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 앞바다 돌고래가 말을 안해서 그렇지 나는 반대다. 해군기지 반대다. 절대 반대다~’ 이 노래가 아직도 귓가에 쟁쟁하다. 지난 730일부터 84일까지 해군기지반대를 위한 강정 평화대행진에 다녀왔다. 3년전, 올레7코스를 걸을 때 처음 만났던 서귀포강정마을과 구럼비 바위. 평화로운 바다에 해군기지가 들어선다면 거기에 깃들어 사는 생명들은 어쩔 것인가? 하는 생각에 강정마을에서 들려오는 소식을 지나칠 수가 없었다. 지난 3월 구럼비바위 발파가 시작되고 함께 할 수 있는 일이 없을까 하던 중에 만난 강정평화대행진’! 서귀포 강정마을에서 동.서 두 팀으로 나누어 제주도을 반바퀴씩 돌아 제주시에서 만나는 56일 동안의 도보행진. 연일 30도를 훌쩍 넘어버리는 살인폭염에, 태양에 달구어진 아스팔트 위를 걷는 것이 쉽지만은 않았다. 6년이 넘는 해군기지 반대투쟁에도 지치지 않고 우리들을 반기시는 강정마을 주민들, 여든이 넘은 할아버지, 한쪽 다리에 의족을 하고 걷는 분, 상체의 반을 감싸는 허리 복대를 착용한 채 걷는 분, 평화대행진에 참여하기 위해서 LA에서 날아오신 분, 엄청 재밌을 거라는 아빠 말에 속아서 왔는데 힘들지만 재밌다는 꼬마아이들이 있어서 56일의 도보행진이 훌쩍 지나가버렸다. 집에 돌아와 텃밭에 나가니 옥수수가 제법 단단하게 영글었다. 옥수수 몇 개를 따서 바로 쪄먹으니 비로소 집에 왔다는 편안함이 느껴진다. 그런데 이 옥수수를 혼자 먹는 것이 미안한 생각이 들면서 같이 걸었던 사람들과 함께 먹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극심했던 봄가뭄에 물을 길어 나르고 농약, 화학비료 쓰지 않고 오줌을 삭혀 만든 거름으로 기른 옥수수. 옥수수는 하루만 지나면 당분이 전분으로 변하기 때문에 바로 따서 쪄먹었을 때가 가장 맛있다. 껍질을 모두 벗기지 말고 한두장 남겨놓고 압력솥에 물을 약간만 붓고 소금을 조금 넣어 간을 맞춘다. 압력솥 추가 울리기 시작하면 중불로 줄여 뜸을 들여준다. 옥수수는 쪄낸 직후 먹을 때가 가장 맛있다. 옥수수 한알한알 입안에서 톡톡 터지는 재미도 빼놓을 수 없다. ‘강정평화대행진에 함께 하신 모든 분들께 내 손으로 가꾸어 방금 따서 쪄낸 옥수수를 보내드리고 싶다. 모두들 폭삭 속았수다(‘수고했다는 제주사투리)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31418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38924
161 <맛선물>내마음의 초계탕 olive0912 2012-08-17 8530
160 <맛선물>8월 마지막 날의 와이키키 오프닝파티 woorin88 2012-08-16 8674
» 강정평화대행진팀에게 내손으로 키운 옥수수를 hanna1004 2012-08-15 8391
158 <맛선물> - 들기름찰밥 (박형숙) file cs440112 2012-08-12 9585
157 (맛선물)-어죽 한그릇 hwy0916 2012-08-10 9593
156 <맛선물> 진한 보말미역국 한 사발 my-lydia 2012-08-08 9623
155 <맛선물> 토론토 김밥 맛 file velvetin 2012-08-08 9546
154 김치밥과 벤츠 ms6445 2012-08-07 8995
153 [맛선물] 어머니 나물 잘 무쳐졌어요? slht86 2012-08-06 9304
152 엄마를 위해 죽을 끓여본 적이 있나요? borinim 2012-08-03 8002
151 [맛선물] 열두살의 그 아이에게.. file songred 2012-08-03 7597
150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은 음식 ;미워도 다시한번 hishij1208 2012-08-02 8516
149 독자사연 <맛 선물 >엄마와 간장게장 danae125 2012-08-02 9287
148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은 혹은 선물한 맛 <내가 할머니가 되면> file ignatia 2012-08-01 7948
147 독자이벤트 file gktjdgml 2012-08-01 7717
146 친정어머니께 간장게장을 선보이다 (사랑을맛을타고 응모) cwal1927 2012-07-30 9304
145 [맛선물]목살이 전복을 껴안고 삼계탕에 빠진 날 jinfeel0506 2012-07-30 8331
144 <맛선물 응모>노숙인 아저씨. 이제는 김밥 같이 먹어요. 만석꾼며느리 2012-07-28 7873
143 할머니와 만두 shu95 2012-07-27 8552
142 식어버린 우정을 위한 만찬, 나의 푸 팟 퐁 커리 대작전. 2012-07-26 9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