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메밀버무리와 꿩엿을 아시나요?

끼니 2017.10.16
조회수 2361 추천수 0
자연주의 건강 맛집
00501295_20170929.JPG
메밀꽃차롱의 ’꿩샤부샤부’

원매(1716~1797)는 중국 청나라 시대의 인물이다. 시인이었던 그를 후대의 사람들은 음식 사학자로도 기억한다. 그가 펴낸 고서적 <수원식단> 때문이다. 서른세살 때 부친이 사망하자 그는 관직을 사임하고 낡은 정원을 사들여 ‘수원’이라 이름 짓고 어머니를 모시고 살았다.

평소 사람들과 교류하길 즐겼던 그는 초대받은 집의 음식이 맛있으면 반드시 요리사를 보내 배워 오게 했다. 40여년간 지속한 그의 음식 사랑이 360가지가 넘는 조리법을 담은 명저를 탄생시켰다. 그의 음식 철학은 투철했다. ‘요리사가 해서는 안 될 14계명’에는 ‘요리 이름만 번듯하게 지어서는 안 된다’ ‘요리를 미리 만들어 두면 안 된다’ 등이 꼼꼼히 적혀 있다. 무릇 사람의 몸에 들어가는 먹을거리를 만드는 이는 생각이 반듯해야 한다. 맛은 그다음이다. 제주에도 이런 신념을 가슴에 새기고 사는 식당 주인들이 있다. 이들의 맛이 궁금하다.

일통이반의 굴
일통이반의 굴

■ 해남이 굴 까는 횟집 ‘일통이반’

한국의 유명한 서양 요리사 오세득이 칭찬한 ‘일통이반’은 해녀가 아니라 ‘해남’이 주인인 횟집이다. 해남은 해녀처럼 물질로 딴 전복 등을 팔아 생계를 유지하는 이들이다. 해녀만큼 그 수가 많지는 않지만 명맥은 꾸준히 유지됐다. 자타공인 ‘대한민국 해남 1호’인 문정석(72)씨는 식재료에 대한 철학이 확고한 이다. 물질한 지 50년이 넘는 그는 자연산 전복, 보말 등 해산물을 채취하는 실력이 뛰어나다. 반드시 자기 손으로 딴 해산물을 판다.

대한민국 ’해남 1호’ 문정석씨.
대한민국 ’해남 1호’ 문정석씨.

‘해남이 하는 횟집’이라는 소문이 전국적으로 퍼지면서 찾는 이들이 많아 가게 안은 늘 손님들로 장사진을 친다. 그가 딴 해산물은 보기만 해도 바다를 통째로 가져다놓은 듯 침이 꼴깍 넘어간다. 본래 일본으로도 물질 원정을 갔는데,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터져 그만뒀다. 이후 ‘일통이반’을 열고 정착했다. 굴·보말·전복 등 해산물이 신선하고 맛있다. 그가 직접 담그는 김치도 한번 맛보면 잊을 수가 없다. (주소: 제주시 중앙로2길 25 / 064-752-1029 / 성게 알 3만원, 묵어숙회 2만5000원, 왕보말 1만3000원 등)

’마라도에서 온 자장면집’의 짜장면.
’마라도에서 온 자장면집’의 짜장면.

■ 아토피 심한 우리 아이도 한 그릇 뚝딱 ‘마라도에서 온 자장면집’

차림표에 적힌 재료의 철학이 돋보이는 식당이다. ‘화학비료와 농약과 화학첨가물과 유전자조작작물(GMO)이 없는 성역’이라는 글귀는 건강한 먹을거리의 중요성을 깨달은 이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다. 자녀가 아토피 등으로 고생하는 이들이라면 더욱 그렇다.

주인 류외향(44)씨가 남편과 운영하는 ‘마라도에서 온 자장면집’은 유명 맛집 소개 방송 프로그램에서 ‘착한 식당’으로 선정될 정도로 깨끗한 먹을거리를 추구하는 식당이다. 짜장면을 먹고 난 다음 어딘가 속이 더부룩하고 물을 자꾸 찾게 될 때가 더러 있는데, 이 식당의 짜장면은 그런 법이 없다. 짜장면과 짬뽕의 면은 우리 밀로 만들고 음식에 들어가는 채소도 제주산이다. 면의 색이 흑색인 점이 독특한데, 신선한 톳을 갈아 만든 가루를 섞어서이다.

주인 부부는 방송을 탄 뒤 사람들이 몰리면서 겪지 않아도 될 일을 경험하기도 했다고 한다. 하지만 건강한 먹을거리를 밥상에 내겠다는 철학은 변함이 없다. 류씨는 “자연주의 맛이 사람과 지구를 살리는 길”이라고 말한다

(주소: 서귀포시 안덕면 화순해안로 109 / 070-7539-7038 / 7000~1만2000원)

메밀꽃차롱의 꿩엿.
메밀꽃차롱의 꿩엿.

■ 건강한 제주 전통식 파는 ‘메밀꽃차롱’

돼지고기보다 꿩이 흔했던 섬이 제주다. 꿩은 가난했던 섬사람들의 주요한 단백질 공급원이었다. 세련된 카페풍의 ‘메밀꽃차롱’은 ‘꿩 샤부샤부’를 파는 식당이다. 종이처럼 얇은 꿩 살은 쫄깃하다. 팔팔 끓는 육수에 푹푹 담가 익혀 먹으면 제아무리 많이 먹어도 속이 편하다. 고형훈(39)씨가 주인이다. 그는 제주 음식을 더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한다. ‘메밀버무리’와 꿩엿도 별미다. 꿩 살을 쪽쪽 찢어 조청과 섞어 만든다. (주소: 제주시 연오로 136 / 064-711-6841 / 9000~6만원)

글·사진 박미향 <한겨레> 음식문화 기자 ylpa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미쉐린 가이드 2018···가온·라연 ‘★★★’

  • 끼니
  • | 2017.12.20

<미쉐린 가이드 2018 서울> 별점을 받은 레스토랑의 요리사들이 <미쉐린 가이드> 인터내셔널 디렉터 마이클 엘리스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박미향 기자 광주요의 ‘가온’과 신라호텔의 한식당 ‘라연’이 지난해 이어 연속 <미쉐린 가이드> 별 3개를 받았다. 미쉐린코리아는 8일 오전 11시, 호텔 시그니엘 서울의 그랜드볼룸에서 <미쉐린 가이드 2018 서울> 발간을 발표하면서 ...

제주 메밀버무리와 꿩엿을 아시나요?

  • 끼니
  • | 2017.10.16

자연주의 건강 맛집 메밀꽃차롱의 ’꿩샤부샤부’ 원매(1716~1797)는 중국 청나라 시대의 인물이다. 시인이었던 그를 후대의 사람들은 음식 사학자로도 기억한다. 그가 펴낸 고서적 <수원식단> 때문이다. 서른세살 때 부친이 사망하자 그는 관직을 사임하고 낡은 정원을 사들여 ‘수원’이라 이름 짓고 어머니를 모시고 살았다. 평소 사람들과 교류하길 즐겼던 그는 초대받은 집의 ...

꽃처럼 예쁜 한가위 음식···보기만 해도 침이 꼴깍

  • 끼니
  • | 2017.10.16

‘더 플라자’에서 ‘전국 12종가 내림음식 향연’ 펼쳐져 종가의 내림음식 명절 차례상에 오르면서 이어져 와 ’경북 안동 의성 김씨 지촌 김방걸 종가’의 증편. 한가위에 가장 많이 먹는 음식은 송편이다. 반달을 닮은 송편은 지역마다 모양과 맛이 다르다. 그 종류도 매우 다양해 조상들의 재기발랄한 기질을 확인할 수 있다. 충청도 사람들은 주로 호박송편을 만들어 먹었...

망치탕수육·숯불커피…‘신상 맛집’ 여기 다 있네

  • 끼니
  • | 2017.03.15

맛·멋·재미로 무장한 홍대입구역 6번 출구 일대 식당·카페들 서울 지하철 홍대입구역 6번 출구 앞은 봄기운이 완연하다. 역사 주변에 심은 앙상한 나무들이 기지개를 켜고 화려한 봄을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 주말이면 데이트 나선 연인들과 커다란 여행 가방을 끌고 다니는 외국인들이 거리를 메운다. 도시 여행자에게 맛난 한 끼는 필수다. 그들을 유혹하는 맛집도 하나둘씩 얼...

이런 식빵, 침이 고이네

  • 끼니
  • | 2017.02.16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입맛 사로잡은 서울의 식빵집들 교토마블의 ‘삼색식빵’. 박미향 기자 식빵은 본래 밥 문화인 한국에서 간식이었다. 하지만 몇 년 전부터 위상이 달라졌다. 식생활이 서구화되고 밥보다 빵을 찾는 이들이 늘면서 식빵이 ‘식사 빵’으로 자리잡고 있다. 종류도 다양해졌고, 식빵만 팔거나 식빵을 간판스타로 내세운 빵집들도 생겨났다. 1~2시간 줄 서는 것은...

시장에 가면 신선함도 있고, 가성비도 있고

  • 끼니
  • | 2017.02.09

저렴하게 바닷가재 먹을 수 있는 재래시장 서울 노량진수산시장에서 맛 본 랍스터회. 박미향 기자 ‘재래시장은 옳다’. 이 문장은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따지는 시대에 외식을 즐기는 이들이 입버릇처럼 쓰는 말이다. 높은 임대료의 압박, 터무니없는 권리금 횡포가 상대적으로 덜한 재래시장은 유명 상권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맛을 즐길 수 있는 게 매력이다. 최근 몇 년...

피자를 지배한다, 포장마차를 호령한다

  • 끼니
  • | 2017.02.09

독특하고 다양하게 바닷가재 요리 선보이는 맛집들 핏제리아오의 ’랍스터피자’. 박미향 기자 직장인 이진아(25)씨는 또래 친구들과 최소 2주에 한번 맛집을 간다. 얇은 주머니 사정에 맞춘, 1만원대를 넘지 않는 식당들이다. 하지만 특별한 날에 찾는 맛집은 따로 있다. 바닷가재(로브스터·랍스터) 전문점이다. 그는 “가격이 조금 비싸지만 뭔가를 기념하는 날 이보다 좋은 메뉴...

전국~ 해장국 자랑~

  • 끼니
  • | 2016.12.14

제고장 식재료로 만드는 다양한 속풀이 음식들 술자리가 잦아지는 연말엔 해장국 한 그릇이 간절하다. 박미향 기자 mh@hani.co.kr 서울 토박이인 화가 사석원은, 서울 사람에게 고향은 단골 술집이라고 얘기한다. 허름한 대폿집을 유난히 좋아하는 그는 흐드러진 하룻밤 술집 풍경을 특유의 정감 있는 화풍에 담기도 했다. 고향 같은 술집의 정감에 빠져 술잔을 주거니 받거니 ...

송년회 시즌 ‘가성비 갑’ 식당 여기서 골라보세요

  • 끼니
  • | 2016.11.10

가족·직장동료·중년들의 송년회에 어울리는 식당들 마포 등지에 위치한 ’송추가마골 인 어반’. 사진 박미향 기자 ■ 불콰하게 중년남성 음식·여행 칼럼니스트 노중훈: ‘문화포차’, ‘호반’ “문화포차는 주인의 문어 삶는 솜씨가 기가 막힌다. 호반은 봄비처럼 촉촉한 콩비지, 순대 전문점 뺨치는 대창순대 등이 선택의 고민에 빠지게 한다.” 문화포차는 지하철 5호선 영등포...

떡볶이·꽈배기에 ‘고루고루’ 푸짐한 250m

  • 끼니
  • | 2016.10.21

다양하고 저렴한 먹거리로 이름난 서울 영천시장 맛 기행 지난 14일 서대문구 영천시장을 찾아 영천신시장사업단의 도시락 뷔페 사업인 ’고루고루’를 경험하고 있는 고등학생들. 녀석이 시장에 온 손님을 노려보고 있었다. 표정이 사람을 조롱하는 것인지, 세상에 초연한 것인지, 도무지 알 도리가 없다. 고양이가 생선을 좋아한다는 세간의 상식은 최소한 서울 서대문구의 영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