 달린다. 12살에 가출해 전국을 떠돌면서 온몸으로 접한 야생의 숨결을 요리에 오롯이 담아온 그다. ‘산당’이란 호에도 ‘산에 집 짓고 자연에서 산다’는 뜻이 담...

위스키 몇 방울과 만나면 환희가 된다

  • 박미향
  • | 2011.12.15

‘굴 바’의 임형택 셰프가 전하는 제철 굴 맛있게 골라 싱싱하게 먹는 법 굴 요리에 집착한다면 열에 일곱은 바람둥이가 아닐까. 천하의 바람둥이로 알려진 카사노바는 굴 애호가였다. 색을 탐했던 로마의 황제나 조제핀이 질투의 눈초리로 감시의 끈을 놓지 않았던 나폴레옹도 굴을 많이 먹었다. 굴은 그야말로 정력가들의 일용할 양식이었다. 그만큼 영양소가 풍부하다. 열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