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화를 아시나요 ?

조회수 10328 추천수 0 2012.09.29 21:24:30

낭화를 아시나요 ? ”

식구라야 달랑 세식구인데 우리집 식탁은 다국적 식탁입니다

남편은 시골출신이라 토속적인 음식 청국장이나 된장찌개 토란탕 아욱국 같은걸 좋아 하는데 대학생 딸은 멸치볶움 이나 떡복기 스파게티 피자 통닭 같은 느끼한 음식을 좋아 합니다

남편이 좋아한 음식을 준비하면 딸이 안먹고 딸이 좋아하는 달달하고 느끼한 음식을 만들면 도 남편이 안먹습니다 그래서 따로따로 준비를 하는데 요새같이 물가가 비싼데 이것저것 시장을 보면 지출이 더 많아 집니다 저는 딸에게 몸에도 좋은 토속적인 음식을 먹여 보려고 노력을 했는데 청국장의 특유한 냄새에 코를 막아 버렸고 토란이나 아욱국의 그 미끌함을 징그러워 했습니다 저는 면류를 좋아 하는데 아예 제가 좋아한 음식은 따로 준비 하지를 못합니다

저는 이것저것 식구들이 먹다남긴 음식으로 끼니를 떼우는게 우리 주부들 엄마들 일겁니다

세식구가 유일하게 일치하는 음식이 있으니 그건 낭화 팥 칼국수 인데요 원래가 전라도 음식인데 비오는 날 먹으면 잘 어울리는 음식입니다

먹을게 귀하고 쌀이 귀하던 제 어린 시절에 어머니가 잘 끓여주던 음식인데 전라도에서는 낭화 라고 합니다 낭화 ? 왜 팥 칼국수를 낭화라고 부르는지는 모르나 고향인 남쪽인 저는 낭화를 좋아해서 결혼 해서도 자주 끓여 먹었는데 낭화와 함께 추억을 먹기도 했습니다

딸아이가 어렸을 적에 저는 낭화. 팥 칼국수를 자주 끓여 먹었는데 어린 제 딸은 팥 칼국수를 보고는 엄마가 만들어 준 짜장면 이라고 그 오목한 입으로 맛있게 먹었습니다

만드는 과정이 어려워서 한번 만들면 이웃들을 불러서 먹였는데 부산사람들은 처음에 이게 무슨 음식이냐고 돼지죽 같다고 하더니 그 맛을 보고는 너무 맛이있다고 두그릇씩 잘 먹었습니다 올 여름 비가 잦은 날 저는희야엄마 낭화 쑤어먹자 는 이웃들 때문에 팥 칼국수를 자주 끓여서 이웃들과 정을 돈독히하는 계기를 만들었습니다

매년 가을이면 저는 시골에서 팥을 한말이나 사 가지고 일년 내내 팥 칼국수를 끓여 먹는데 이웃을 모르는 삭막한 요즈음에 이웃들을 사귀는 좋은 계기를 낭화를 끓여서 나누어 먹으며 이웃들을 알아가는 일을 넓혀 갑니다 지금 제 생각은 경로당을 찾아가서 낭화를 한번 끓여 들이려고 마음을 먹는데 팥 칼국수를 끓이는데는 사람 손이 많이 가므로 이웃들의 도움을 받아야 해서 좋은 시간에 행동에 옮기려고 마음 먹습니다

후루룩 소리내며 먹는 소리에 흉허물도 없어지는 가까운 이웃들이 있어서 좋습니다

우리식구 다국적 식탁을 해결해주는 음식이 낭화인데 추석 연휴가 끝나는 즈음에 우리 세식 모여 도리소반 위에 김치하나 달랑 올려놓고 낭화를 후루룩 만들어 먹으렵니다

어린시절 내 어머니를 생각하며 말입니다

 

fisster tip

밀가루 반죽은 적당히 질지도 되지도 않게 반죽을 몇시간 전에 해서 냉장고에 넣어두면 더 찰진 반죽이 됩니다

팥을 약 1 시간정도 푹 고우면 되는데 압력 솥에 끓일때는 30 분 정도만 끓이는데 팥 알이 손으로 만졌을 때 힘을 주지 않아도 으깨질수 있도록 푹 삶습니다

삶은 팥을 걸러서 약간 물게 끓입니다

밀가루 반죽 해 놓은걸 적당한 크기로 밀어서 칼국수 정도로 썰어서 끓인 팥 물에 넣고 다시 팔팔 끓입니다 이때 간은 소금 간으로 하고 입맛에 맞춰서 설탕을 조금씩 넣어 먹으면 맛이 끝내 줍니다 참 퍼지지 않도록 늦게 먹을 사람이 있으면 재료를 놔 두었다가 즉시 끓여 주어야 맛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30067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37511
181 <맛선물>한번도 먹어본적 없는 음식 file kesuoh 2012-10-31 8890
180 <맛선물>콩나물무침 vzzing 2012-10-29 8834
179 [맛선물] 제발 받아줘 namij 2012-10-29 8869
178 요리담당 기자의 삶 담긴 ‘맛있는 식탁’ imagefile 끼니 2012-10-15 22871
177 두유를 직접 만들어 드리고 싶어요. negonego 2012-10-15 8767
176 <맛선물> 우린 역도부 삼형제! dmsgud100 2012-10-12 8498
175 <맛선물>불고기전골의 자비 sabet1105 2012-10-04 9595
» 낭화를 아시나요 ? jhk9324 2012-09-29 10328
173 맛선물 wang0827 2012-09-28 8519
172 <맛선물> 영원히 못 잊을 닭백숙 59pigpig 2012-09-26 9700
171 <맛선물> 계란 한 알, 딸기 한 알 prup 2012-09-24 9329
170 <맛 선물> 은희가 은희에게 takeun 2012-09-22 9553
169 [맛선물] 아빠와 함께 먹고 싶은 미역국 octobermj 2012-09-19 8984
168 <맛 선물> 계란찜을 먹는 두 가지 방법 중전 2012-09-16 9655
167 <맛선물>아름다운 이웃에게 육개장 한 그릇씩을~~ com6210 2012-08-31 8943
166 [맛선물]조일병 기다려라! 이번 주말, 엄마가 밥차 몰고 면회간다! ggossi1 2012-08-28 10320
165 <사랑은 맛을 타고> 케냐의 맛 jangmi1514 2012-08-27 8891
164 [맛선물] 엄마의 떡볶이 moon5799 2012-08-24 9657
163 <맛선물>"얘들아, 김밥이다." file viveka1 2012-08-24 8819
162 <맛선물>수제비가 아니면 죽음을 달라. dunamom 2012-08-20 8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