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맛의 향연 도다리쑥국 만들기

박미향 2011.03.10
조회수 36686 추천수 0

 

img_110310a.jpg  

 

도다리는 주로 회로 먹지만 쑥을 넣어 끓인 도다리쑥국은 봄철 별미다. 도다리와 쑥은 환상궁합이다. 코의 점막을 건드리는 쑥향과 혓바늘을 세우는 도다리의 육질은 만나자마자 마술을 펼친다. 춘향이와 이몽룡의 사랑도 못 따라갈 뜨거운 감칠맛을 선보인다. 도다리쑥국은 쑥의 진한 향이 생선의 비릿한 냄새를 없애주기 때문에 강한 양념을 따로 넣지 않아도 담백한 맛을 즐길 수 있다. 춘곤증이 몰려오는 봄철 건강식이다. 도다리쑥국은 살을 발라내서 부드럽게 끓여 먹거나 생선을 통째로 넣어 끓이는 방법 등이 있다. 사람마다 취향이 다르다. 요리연구가 박계양씨가 도다리쑥국 만드는 법을 보내왔다.
 

* 봄 도다리쑥국(재료 4인분)
 
재료: 도다리 1㎏, 어린 쑥 2줌(100g), 쌀뜨물  6컵, 된장 1T, 고춧가루 1T, 조선간장 약간, 설탕 약간, 대파 1/2대, 홍고추 1개.
도다리는 내장과 지느러미를 제거하고 토막 내서 깨끗이 손질한다. 쑥은 깨끗이 씻어 놓는다. 설탕을 넣으면 된장의 살짝 떫은맛을 잡을 수 있다. 조미료 양만큼 조금 넣는다.
 
만들기
1. 쌀뜨물 2컵에 된장 1T, 고춧가루 1T, 설탕을 넣고 끓인다.
2. 끓인 된장에 나머지 쌀뜨물 4컵을 넣고 다시 끓인다.
3. 2에 손질한 도다리를 넣어 끓인다.
4. 도다리가 다 익으면 3에 쑥을 넣고 살짝 더 끓인다.
5. 조선간장으로 간을 맞추고 대파, 홍고추를 넣고 불을 바로 끈다.


 

 

 

글·사진 박미향 기자 mh@hani.co.kr, 요리법 제공 박계양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박미향 기자
한겨레신문에서 음식문화에 관한 다양한 기사를 쓰고 있다. 2000년에 직장인들의 야식을 주제로 한 연재물 '밤참'을 시작으로 먹을거리와 인연을 맺었다. <그곳에 가면 취하고 싶다>, <인생이 있는 식탁> 등 4권의 음식 관련 책을 냈다. MBC <여성시대> 등에 출연해 맛난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타고난 체력과 품 넓은 열정을 재산 삼아 맛과 이미지의 세상을 여행하고 있다. 사람들을 이롭게 하는, 행복하게 만드는 음식문화 정착에 자신의 일이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행복의 시작은 밥상이 출발이라고 믿는다.
이메일 : mh@hani.co.kr       트위터 : psolsol      

최신글

엮인글 :
http://kkini.hani.co.kr/7809/a21/trackback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