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선물] 엄마의 떡볶이

조회수 9600 추천수 0 2012.08.24 14:23:01

지금은 쉬고 있지만 저희 엄마는 20년 가까이 분식집을 하셨습니다.

말이 좋아 분식집이지 간판도 없는 허름한 포장마차였지요.

하지만 엄마는 그 곳에서 주말도 여름휴가도 없이 성실히 일하셨고

그 주변 초등학생들 동네꼬마들의 간식을 책임지셨지요.

엄마의 그 성실함이 음식에 고스란히 녹아서일까요?

엄마의 그 맛이 그립다며 이사 가서도 찾아오고

훌쩍 자라 임신해서도 찾아오는 분들이 있어 힘든 엄마에게 큰 위로가 되었죠.

얼마 전 남편이 “장모님, 저도 그 유명한 떡볶이 먹고 싶어요.”

라며 말을 했어요.

엄마는 “사랑하는 사위에게 그깟 것 못해 주냐?”며 바로 팔 걷어붙이고 정성껏 음식을 만들어주셨죠.

남편과 나는 맛있다며 잘 먹었는데 엄마는 그 때 그 맛이 안 난다며 서운해 하시네요.

(저도 예전 그 맛은 아니라고 생각했어요.)

나는 왜 그 옛날 그 재료를 그대로 사용했는데 왜 맛이 안 날까 고민했습니다.

잘 생각해보니 그 옛날 맛의 비밀은 ‘많이’하는데 있다는 걸 알았습니다.

커다란 네모 프라이팬에 떡도 많이 고추장도 많이!

많이 끓여서 옹기종기 모여 앉아 나눠 먹는 맛이 엄마 떡볶이에 비밀이었다는 걸요.

조만간 주말에 언니네 가족들까지 모두 모아 놓고 제가 한 번 그 맛을 재연해 볼게요.

기대하셔도 좋아요.

 

엄마, 제가 진지하게 엄마 뒤를 이어 분식집을 계속 할까 생각했던 거 아세요?

참으로 고되고 힘든 시간이었는데 언제나 웃으며 기쁘게 해내신

엄마가 무척 자랑스러웠어요. 저도 엄마를 닮은 사람이 되고 싶었거든요.

엄마, 정말 사랑하고 존경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29237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36671
181 <맛선물>한번도 먹어본적 없는 음식 file kesuoh 2012-10-31 8809
180 <맛선물>콩나물무침 vzzing 2012-10-29 8764
179 [맛선물] 제발 받아줘 namij 2012-10-29 8811
178 요리담당 기자의 삶 담긴 ‘맛있는 식탁’ imagefile 끼니 2012-10-15 22779
177 두유를 직접 만들어 드리고 싶어요. negonego 2012-10-15 8710
176 <맛선물> 우린 역도부 삼형제! dmsgud100 2012-10-12 8421
175 <맛선물>불고기전골의 자비 sabet1105 2012-10-04 9231
174 낭화를 아시나요 ? jhk9324 2012-09-29 10233
173 맛선물 wang0827 2012-09-28 8447
172 <맛선물> 영원히 못 잊을 닭백숙 59pigpig 2012-09-26 9632
171 <맛선물> 계란 한 알, 딸기 한 알 prup 2012-09-24 9265
170 <맛 선물> 은희가 은희에게 takeun 2012-09-22 9492
169 [맛선물] 아빠와 함께 먹고 싶은 미역국 octobermj 2012-09-19 8919
168 <맛 선물> 계란찜을 먹는 두 가지 방법 중전 2012-09-16 9598
167 <맛선물>아름다운 이웃에게 육개장 한 그릇씩을~~ com6210 2012-08-31 8876
166 [맛선물]조일병 기다려라! 이번 주말, 엄마가 밥차 몰고 면회간다! ggossi1 2012-08-28 10208
165 <사랑은 맛을 타고> 케냐의 맛 jangmi1514 2012-08-27 8829
» [맛선물] 엄마의 떡볶이 moon5799 2012-08-24 9600
163 <맛선물>"얘들아, 김밥이다." file viveka1 2012-08-24 8744
162 <맛선물>수제비가 아니면 죽음을 달라. dunamom 2012-08-20 87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