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처럼 예쁜 한가위 음식···보기만 해도 침이 꼴깍

끼니 2017.10.16
조회수 2674 추천수 0
‘더 플라자’에서 ‘전국 12종가 내림음식 향연’ 펼쳐져
종가의 내림음식 명절 차례상에 오르면서 이어져 와

00503866_20170928.JPG
’경북 안동 의성 김씨 지촌 김방걸 종가’의 증편.

한가위에 가장 많이 먹는 음식은 송편이다. 반달을 닮은 송편은 지역마다 모양과 맛이 다르다. 그 종류도 매우 다양해 조상들의 재기발랄한 기질을 확인할 수 있다. 충청도 사람들은 주로 호박송편을 만들어 먹었다. 늙은 호박을 얇게 썰어 말린 후 가루를 낸 다음 멥쌀가루와 섞어 만드는 송편이다. 오색국화송편도 즐겨 빚었는데, 한 떨기 꽃처럼 모양이 예뻐 선뜻 집어 먹기가 주저될 정도다. 이름에 ‘국화’가 있지만 국화잎은 들어가지 않는다. 그저 모양이 국화를 닮아서 붙여진 이름이다. 참깨, 녹두, 오미자, 도토리, 당근, 늙은 호박 등을 멥쌀가루와 함께 반죽해 만든다. 경상도도 예쁜 모양새로는 뒤지지 않는다. 꽃 모양으로 빚어 망 깻잎(청미래 덩굴잎)을 깔고 찌는 꽃송편을 주로 먹었다. 육지 송편이 주로 반달 모양이라면 섬인 제주는 반죽 덩어리가 커 투박한 보름달처럼 생겼다.

잦은 태풍 등의 거친 환경을 친구 삼아 살아온 섬사람들의 성정이 담겨 있다. 전라도 사람들은 모싯잎송편을, 강원도 사람들은 도토리송편과 머슴쑥송편 등을 해 먹었다. 농사가 쉽지 않았던 강원도에선 도토리가루, 쑥가루 등이 재료였다. 같은 송편이지만 지역에 따라 모양이나 맛은 이렇게 천차만별이다. 송편조차 이러한데 차례상에 오르는 음식은 지역별로 또 얼마나 다를까. 오는 11월25일까지 서울시청 앞 호텔 ‘더 플라자’에서 진행하는 ‘전국 12종가 내림음식 향연’에서 살짝 엿볼 수 있다.

’경북 안동 의성김씨 학봉 김성일 종가’의 육전과 안동식혜.
’경북 안동 의성김씨 학봉 김성일 종가’의 육전과 안동식혜.

’경북 안동 진성 이씨 노송정 이계양 종가’의 정과 5종(우엉, 박꼬지, 약과, 콩, 감).
’경북 안동 진성 이씨 노송정 이계양 종가’의 정과 5종(우엉, 박꼬지, 약과, 콩, 감).
’충북 보은 보성 선씨 우당 선영홍 종가’의 민어전과 대추소박이.
’충북 보은 보성 선씨 우당 선영홍 종가’의 민어전과 대추소박이.
’경북 봉화 안동 권씨 충재 권벌 종가’의 상어 지짐(돔베기).
’경북 봉화 안동 권씨 충재 권벌 종가’의 상어 지짐(돔베기).

’경북 영덕 재령 이씨 갈암 이현일 종가’의 송이 산적과 문어 숙회.
’경북 영덕 재령 이씨 갈암 이현일 종가’의 송이 산적과 문어 숙회.

‘더 플라자’는 농촌진흥청과 공동으로 전국의 종가 12곳과 협약을 맺고 9월 초부터 호텔 안 레스토랑에서 종가 음식들을 선보이고 있다. 라승용 농촌진흥청장은 “종가 내림음식을 경험하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은 종가 음식 관련 책자도 발행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 참여하는 종가는 전남 담양의 ‘장흥 고씨 학봉 고인후 종가’, 경북 영덕의 ‘재령 이씨 갈암 이현일 종가’, 경북 예천의 ‘안동 권씨 춘우재 권진 종가’, 경북 안동의 ‘진성 이씨 노송정 이계양 종가’와 ‘의성 김씨 지촌 김방걸 종가’, ‘의성 김씨 학봉 김성일 종가’와 경북 예천의 ‘예천 권씨 초간 권문해 종가’, 경북 봉화의 ‘안동 권씨 충재 권벌 종가’, 전남 나주의 ‘밀양 박씨 청재공파 박종 종가’, 충북 청주의 ‘문화 류씨 시랑공파 류정향 종가’, 경남 거창의 ‘초계 정씨 동계 정은 종가’, 충북 보은의 ‘보성 선씨 우당 선영홍 종가’ 등이다. 종가의 내림음식은 대대로 명절 차례상에 오르면서 이어져왔다.

’경남 거창 초계 정씨 동계 정온 종가’의 고추부각.
’경남 거창 초계 정씨 동계 정온 종가’의 고추부각.

’충북 청주 문화 류씨 시랑공파 류정항 종가’의 찹쌀부꾸미와 수수부꾸미.
’충북 청주 문화 류씨 시랑공파 류정항 종가’의 찹쌀부꾸미와 수수부꾸미.
’전남 나주 밀양 박씨 청재공파 박종 종가’의 홍어찜.
’전남 나주 밀양 박씨 청재공파 박종 종가’의 홍어찜.
’경북 예천 예천 권씨 초간 권문해 종가’의 한우육회.
’경북 예천 예천 권씨 초간 권문해 종가’의 한우육회.
’전남 담양 장흥 고씨 학봉 고인후 종가’의 민어탕과 죽로차.
’전남 담양 장흥 고씨 학봉 고인후 종가’의 민어탕과 죽로차.

’경북 예천 안동 권씨 춘우재 권진 종가’의 가지불고기.
’경북 예천 안동 권씨 춘우재 권진 종가’의 가지불고기.

종갓집 한가위 상에는 지역을 대표하는 식재료가 올라간다. 긴 세월 이어온 조리법은 현대인들에겐 낯설지만 찬찬히 뜯어보면 어디 내놔도 손색없는 건강 음식들이다. 담양의 한 종가는 민어탕, 죽순전, 감으로 만든 장아찌 등을 선보이고 영덕의 종가는 문어소고기대게탕, 문어숙회 등을 낸다. 죽순은 담양을, 문어는 영덕을 대표하는 먹을거리다. 안동 권진 종가의 조동임 종부는 산나물콩가루국, 꿩물김치 등을 선보이는데, 콩가루는 본래 안동에선 국수에도 넣어 먹을 정도로 즐겨 먹었던 식재료다. 종가의 상차림을 눈으로 즐기다 보면 어느새 저절로 배가 불룩해지는 듯하다.

박미향 기자 mh@hani.co.kr, 사진 더 플라자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강릉, 신커피로드를 가다

  • 끼니
  • | 2018.03.12

강릉은 자타공인 커피의 도시다. 1980년대 후반 서울 혜화동과 안암동에서 커피숍 ‘보헤미안’을 운영했던 한국 커피 1세대 장인 박이추(68)씨가 2000년대 초반 강릉에 터를 잡으면서부터다. 2002년 문 연, 그리스 산토리니풍의 커피숍 ‘테라로사’의 인기도 한몫했다. 이들의 명성이 밑거름돼 강릉 안목해변엔 커피 거리가 조성돼 있다. 한때 커피 자판기 여러 대가 명물로 커피...

미쉐린 가이드 2018···가온·라연 ‘★★★’

  • 끼니
  • | 2017.12.20

<미쉐린 가이드 2018 서울> 별점을 받은 레스토랑의 요리사들이 <미쉐린 가이드> 인터내셔널 디렉터 마이클 엘리스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박미향 기자 광주요의 ‘가온’과 신라호텔의 한식당 ‘라연’이 지난해 이어 연속 <미쉐린 가이드> 별 3개를 받았다. 미쉐린코리아는 8일 오전 11시, 호텔 시그니엘 서울의 그랜드볼룸에서 <미쉐린 가이드 2018 서울> 발간을 발표하면서 ...

제주 메밀버무리와 꿩엿을 아시나요?

  • 끼니
  • | 2017.10.16

자연주의 건강 맛집 메밀꽃차롱의 ’꿩샤부샤부’ 원매(1716~1797)는 중국 청나라 시대의 인물이다. 시인이었던 그를 후대의 사람들은 음식 사학자로도 기억한다. 그가 펴낸 고서적 <수원식단> 때문이다. 서른세살 때 부친이 사망하자 그는 관직을 사임하고 낡은 정원을 사들여 ‘수원’이라 이름 짓고 어머니를 모시고 살았다. 평소 사람들과 교류하길 즐겼던 그는 초대받은 집의 ...

꽃처럼 예쁜 한가위 음식···보기만 해도 침이 꼴깍

  • 끼니
  • | 2017.10.16

‘더 플라자’에서 ‘전국 12종가 내림음식 향연’ 펼쳐져 종가의 내림음식 명절 차례상에 오르면서 이어져 와 ’경북 안동 의성 김씨 지촌 김방걸 종가’의 증편. 한가위에 가장 많이 먹는 음식은 송편이다. 반달을 닮은 송편은 지역마다 모양과 맛이 다르다. 그 종류도 매우 다양해 조상들의 재기발랄한 기질을 확인할 수 있다. 충청도 사람들은 주로 호박송편을 만들어 먹었...

망치탕수육·숯불커피…‘신상 맛집’ 여기 다 있네

  • 끼니
  • | 2017.03.15

맛·멋·재미로 무장한 홍대입구역 6번 출구 일대 식당·카페들 서울 지하철 홍대입구역 6번 출구 앞은 봄기운이 완연하다. 역사 주변에 심은 앙상한 나무들이 기지개를 켜고 화려한 봄을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 주말이면 데이트 나선 연인들과 커다란 여행 가방을 끌고 다니는 외국인들이 거리를 메운다. 도시 여행자에게 맛난 한 끼는 필수다. 그들을 유혹하는 맛집도 하나둘씩 얼...

이런 식빵, 침이 고이네

  • 끼니
  • | 2017.02.16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입맛 사로잡은 서울의 식빵집들 교토마블의 ‘삼색식빵’. 박미향 기자 식빵은 본래 밥 문화인 한국에서 간식이었다. 하지만 몇 년 전부터 위상이 달라졌다. 식생활이 서구화되고 밥보다 빵을 찾는 이들이 늘면서 식빵이 ‘식사 빵’으로 자리잡고 있다. 종류도 다양해졌고, 식빵만 팔거나 식빵을 간판스타로 내세운 빵집들도 생겨났다. 1~2시간 줄 서는 것은...

시장에 가면 신선함도 있고, 가성비도 있고

  • 끼니
  • | 2017.02.09

저렴하게 바닷가재 먹을 수 있는 재래시장 서울 노량진수산시장에서 맛 본 랍스터회. 박미향 기자 ‘재래시장은 옳다’. 이 문장은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따지는 시대에 외식을 즐기는 이들이 입버릇처럼 쓰는 말이다. 높은 임대료의 압박, 터무니없는 권리금 횡포가 상대적으로 덜한 재래시장은 유명 상권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맛을 즐길 수 있는 게 매력이다. 최근 몇 년...

피자를 지배한다, 포장마차를 호령한다

  • 끼니
  • | 2017.02.09

독특하고 다양하게 바닷가재 요리 선보이는 맛집들 핏제리아오의 ’랍스터피자’. 박미향 기자 직장인 이진아(25)씨는 또래 친구들과 최소 2주에 한번 맛집을 간다. 얇은 주머니 사정에 맞춘, 1만원대를 넘지 않는 식당들이다. 하지만 특별한 날에 찾는 맛집은 따로 있다. 바닷가재(로브스터·랍스터) 전문점이다. 그는 “가격이 조금 비싸지만 뭔가를 기념하는 날 이보다 좋은 메뉴...

전국~ 해장국 자랑~

  • 끼니
  • | 2016.12.14

제고장 식재료로 만드는 다양한 속풀이 음식들 술자리가 잦아지는 연말엔 해장국 한 그릇이 간절하다. 박미향 기자 mh@hani.co.kr 서울 토박이인 화가 사석원은, 서울 사람에게 고향은 단골 술집이라고 얘기한다. 허름한 대폿집을 유난히 좋아하는 그는 흐드러진 하룻밤 술집 풍경을 특유의 정감 있는 화풍에 담기도 했다. 고향 같은 술집의 정감에 빠져 술잔을 주거니 받거니 ...

송년회 시즌 ‘가성비 갑’ 식당 여기서 골라보세요

  • 끼니
  • | 2016.11.10

가족·직장동료·중년들의 송년회에 어울리는 식당들 마포 등지에 위치한 ’송추가마골 인 어반’. 사진 박미향 기자 ■ 불콰하게 중년남성 음식·여행 칼럼니스트 노중훈: ‘문화포차’, ‘호반’ “문화포차는 주인의 문어 삶는 솜씨가 기가 막힌다. 호반은 봄비처럼 촉촉한 콩비지, 순대 전문점 뺨치는 대창순대 등이 선택의 고민에 빠지게 한다.” 문화포차는 지하철 5호선 영등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