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쉐린 가이드 2018···가온·라연 ‘★★★’

끼니 2017.12.20
조회수 682 추천수 0
00502812_20171108.JPG
<미쉐린 가이드 2018 서울> 별점을 받은 레스토랑의 요리사들이 <미쉐린 가이드> 인터내셔널 디렉터 마이클 엘리스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박미향 기자

광주요의 ‘가온’과 신라호텔의 한식당 ‘라연’이 지난해 이어 연속 <미쉐린 가이드> 별 3개를 받았다.

미쉐린코리아는 8일 오전 11시, 호텔 시그니엘 서울의 그랜드볼룸에서 <미쉐린 가이드 2018 서울> 발간을 발표하면서 별점을 받은 레스토랑과 요리사들을 공개했다. 올해 별점 레스토랑 24개를 포함해 총 175개 식당이 가이드북에 실렸다. <미쉐린 가이드>는 116년 역사를 가진 세계적 식당 평가서로 ‘서울편’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발간이다.

<미쉐린 가이드> 인터내셔널 디렉터 마이클 엘리스는 “한국의 식문화가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라며 “한식은 세계적인 미식 문화로 자리잡았다”라고 말했다. “(서울의) 전통적이면서 현대적, 혁신적인 음식과 사찰음식, 중식 등은 세계 미식의 종착점이 될 것”이라 했다.

한국관광공사 강성길 관광산업본부장은 “<미쉐린 가이드>가 한국을 찾는 여행자들의 훌륭한 미식 가이드가 됐으면 한다”라며 “한식 세계화의 기틀을 다지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미쉐린 가이드 부산’, ‘미쉐린 가이드 광주’ 등 국내 다른 도시로 확대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고 점수인 별점 3개(요리가 매우 훌륭해 기꺼이 여행할 만한 식당)는 지난해에 이어 모던 한식당 ‘가온’과 신라호텔 ‘라연’이 받았다.

별점 2개(요리가 훌륭해 갈 만한 식당)는 모던 한식당 ‘곳간’, ‘권숙수’와 초밥집 ‘코지마’, ‘정식당’이 받았다. 코지마와 정식당은 지난해에 견줘 한 단계 높은 평가를 받았다.

별점 1개(요리가 훌륭한 식당)는 ‘밍글스’, ‘발우공양’, ‘진진’ 등 총 18개 식당으로 4곳이 추가됐다. 추가된 식당은 ‘익스퀴진’, 미국 교포인 백승욱의 ‘도사’, ‘테이블 포포’, 가성비 좋은 모던 한식당으로 알려진 ‘주옥’이 뽑혔다. 주옥의 신창호 주인 겸 요리사는 “의외로 담담하다”라면서 “함께 일하는 박세민 요리사 등 동료들의 공이 크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지난 1일 미쉐린 코리아는 ‘빕 구르망’(별점을 받긴 어렵지만 합리적인 가격을 제공하는, 가성비 높은 대중식당. 1인당 3만5000원) 식당 48개를 발표한 바 있다. 두부전문점 ‘황금 콩밭’, 냉면집 ‘정인면옥’, 건강 한식당 ‘꽃, 밥에피다’, 소바집 ‘미나미’ 등 12개가 추가됐다.

<명단>

★★★

가온(김병진), 라연(김정일)

★★

곳간(최은미), 권숙수(권우중), 코지마(박경재), 정식당(임정식)

다이닝 인 스페이스(노진성), 라미띠에(장영식), 리스토란테 에오(어윤권), 밍글스(강민구), 발우공양‘(김지영), ’보트로 메종‘(박민재), 비채나(방기수), 스와니예(이준), 알라 프리마(김진혁), 유유안(사이먼 오), 제로 콤플렉스(이충우), 진진(왕육성), 큰기와집(한영용), 품(노승혁), 도사(백승욱), 익스퀴진(장병원), 주옥(신창호), 테이블포포(김성운)

글·사진 박미향 기자 mh@hani.co.kr



미쉐린코리아는 <미쉐린 가이드 2018 서울>을 발간, 별점 레스토랑 24개를 포함해 모두 175개 식당을 실었다. 최고 점수인 별점 3개는 지난해에 이어 모던 한식당 ‘가온’과 신라호텔 ‘라연’이 받았다. 별점 레스토랑·빕 그루망 17곳을 소개한다. 


기획,사진 박미향 기자 mh@hani.co.kr 그래픽 정희영 기자 heeyoung@hani.co.kr


151055772196_20171113.jpg

151055772118_20171113.jpg

151055772042_20171113.jpg

151055771965_20171113.jpg

151055771873_20171113.jpg

151055771780_20171113.jpg

151055768764_20171113.jpg

151055768684_20171113.jpg

151055768605_20171113.jpg

151055768523_20171113.jpg

151055768429_20171113.jpg

151055768352_20171113.jpg

151055768269_20171113.jpg

151055768185_20171113.jpg

151055768078_20171113.jpg

151055767984_20171113.jpg

151055767890_20171113.jpg

151055767799_20171113.jpg

151055767712_20171113.jpg

151055767627_20171113.jpg

151055767533_20171113.jpg

151055767424_20171113.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미쉐린 가이드 2018···가온·라연 ‘★★★’

  • 끼니
  • | 2017.12.20

<미쉐린 가이드 2018 서울> 별점을 받은 레스토랑의 요리사들이 <미쉐린 가이드> 인터내셔널 디렉터 마이클 엘리스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박미향 기자 광주요의 ‘가온’과 신라호텔의 한식당 ‘라연’이 지난해 이어 연속 <미쉐린 가이드> 별 3개를 받았다. 미쉐린코리아는 8일 오전 11시, 호텔 시그니엘 서울의 그랜드볼룸에서 <미쉐린 가이드 2018 서울> 발간을 발표하면서 ...

제주 메밀버무리와 꿩엿을 아시나요?

  • 끼니
  • | 2017.10.16

자연주의 건강 맛집 메밀꽃차롱의 ’꿩샤부샤부’ 원매(1716~1797)는 중국 청나라 시대의 인물이다. 시인이었던 그를 후대의 사람들은 음식 사학자로도 기억한다. 그가 펴낸 고서적 <수원식단> 때문이다. 서른세살 때 부친이 사망하자 그는 관직을 사임하고 낡은 정원을 사들여 ‘수원’이라 이름 짓고 어머니를 모시고 살았다. 평소 사람들과 교류하길 즐겼던 그는 초대받은 집의 ...

꽃처럼 예쁜 한가위 음식···보기만 해도 침이 꼴깍

  • 끼니
  • | 2017.10.16

‘더 플라자’에서 ‘전국 12종가 내림음식 향연’ 펼쳐져 종가의 내림음식 명절 차례상에 오르면서 이어져 와 ’경북 안동 의성 김씨 지촌 김방걸 종가’의 증편. 한가위에 가장 많이 먹는 음식은 송편이다. 반달을 닮은 송편은 지역마다 모양과 맛이 다르다. 그 종류도 매우 다양해 조상들의 재기발랄한 기질을 확인할 수 있다. 충청도 사람들은 주로 호박송편을 만들어 먹었...

망치탕수육·숯불커피…‘신상 맛집’ 여기 다 있네

  • 끼니
  • | 2017.03.15

맛·멋·재미로 무장한 홍대입구역 6번 출구 일대 식당·카페들 서울 지하철 홍대입구역 6번 출구 앞은 봄기운이 완연하다. 역사 주변에 심은 앙상한 나무들이 기지개를 켜고 화려한 봄을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 주말이면 데이트 나선 연인들과 커다란 여행 가방을 끌고 다니는 외국인들이 거리를 메운다. 도시 여행자에게 맛난 한 끼는 필수다. 그들을 유혹하는 맛집도 하나둘씩 얼...

이런 식빵, 침이 고이네

  • 끼니
  • | 2017.02.16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입맛 사로잡은 서울의 식빵집들 교토마블의 ‘삼색식빵’. 박미향 기자 식빵은 본래 밥 문화인 한국에서 간식이었다. 하지만 몇 년 전부터 위상이 달라졌다. 식생활이 서구화되고 밥보다 빵을 찾는 이들이 늘면서 식빵이 ‘식사 빵’으로 자리잡고 있다. 종류도 다양해졌고, 식빵만 팔거나 식빵을 간판스타로 내세운 빵집들도 생겨났다. 1~2시간 줄 서는 것은...

시장에 가면 신선함도 있고, 가성비도 있고

  • 끼니
  • | 2017.02.09

저렴하게 바닷가재 먹을 수 있는 재래시장 서울 노량진수산시장에서 맛 본 랍스터회. 박미향 기자 ‘재래시장은 옳다’. 이 문장은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따지는 시대에 외식을 즐기는 이들이 입버릇처럼 쓰는 말이다. 높은 임대료의 압박, 터무니없는 권리금 횡포가 상대적으로 덜한 재래시장은 유명 상권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맛을 즐길 수 있는 게 매력이다. 최근 몇 년...

피자를 지배한다, 포장마차를 호령한다

  • 끼니
  • | 2017.02.09

독특하고 다양하게 바닷가재 요리 선보이는 맛집들 핏제리아오의 ’랍스터피자’. 박미향 기자 직장인 이진아(25)씨는 또래 친구들과 최소 2주에 한번 맛집을 간다. 얇은 주머니 사정에 맞춘, 1만원대를 넘지 않는 식당들이다. 하지만 특별한 날에 찾는 맛집은 따로 있다. 바닷가재(로브스터·랍스터) 전문점이다. 그는 “가격이 조금 비싸지만 뭔가를 기념하는 날 이보다 좋은 메뉴...

전국~ 해장국 자랑~

  • 끼니
  • | 2016.12.14

제고장 식재료로 만드는 다양한 속풀이 음식들 술자리가 잦아지는 연말엔 해장국 한 그릇이 간절하다. 박미향 기자 mh@hani.co.kr 서울 토박이인 화가 사석원은, 서울 사람에게 고향은 단골 술집이라고 얘기한다. 허름한 대폿집을 유난히 좋아하는 그는 흐드러진 하룻밤 술집 풍경을 특유의 정감 있는 화풍에 담기도 했다. 고향 같은 술집의 정감에 빠져 술잔을 주거니 받거니 ...

송년회 시즌 ‘가성비 갑’ 식당 여기서 골라보세요

  • 끼니
  • | 2016.11.10

가족·직장동료·중년들의 송년회에 어울리는 식당들 마포 등지에 위치한 ’송추가마골 인 어반’. 사진 박미향 기자 ■ 불콰하게 중년남성 음식·여행 칼럼니스트 노중훈: ‘문화포차’, ‘호반’ “문화포차는 주인의 문어 삶는 솜씨가 기가 막힌다. 호반은 봄비처럼 촉촉한 콩비지, 순대 전문점 뺨치는 대창순대 등이 선택의 고민에 빠지게 한다.” 문화포차는 지하철 5호선 영등포...

떡볶이·꽈배기에 ‘고루고루’ 푸짐한 250m

  • 끼니
  • | 2016.10.21

다양하고 저렴한 먹거리로 이름난 서울 영천시장 맛 기행 지난 14일 서대문구 영천시장을 찾아 영천신시장사업단의 도시락 뷔페 사업인 ’고루고루’를 경험하고 있는 고등학생들. 녀석이 시장에 온 손님을 노려보고 있었다. 표정이 사람을 조롱하는 것인지, 세상에 초연한 것인지, 도무지 알 도리가 없다. 고양이가 생선을 좋아한다는 세간의 상식은 최소한 서울 서대문구의 영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