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운·재물 한아름 머금은 도미의 풍요

박미향 2011.04.27
조회수 13434 추천수 0


탈 없이 번성하라 뜻 담긴, 여경옥 셰프의 ‘파차이자위쥐안’

 

mhfa.jpg 

파차이자위쥐안

 

 중식요리사 여경옥(49)씨는 16살에 요리를 시작했다. 세살 위인 형 여경래씨는 그보다 3년 먼저 팬을 잡았다. 형제는 중학교를 겨우 마쳤다. 주방에서 머리 위로 치솟는 불과 지글거리는 팬이 친구였다. 영화 속 무시무시한 중국 칼은 아끼고 배려하고 사랑해야 할 대상이었다. 조금이라도 섭섭하게 대하면 칼은 무서운 속도로 복수를 했다. 형제는 용감했다. 33년이 지난 지금 여경옥씨는 고급 중식당 루이를 운영하고, 형 여경래씨는 그랜드 앰배서더 서울 중식당 홍보각을 책임지고 있다. 형제는 모두 공동대표라는 직함을 단다. “형님은 스승이자 같은 길을 걷는 동료입니다.”
 그가 잊지 못하는 잔치는 어머니의 환갑연이다. 20대 초반의 형제는 선배 요리사의 레스토랑을 하루 빌렸다. 300여명을 초청하고 요리는 형제가 직접했다. 3살 때 돌아가신 아버지를 대신해 가장이었던 어머니를 위해 채소를 볶고 고기를 썰었다. 거기에 존경을 담았다. “그날 제가 했던 요리는 잘 기억 안 나요. 그냥 기뻤어요. 어머니가 참 좋아하셨죠.” 여 셰프는 마흔이 넘어 뒤늦게 검정고시로 고등학교를 마치고 대학에서 호텔외식을 전공했다.
 그가 기억하는 두번째 기쁜 날. 1984년 높은 경쟁률을 뚫고 신라호텔 ‘팔선’에 채용됐을 때다. 조별로 요리테스트가 있었다. 당시 ‘팔선’ 주방장인 후덕죽 현 신라호텔 상무가 맛을 봤다. “요리테스트는 어느 정도 자신이 있었어요. 조별이지만 이 정도면 괜찮겠다 싶었어요. 그땐 젊었으니까.” 하지만 입사 잔치는 하지 않았다. 일밖에 모르던 청춘은 여유가 없었다. “호텔에서 많이 배웠죠. 당시 일반 중식당은 공장처럼 음식을 빠르게 찍어내기 바빴어요. 호텔은 서비스가 중요하잖아요. 빠르게 썰기보다는 조금 늦더라도 정성스럽게 써는 게 중요했어요.” 2007년까지 꼬박 24년간 신라호텔 주방에서 일했다.
 중국 시시티브이(CCTV) 요리대회 금상, 조리기능장, 경기대학교 외식조리 외래교수 등 그의 이력서는 이제 꽤 화려하다. 힘들 때마다 포기하지 않은 그의 천성 덕분에 얻어진 결과물이다. 잘 웃는 품성과 성실한 자세가 음식에 녹아 있다.
 그가, 뭉쳐 있으면 한 줌 작은 덩어리지만 ‘물을 만나면’ 부피가 커지는 파차이라는 신기한 식재료로 축하음식을 만들어주었다. 파차이는 중국 서북지방 사막지대에서 자라는 이끼 같은 채소다. 원래는 녹색이지만 말렸다가 불려 요리를 하면 검게 변한다. 매생이나 물김 같다. “작은 부피가 커지기 때문에 재물이 불어난다, 번성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파차이로 만든 신기한 소스는 얇게 저며서 돌돌 만 도미 튀김 위에 뿌려진다. 도미 안에는 사각사각한 마가 숨어 있다. 도미는 중국인들에게 행운을 안겨주는 생선이다. “동글게 말아내는 요리법은 둥글게 별 탈 없이 살라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그는 4박5일 중국 산둥에서 열린 공자음식문화세미나를 다녀왔다. 피곤한 몸에도 기꺼이 <esc> 200호 기념음식 ‘파차이자위쥐안’을 만들어주었다.
 파차이는 여경옥이다. 물만 만나면 세상을 휘감는 풍성함을 가진 식재료. 그는 “<esc>도 파차이처럼 번성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mhyu.jpg

여경옥 
 
글·사진 박미향 기자 mh@hani.co.kr

 

* 파차이자위쥐안(發財加魚卷)(2~3인분)

 

재료: 도미살 150g, 장마 50g, 전분 50g, 달걀흰자 1개, 불린 파차이(매생이로 대체 가능) 20g, 튀김 식용유 2컵, 청경채 4쪽, 식용유 2큰술, 청주 1큰술, 간장 1작은술, 굴소스 1큰술, 육수 1컵, 참기름 1작은술

 

만들기
1. 도미는 얇게 저민 다음 마를 길게 썰어서 생선살 위에 넣고 말아 준다.
2. 달걀흰자와 전분을 넣고 옷을 만든 뒤 생선말이에 씌워 기름에 튀긴다.
3. 튀김한 말이는 접시에 넣고 청경채도 데쳐 놓는다.
4. 팬에 식용유를 넣은 뒤 청주간장을 넣고 육수를 붓는다.
5. 불린 파차이를 넣고 굴소스 등으로 간을 한 다음 육수와 전분을 풀어서 걸쭉하게 한다. 여기에 참기름을 넣어 소스를 완성한다.
6. 소스를 생선말이 위에 뿌린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박미향 기자
한겨레신문에서 음식문화에 관한 다양한 기사를 쓰고 있다. 2000년에 직장인들의 야식을 주제로 한 연재물 '밤참'을 시작으로 먹을거리와 인연을 맺었다. <그곳에 가면 취하고 싶다>, <인생이 있는 식탁> 등 4권의 음식 관련 책을 냈다. MBC <여성시대> 등에 출연해 맛난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타고난 체력과 품 넓은 열정을 재산 삼아 맛과 이미지의 세상을 여행하고 있다. 사람들을 이롭게 하는, 행복하게 만드는 음식문화 정착에 자신의 일이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행복의 시작은 밥상이 출발이라고 믿는다.
이메일 : mh@hani.co.kr       트위터 : psolsol      

최신글

엮인글 :
http://kkini.hani.co.kr/9179/602/trackback
List of Articles

남친 없을거라는 편견, 보란듯이 “레어” [2]

  • 박미향
  • | 2011.05.26

여우도 아니고 보이시하지도 않은 5차원의 그 진실 대신 거짓을 무기로 아바타 만들어 ‘저항’ 부처스 컷의 국내산 한우로 만든 '뉴욕 스트립,코리언'스테이크 “남자친구는 있어요?” 2007년 후배 ㅈ이 한 디자인회사에 입사해서 들은 첫 질문이다. ㅈ은 “있다”고 답해버렸다. 괴짜 중에 괴짜인 ㅈ, 4~5차원 정도 되는 기발한 뇌 구조를 가진 ㅈ, 이마에 ‘진실’이란...

남친 등짝 빌려준 그, 우정은 간장게장 맛인가 [1]

  • ekamoon
  • | 2011.05.12

 영국 대학 교수님 된 소꼽친구, 루콜라 향기다  “폭탄주 1잔에 그랬던 네가 10잔도 괜찮다고?”          오랜만이었다. 그의 가늘고 앙상한 손마디를 잡은 것이, 얇은 어깨를 감싸 안은 것이. 7년 전 한국을 떠나 영국에 둥지 튼 친구를 만났다. 몇 년 안에 돌아올 줄 알았던 그의 유학길은 길어졌다.  “네가 영국 학생들 앞에서 영어로만 강의한다니 멋진데?...

봄 반죽에 사랑 얹었더니 꽃내음 물씬

  • 박미향
  • | 2011.05.06

강릉 서지초가뜰 최영간씨의 꽃전…대대로 내려온 종부들의 손맛   아무런 욕심 없이 세상을 떠돌던 조선시대 로맨티시스트 김삿갓이 ‘1년 봄빛을 뱃속에 전하누나’라고 예찬한 음식이 있다. 무엇이기에 발길 닿는 대로 떠돌던 이가 애정을 듬뿍 담아 한 줄 시로 남겼을까? 그의 시에서 실마리를 찾아보자. ‘작은 시냇가에서 솥뚜껑을 돌에다 받쳐/ 흰 가루와 푸른 ...

단아한 생활-쫀득한 재미-향긋한 웃음 ‘삼합’

  • ekamoon
  • | 2011.05.05

 [나랑 밥 먹을래요?] 젊은 날의 생기 잃지 않은 60대의 그녀의 비결  한식당 홍어삼합 먹으며 촘촘한 감칠 맛 ‘감탄’    여자가 늙는다는 것은? 초콜릿 상자 안에 형형색색의 초콜릿이 하나씩 둘씩 사라지는 듯한 참혹함을 보는 일? 인생의 가을을 아쉬워하면서도 안도의 숨을 몰아쉬는 일? 활활 타오르는 용광로를 겨우 빠져나와 편안해지고 단단해진 것을 느...

행운·재물 한아름 머금은 도미의 풍요

  • 박미향
  • | 2011.04.27

 탈 없이 번성하라 뜻 담긴, 여경옥 셰프의 ‘파차이자위쥐안’ 파차이자위쥐안  중식요리사 여경옥(49)씨는 16살에 요리를 시작했다. 세살 위인 형 여경래씨는 그보다 3년 먼저 팬을 잡았다. 형제는 중학교를 겨우 마쳤다. 주방에서 머리 위로 치솟는 불과 지글거리는 팬이 친구였다. 영화 속 무시무시한 중국 칼은 아끼고 배려하고 사랑해야 할 대상이었다. 조금이라도 섭...

연인과 한껏 취한 봄날 벚꽃동산의 맛

  • 박미향
  • | 2011.04.27

권오준 셰프의 ‘바라치라시’…샤리 위 가득한 해물 조각들 바라치라시   “오겡끼데스까~?(잘 지내나요?) 오겡끼데스까~?” 네모난 모양의 그릇에선 소리가 난다. 봄날 속절없이 떠나버린 ‘사랑’을 향해 안부를 묻는다. ‘바라치라시’에서는 아름다워서 애틋하고 가슴 아린 사랑이 울린다. 마치 천상의 꽃들이 잔치라도 벌인 것 같다. 한국의 일식당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요...

신나는 파티엔 생기발랄한 요리가 최고

  • 박미향
  • | 2011.04.27

어윤권 셰프, 아스파라거스에 딸기·바닷가재 곁들여   아스파라거스 딸기 샐러드 4년이 흘렀다. 그날도 따스한 봄날이었다. 이탈리아 레스토랑 ‘리스토란테 에오’의 어윤권(41) 셰프를 <esc>가 만난 날이. <esc>가 200호까지 달리는 동안 그 남자도 많은 변화가 있었다. 레스토랑의 번지수가 바뀌었고 99.17㎡(30평)였던 공간은 373.55㎡(113평)가 되었다. 마당도 생겼다. 재즈 선율...

국수 삶고 홍어·문어 내어라~

  • 박미향
  • | 2011.04.27

전국의 잔치음식…꼬막·두투·몸국 등 지방색 가득 잔치에서 음식은 가장 중요한 요소이다. 기쁜 일이 있을 때 여러 사람이 모여 즐기는 행사에서 음식이야말로 즐길 수 있는 최고의 대상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잔치음식 중 대표는 역시 이름에서도 그 상징성이 느껴지는 잔치국수다. 예로부터 혼례나 생일 등 잔치가 있을 때면 국숫발처럼 길게 잘 살라는 의미에서 손님들...

124년 전 화려했던 조선 왕후의 잔칫상

  • 박미향
  • | 2011.04.27

한복려 원장의 온면·갈비찜…이달 말 궁중잔치음식 재현 앞둬 온면 창덕궁 담을 따라 걷다 보면 아담한 한옥이 나온다. 궁중음식연구원이다. 봄 햇살은 100년 전과 다름없이 따스하다. 예순넷 나이에도 세월이 비켜간 듯 고운 자태의 한복려 원장이 반갑게 맞는다. 그는 조선왕조 궁중음식(중요무형문화재 제38호)의 3대 기능보유자다. 2대 기능보유자였던 어머니 황혜성 교...

소박한 그를 어쩌자고…, 후회 쓰나미

  • ekamoon
  • | 2011.04.14

집요하고 과도한 집착, 뜨거운 열정 공유  떡 걸린 그 정치인 사진 때문에 술맛 뚝  1990년 민중당이 창당되었다. ㅇ은 대학 1학년생이었다. 그는 바람 부는 종로거리로 달려가서 창당 포스터를 붙였다. 포스터의 무게가 가벼워질 때쯤 교정에는 어둠이 깔리기 시작했다. 그날은 그가 선거운동을 뛴 선배가 과 학생회 회장으로 선출된 날이었다. 그는 축하연 장소가 적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