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나물 조물조물, 입안이 아롱아롱

박미향 2008.07.30
조회수 4870 추천수 0

[맛집순례] 예장동 ‘산채집’

 

참기름 마늘 되도록 적게 넣어 풀향기 그대로
자글자글한 ‘과일소스 해산물볶음’ 안주 제격

 

 

Untitled-10 copy.jpg


집을 나설 때 어떤 신발을 고를까 고민한다. 하이힐, 굽 낮은 운동화, 스니커즈, 빨간색 구두, 장화 …. 그날그날의 신발에 따라 하루 종일 기분과 발걸음이 달라진다. 굽 낮은 운동화를 신으면 왠지 공을 차야 할 만큼 땅에서 통통 튄다. 비라도 오는 날이면 별 생각 없이 신은 빨간 구두가 우울하다. 날마다 나와 맞는 것을 신어야 하루가 편하다.

 

먹을거리도 마찬가지다. 계절이 바뀌면, 바뀐 철에 맞는 먹을거리를 찾게 되는 게 사람 마음이다. 그러면 봄에는 무슨 먹을거리가 제격일까? 뭐니 뭐니 해도 나물을 따라갈 게 없을 것 같다.

 

서울 중구 예장동에 있는 ‘산채집’은 봄나물 요리로 꽤나 유명한 곳이다. 남산을 등지고 있으면서 강한 풀내음으로 지나가는 사람들을 유혹한다. 일체의 화학조미료를 넣지 않고 양념도 적게 넣은 산채보쌈정식, 산채돌비빔밥 등 나물을 조물조물 비벼 만든 요리들이 이 집의 대표 메뉴들이다. 입안에서 나물의 제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도록 참기름이나 마늘 같은 것들을 될수록 적게 넣는다.

 

Untitled-9 copy.jpg

 

풀내음 그윽한 남산 오르면, 그렇게 ‘봄날은 간다’

 

새콤한 맛을 내는 ‘과일소스 해산물볶음’은 이 집의 색다른 메뉴이다. 달콤한 맛이 나는 과일소스의 주 재료는 사과와 배, 귤이다. 여기에 채소까지 얹어 새우로 우린 육수에 넣고 졸이는데, 3시간이 지나면 고추장을 넣고 다시 3시간을 더 끓인다. 이렇게 6시간 동안 정성을 들여 낮은 불에서 졸여내면 과일소스가 완성된다. 술안주로도 제격이고, 맛이 달다보니 아이들도 좋아한다. 이 집의 또다른 메뉴인 꿀참쌈은 “꿀꿀이 돼지 하고 참나물을 함께 먹는다”는 뜻으로 만들었단다. 이 집 주방을 책임지는 주인 조남곤(38)씨의 말이다. 여기에도 역시 과일소스를 발랐다.

 

‘산채집’ 옆에 있는 서양식 레스토랑 ‘촛불1978’은 조씨의 사촌매형이 운영하는 집이다. 낭만적인 분위기 때문에 연인들이 자주 찾는단다.

 

입안과 배 속에 아삭한 나물을 채우고 운동화를 신은 것처럼 가볍게 남산으로 향하는 것은 어떨까. 봄날을 만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02)754-1978

 

Untitled-11 copy.jpg


◆ 못 다한 이야기

 

‘산채집’과 ‘촛불1978’을 일군 사람은 사실 조씨가 아니라 조씨의 고종사촌 누이 강현영(42)씨와 매형 장경순(42)씨 부부이다. 전라북도가 고향인 이들 부부는 대학에서 함께 조경학을 전공했다. 장씨의 직장 때문에 서울에 올라왔지만 달랑 숟가락 두 개 들고(?) 시작한 신혼살림은 빠듯하기 짝이 없었다.

 

공부에 욕심이 있었던 강씨는 대학원에 진학했고 장씨는 열심히 돈을 벌기로 작정했다. 하지만 이러 저러한 이유로 장씨는 회사를 그만두게 됐고, 이후 장씨는 간판회사 매니저, 신문배달, 막노동 등 닥치는 대로 일거리를 찾아다녔다.

 

막노동 등 닥치는 대로 일하다 이태원 음식점 내 쓴맛 보기도

 

장씨 부부가 본격적으로 ‘먹을거리’ 사업을 시작한 것은 이태원에 문을 연 분식집이었다. 하지만 장사가 어디 말처럼 그리 쉬우랴. 경험이 적었던지 그들은 곧 가게 문을 닫고야 말았다.아내 강씨도 대학원을 마친 후에 남편의 일에 뛰어들었다.

 

그러다 1993년, 우연히 인수한 ‘촛불1978’이 새로운 삶의 전환이 되었다. “처음에는 20평도 안되는 작은 가게였다. 남편과 나는 아주 열심히 일했다. 지금 같은 서양식 음식뿐만 아니라 찌개, 김치볶음밥도 팔았다.” 강씨는 회고한다. 두 사람의 노력이 결실을 맺어 서서히 입소문이 났고, 지금은 ‘산채집’도 운영할 수 있게 되었다.

 


 
박미향 한겨레 맛전문기자 mh@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박미향 기자
한겨레신문에서 음식문화에 관한 다양한 기사를 쓰고 있다. 2000년에 직장인들의 야식을 주제로 한 연재물 '밤참'을 시작으로 먹을거리와 인연을 맺었다. <그곳에 가면 취하고 싶다>, <인생이 있는 식탁> 등 4권의 음식 관련 책을 냈다. MBC <여성시대> 등에 출연해 맛난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타고난 체력과 품 넓은 열정을 재산 삼아 맛과 이미지의 세상을 여행하고 있다. 사람들을 이롭게 하는, 행복하게 만드는 음식문화 정착에 자신의 일이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행복의 시작은 밥상이 출발이라고 믿는다.
이메일 : mh@hani.co.kr       트위터 : psolsol      

최신글

엮인글 :
http://kkini.hani.co.kr/5286/b3a/trackback
List of Articles

한국 속 중국 맛, 주인장 출신 따라 ‘향토색’

  • 박미향
  • | 2008.07.30

[맛집순례] 연남동 중국음식점 거리 10여 곳, 사천 하얼빈 대만 베이징식 등 별미 대 이은 ‘손맛’으로 유혹…조선족 동포도 가세 번잡한 2호선 홍대입구역을 지나 연희동 방향으로 걷다보면 작은 삼거리가 나타난다. 그 삼거리 안쪽으로 깊숙이 들어가면 형형색색의 중국집 간판들이 눈에 띈다. 서울 속의 작은 차이나타운을 형성하고 있는 연남동 중국집 거리다. 현재 서대...

산들산들 봄바람 한 입, 탁 트인 풍경 한 입

  • 박미향
  • | 2008.07.30

[맛집순례] 옥상 맛집들 어릴 때 형제가 많은 집은 형제가 친구다. 싸우고 다투고 웃고, 형제애는 곧 우정으로 변한다. 형제들과 숨바꼭질하다보면 오빠에게 들키지 않기 위해 아주 꼭꼭 숨는다. 옥상은 좋은 은신처이다. 옥상에 어머니가 차곡차곡 쌓은 독들 사이로 작은 몸을 숨기고 있노라면 해가 뉘엿뉘엿 진다. 어린 마음에 자신을 못 찾는 오빠가 얄밉기도 하다. 까...

봄나물 조물조물, 입안이 아롱아롱

  • 박미향
  • | 2008.07.30

[맛집순례] 예장동 ‘산채집’ 참기름 마늘 되도록 적게 넣어 풀향기 그대로 자글자글한 ‘과일소스 해산물볶음’ 안주 제격 집을 나설 때 어떤 신발을 고를까 고민한다. 하이힐, 굽 낮은 운동화, 스니커즈, 빨간색 구두, 장화 …. 그날그날의 신발에 따라 하루 종일 기분과 발걸음이 달라진다. 굽 낮은 운동화를 신으면 왠지 공을 차야 할 만큼 땅에서 통통 튄다. 비라도...

스님들도 당당히 군침 흘리는 중국집

  • 박미향
  • | 2008.07.30

[맛집순례] 여의도 신동양반점 고기로 만들지 않은 고기맛, 목젖 휘감아 수십 가지 채식 차림표…요상한 맛의 모험 하늘의 별만큼 셀 수 없이 많은 것이 이 세상의 맛이다. 그 맛들 사이를 주유하는 방랑객이 점점 늘어난다. 식도락이야말로 사람이 흠뻑 빠질 만한 ‘락’(樂) 중에 하나다. 그 여행 중에 실로 신기한 사람들을 종종 만난다. ‘고기’라는 탐험대상을 버리고...

‘사람에 대한 연민’ 소스로 착한 파이

  • 박미향
  • | 2008.07.30

[맛집순례] 인디고 소금만으로 간을 해서 채소 자체의 맛이 ‘아삭’ 부가세도 봉사료도 없고 와인값도 밥값도 순해 부러 어두운 곳보다는 밝은 곳을 향할 때가 있다. 우는 아이보다는 웃는 아이를, 아픈 과거를 가진 이보다는 기쁜 일만 있는 이를 찾을 때가 있다. 인생의 기운도 전염된다고 생각했기 때문일 게다. 하지만 빛을 찾아 셔터를 누르는 사진가도 때가 되면 ...

시큼한 전라도와 쫄깃한 경상도 ‘화합’ 일품

  • 박미향
  • | 2008.07.25

[맛집순례] 일산 주엽동 &lt;과메기와 홍어&gt; “그 파, 찍으면 안 되는데, 세일한다고 해서 구입했는데….” 정돈된 파에 카메라를 들이대자 주인 손대철(50)씨가 한소리 한다. 가지런한 파는 아름답다. 파란 색이 물결처럼 율동감이 있다 “그냥 찍어. 솔직한 것이 최고지.” 몇 초 뒤 그의 소박한 몇 마디가 뒤를 잇는다. 경기 일산 신도시 주엽동에 있는 &...

꽉 찬 사랑의 속살, 차거나 뜨겁게

  • 박미향
  • | 2008.07.25

[맛집순례] 자하 손만두 인왕산 같이 오르내린 땀 ‘마음의 육수’ 삼아 창 넓은 방, 두 눈 ‘창’ 열면 저절로 ‘에로틱’ 남자와 여자에게 가장 에로틱한 장소는 어디일까? 침대, 공원, 여행지? 아니다. 해가 떨어진 어두운 길거리를 달리는 택시 안이다. 뒷자리의 둘은 가까울 수도, 멀 수도 있지만 어디론가 향한다는 목적은 같다. 도착점이 어디든 옆 자리의 그가 ...

문인 ‘과거’ 매콤달콤, 장모 ‘정’ 쫄깃

  • 박미향
  • | 2008.07.25

마늘 치킨 김현 이청준 황지우 등 단골, 문학 ‘노릇노릇’ 30년 세월 밴 옛맛 고스란히…도둑키스 알맞춤 과거가 없는 도시는 삭막하다. 높다란 빌딩도, 하늘보다 높은 불빛도 소용이 없다. 지난 시간을 곱씹는 정감이 현재를 훈훈하게 채운다. 죽음을 목전에 둔 사람도 오롯이 소유하는 것은 추억이라고 하지 않던가! 사람들은 그 과거를 맛보기 위해 길을 나서기도 한다. <반...

하나뿐인 사랑 녹아 행복 ‘쫀득’

  • 박미향
  • | 2008.07.14

[맛집순례] 오스트리아 음식점 ‘쉐프 마일리’ 호텔 총주방장 거쳐 교수 하다 첫눈에 ‘화학작용’ 국내유일 정통요리…야채 넣은 쇠고기말이 푸짐 오스트리아 요리사 ‘콩깎지’ 씌어 “이제 밤도 깊어 고요한데 창밖을 두드리는 소리/시간은 간곳이 없고 외로이 남아 있는 웨딩 케이크/이 밤이 지나가면 나는 가네, 원치 않는 사람에게로~.” 오래전, 한 선배가 어떤 여자...

만 개의 사랑 만 개의 맛, 그 설렘

  • 박미향
  • | 2008.07.14

[맛집순례] 가정식 일본요리 전문점 ‘쯔쿠시’ 직접 농사 지은 땀 녹은 ‘3색 끈적끈적’ 일품 양 적고 값 비싸다고 느끼면 주인장을 보시라 메뉴 200개, 갈 때마다 묘한 기다림 나이 든 이들이 흔히 사랑은 화학으로 시작해서 주판알 튕기는 경영학으로 끝난다고 한다. 처음 그 누군가가 찡하게 다가오는 순간, 온 몸에 작용하는 미묘한 화학적인 ‘당김’은 정말 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