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에 가면 신선함도 있고, 가성비도 있고

끼니 2017.02.09
조회수 8721 추천수 0
저렴하게 바닷가재 먹을 수 있는 재래시장

00500072_20170209.JPG
서울 노량진수산시장에서 맛 본 랍스터회. 박미향 기자

‘재래시장은 옳다’. 이 문장은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따지는 시대에 외식을 즐기는 이들이 입버릇처럼 쓰는 말이다. 높은 임대료의 압박, 터무니없는 권리금 횡포가 상대적으로 덜한 재래시장은 유명 상권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맛을 즐길 수 있는 게 매력이다. 최근 몇 년, 겨울 먹거리의 제왕으로 떠오르는 바닷가재도 이곳에서만은 주머니 만지작거리면서 주춤거릴 필요가 없다.

서울 노량진수산시장

하루 이용 인원만 평균 3만명 이상, 중도매인과 판매 상인 포함 종사자 2000여명, 서울 수산물 거래량의 반을 차지하는 대형 수산물시장. 지난해 3월 신축 건물을 지어 현재 상인의 65%가 이주한 상태다. 바다에서 잡은 생선은 모두 이곳에 모인다는 얘기가 있을 정도로 규모가 큰 시장이다. 이 시장에는 ‘양념집’ 문화가 있다. 자리이용비와 조리비를 받아 운영하는 식당으로 현재 33개 점포가 있다. 재료는 소비자가 직접 매장에서 고른다. 이용비는 3000원, 바닷가재 조리비는 7000원(1㎏)을 받는다. 갑각류 전문 판매 매장인 ‘복띵이수산’의 박종권 사장은 양념집 ‘황금어장’을 추천한다. 이 식당의 조리사는 3년 정도 특급호텔에서 일하고 노량진수산시장에 들어온 지는 20여년 된 이다.

서울 마포농수산물시장

서울시가 지난해 11월부터 농수산물 전문 전통시장으로 육성하고 있는 재래시장이다. 1998년 폐기물처리장이 새 옷을 입고 탄생한 곳으로 현재 양념집은 반도회관, 마포회관, 성원참치초밥 세 곳이다. 바닷가재 등을 파는 매장은 유림상회 등 3군데다. 유림상회는 에이(A)등급의 바닷가재뿐만 아니라 크레이피시(닭새우) 같은 독특한 갑각류도 판다. 마포회관 이용료는 2000원, 바닷가재 조리비는 5000원(1㎏).

인천종합어시장

인천 토박이들이 가는 어시장으로 1880년대 말부터 인천에 거주하는 일본인들이 늘면서 자연스럽게 생성되었다. 인천의 역사와 함께 성장한 이 시장은 1975년 인천시가 연안부두 일대를 정비하면서 자리를 잡았고, 1981년에 정식 개장했다. 인천 중구 연안부두 인근에 있어 신선한 해산물이 많다. 현재 점포 500여곳이 있고 시장 안쪽에 양념집들이 모여 있다. 바닷가재 등을 파는 점포는 6군데. 이용료는 3000원, 바닷가재 조리비는 5000~7000원(1㎏).

부산 자갈치시장

2006년 완공한 지하 2층, 지상 7층(연면적 2만5910㎡)의 현대화 건물과 인근에 여러 점포가 있는, 부산을 대표하는 수산물시장이다. 관광객들이 찾는 명소다. 2층의 회센터는 양념집을 겸하고 있다. 1층에서 회나 각종 갑각류를 골라 가면 된다. 회센터 매장은 대략 20여곳. 1인당 양념값은 4000원, 바닷가재 조리비는 5000원~1만원(1㎏).

박미향 기자 mh@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시원한 막국수도 먹고 돌돌 말아 파스타도 먹고!

  • 끼니
  • | 2018.06.22

고성막국수 박미향 기자 mh@hani.co.kr 한강은 어머니다. 차갑고 싸늘한 도시 서울을 품에 안고 온기를 불어넣는다. 사랑을 이제 시작한 이들에겐 최고의 데이트 장소를, 마음이 아픈 이들에겐 쉼터를 제공한다. 건강을 챙기려는 이들에겐 이만한 체육관도 없다. 한참 뛰고 달리다 보면 배가 고파지기 마련. 한강에서 5~10분 거리엔 맛집들이 넘쳐난다. 강서구의 지존, 고성막국수...

소머리국밥의 마술···속이 든든! 힘이 팡팡!

  • 끼니
  • | 2018.05.24

곤지암 일대 대표 먹거리 소머리국밥 '최미자' '골목집' '구일가든' 3총사 골프장 개장, 곤지암 나들목 개통 등 한몫 음식평론가 박정배 "서민 보양식으로 으뜸" ’골목집소머리국밥’. 박미향 기자 제주는 고기국수, 포항은 과메기와 물회, 나주는 곰탕. 지역마다 자랑하는 음식이 한 가지씩 있기 마련이다.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 일대도 예외는 아니다. 전국구로 내세우는 음식은...

미쉐린 스타 요리사 평양냉면집 낸 사연은?

  • 끼니
  • | 2018.05.24

평양냉면·곰탕 등 파는 평화옥 순희네빈대떡·가메골손만두·오뎅식당 등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맛집 대거 입성 쉐이크쉑 버거·일본 3대 우동 맛도 볼만 ‘평화옥’의 평양냉면. 박미향 기자 ‘공항서적’이란 게 있다. 좁은 비행기 안에서 대충 훑어봐도 될 만한, 비행기를 타기 전 짬 난 시간에 볼만한 책을 말한다. 여러 번 읽어도 도무지 실체가 파악 안 되는 경제서나, 삶의...

강릉, 신커피로드를 가다

  • 끼니
  • | 2018.03.12

강릉은 자타공인 커피의 도시다. 1980년대 후반 서울 혜화동과 안암동에서 커피숍 ‘보헤미안’을 운영했던 한국 커피 1세대 장인 박이추(68)씨가 2000년대 초반 강릉에 터를 잡으면서부터다. 2002년 문 연, 그리스 산토리니풍의 커피숍 ‘테라로사’의 인기도 한몫했다. 이들의 명성이 밑거름돼 강릉 안목해변엔 커피 거리가 조성돼 있다. 한때 커피 자판기 여러 대가 명물로 커피...

미쉐린 가이드 2018···가온·라연 ‘★★★’

  • 끼니
  • | 2017.12.20

<미쉐린 가이드 2018 서울> 별점을 받은 레스토랑의 요리사들이 <미쉐린 가이드> 인터내셔널 디렉터 마이클 엘리스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박미향 기자 광주요의 ‘가온’과 신라호텔의 한식당 ‘라연’이 지난해 이어 연속 <미쉐린 가이드> 별 3개를 받았다. 미쉐린코리아는 8일 오전 11시, 호텔 시그니엘 서울의 그랜드볼룸에서 <미쉐린 가이드 2018 서울> 발간을 발표하면서 ...

제주 메밀버무리와 꿩엿을 아시나요?

  • 끼니
  • | 2017.10.16

자연주의 건강 맛집 메밀꽃차롱의 ’꿩샤부샤부’ 원매(1716~1797)는 중국 청나라 시대의 인물이다. 시인이었던 그를 후대의 사람들은 음식 사학자로도 기억한다. 그가 펴낸 고서적 <수원식단> 때문이다. 서른세살 때 부친이 사망하자 그는 관직을 사임하고 낡은 정원을 사들여 ‘수원’이라 이름 짓고 어머니를 모시고 살았다. 평소 사람들과 교류하길 즐겼던 그는 초대받은 집의 ...

꽃처럼 예쁜 한가위 음식···보기만 해도 침이 꼴깍

  • 끼니
  • | 2017.10.16

‘더 플라자’에서 ‘전국 12종가 내림음식 향연’ 펼쳐져 종가의 내림음식 명절 차례상에 오르면서 이어져 와 ’경북 안동 의성 김씨 지촌 김방걸 종가’의 증편. 한가위에 가장 많이 먹는 음식은 송편이다. 반달을 닮은 송편은 지역마다 모양과 맛이 다르다. 그 종류도 매우 다양해 조상들의 재기발랄한 기질을 확인할 수 있다. 충청도 사람들은 주로 호박송편을 만들어 먹었...

망치탕수육·숯불커피…‘신상 맛집’ 여기 다 있네

  • 끼니
  • | 2017.03.15

맛·멋·재미로 무장한 홍대입구역 6번 출구 일대 식당·카페들 서울 지하철 홍대입구역 6번 출구 앞은 봄기운이 완연하다. 역사 주변에 심은 앙상한 나무들이 기지개를 켜고 화려한 봄을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 주말이면 데이트 나선 연인들과 커다란 여행 가방을 끌고 다니는 외국인들이 거리를 메운다. 도시 여행자에게 맛난 한 끼는 필수다. 그들을 유혹하는 맛집도 하나둘씩 얼...

이런 식빵, 침이 고이네

  • 끼니
  • | 2017.02.16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입맛 사로잡은 서울의 식빵집들 교토마블의 ‘삼색식빵’. 박미향 기자 식빵은 본래 밥 문화인 한국에서 간식이었다. 하지만 몇 년 전부터 위상이 달라졌다. 식생활이 서구화되고 밥보다 빵을 찾는 이들이 늘면서 식빵이 ‘식사 빵’으로 자리잡고 있다. 종류도 다양해졌고, 식빵만 팔거나 식빵을 간판스타로 내세운 빵집들도 생겨났다. 1~2시간 줄 서는 것은...

시장에 가면 신선함도 있고, 가성비도 있고

  • 끼니
  • | 2017.02.09

저렴하게 바닷가재 먹을 수 있는 재래시장 서울 노량진수산시장에서 맛 본 랍스터회. 박미향 기자 ‘재래시장은 옳다’. 이 문장은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따지는 시대에 외식을 즐기는 이들이 입버릇처럼 쓰는 말이다. 높은 임대료의 압박, 터무니없는 권리금 횡포가 상대적으로 덜한 재래시장은 유명 상권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맛을 즐길 수 있는 게 매력이다. 최근 몇 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