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109)

  • <맛선물> 엄마표 돼지불고기를 추억하다
    1990년대 이후 우리사회에 불기시작한 웰빙열풍을 지켜보며 이미 오래전부터 가난덕분에 지금의 시각으론 웰빙일수 밖에 없는 우리집 식탁을 자주 떠올리게 되었다. 제사때 먹는 흰 쌀밥은...
    gobunge | 2012-11-28 17:55 | 조회수 8803
  • <맛 선물> 직화구이 옥돔 한 토막
    지글지글...좌르륵... 쫘악. 아까부터 젓가락을 들고 안절부절못하며 입맛만 다시는 두 여자 앞에서 생선이 익어가는 소리다. 이 집에 숟가락 얹은 지 2년쯤 된 길냥이 예삐도 어느새 냄새를...
    geenak | 2012-11-23 15:58 | 조회수 9915
  • [맛선물] 제발 받아줘
    유럽 귀족들은 아침마다 아이들에게 캐비어를 한 숟가락씩 먹인다지요. 재수없는 이야기지만 그럴 수도 있겠다 싶습니다. 맛있는 음식을 구별할줄 아는 미각도 재능이라면서요. 저는 어머니가 ...
    namij | 2012-10-29 07:41 | 조회수 8993
  • 한국식 피시소스 제주어간장 아시나요
    문순천(45) 사라져가는 전통 음식 어간장…현대식으로 개발해 유통하는 해어림“베지근하다게.” 제주도 서귀포시 성산읍 오조리 주민 김대윤(65)씨는 어릴 때 먹었던 ‘멜젓(멸치젓갈)을 끓여 만...
    운영자 | 2012-10-15 15:13 | 조회수 30009
  • 값싼 전어의 럭셔리 메뉴 변신 [1]
    전어카르파초(왼쪽), 전어스시(오른쪽) [매거진 esc] 요리지금 가장 맛있는 생선 전어 손질법에서 특별한 조리법까지 전어 냄새 빼기 식초에 대파, 레몬 넣으면 은은한 단맛까지 더해 예부터...
    운영자 | 2012-10-15 15:11 | 조회수 12126
  • 두유를 직접 만들어 드리고 싶어요.
    난 고모 한 분에 큰 아빠, 작은 아빠가 다섯분인 집의 첫 손주이다.어렸을 때 할아버지 집에서 자랐던 터라 할아버지에 대한 기억이 참 많다. 엄마가 시집오셨을 때부터 첫손주는 딸이었으...
    negonego | 2012-10-15 13:47 | 조회수 8889
  • (맛선물)-어죽 한그릇
    너무 더워 숨이 막힐듯 힘든 생활을 하다가 강원도 양양 내 고향으로 휴가를 갔다. 푸르디 푸른 바닷물도 뜨거운 햇살앞에서는 기운 없이 넘실 거리고 있고 배꼽시계는 아무때나 울려서 날...
    hwy0916 | 2012-08-10 17:57 | 조회수 9598
  • 독자사연 <맛 선물 >엄마와 간장게장
    엄마와 간장게장 올해로 벌써 엄마가 돌아가신 지 9년이 된다. 1남 5녀의 막내딸인 나에게, 엄마는 어릴 적 남동생과 나에게 말씀하시곤 했다. “내가 너희들을 막내로 태어나게 해서 미안하...
    danae125 | 2012-08-02 13:50 | 조회수 9298
  • <맛선물 응모> 아빠와 까르보나라
    어느 날 저녁, 까르보나라가 무척 먹고 싶었다. 마침 집에는 아빠와 나, 둘 뿐이었다. 아침에 먹은 꽃게탕이 넉넉히 남았으니 아빠의 저녁상은 걱정할 필요 없었다. 분주히 면을 삶고 ...
    tlflzzang | 2012-07-26 10:25 | 조회수 8305
  • 할머니. 맛있게 잡수셔요
    저는 외할머니가 4분입니다. 엄마의 언니들을 낳으신 분, 엄마와 이모를 낳으신 분과 키우신 분, 내가 제일 좋아하는 막내 외삼촌을 낳으신 분. 어릴때는 무척 창피했고, 계모밑에서 이복언니...
    bujam1025 | 2012-07-23 00:37 | 조회수 8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