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선물] 엄마의 떡볶이

조회수 10466 추천수 0 2012.08.24 14:23:01

지금은 쉬고 있지만 저희 엄마는 20년 가까이 분식집을 하셨습니다.

말이 좋아 분식집이지 간판도 없는 허름한 포장마차였지요.

하지만 엄마는 그 곳에서 주말도 여름휴가도 없이 성실히 일하셨고

그 주변 초등학생들 동네꼬마들의 간식을 책임지셨지요.

엄마의 그 성실함이 음식에 고스란히 녹아서일까요?

엄마의 그 맛이 그립다며 이사 가서도 찾아오고

훌쩍 자라 임신해서도 찾아오는 분들이 있어 힘든 엄마에게 큰 위로가 되었죠.

얼마 전 남편이 “장모님, 저도 그 유명한 떡볶이 먹고 싶어요.”

라며 말을 했어요.

엄마는 “사랑하는 사위에게 그깟 것 못해 주냐?”며 바로 팔 걷어붙이고 정성껏 음식을 만들어주셨죠.

남편과 나는 맛있다며 잘 먹었는데 엄마는 그 때 그 맛이 안 난다며 서운해 하시네요.

(저도 예전 그 맛은 아니라고 생각했어요.)

나는 왜 그 옛날 그 재료를 그대로 사용했는데 왜 맛이 안 날까 고민했습니다.

잘 생각해보니 그 옛날 맛의 비밀은 ‘많이’하는데 있다는 걸 알았습니다.

커다란 네모 프라이팬에 떡도 많이 고추장도 많이!

많이 끓여서 옹기종기 모여 앉아 나눠 먹는 맛이 엄마 떡볶이에 비밀이었다는 걸요.

조만간 주말에 언니네 가족들까지 모두 모아 놓고 제가 한 번 그 맛을 재연해 볼게요.

기대하셔도 좋아요.

 

엄마, 제가 진지하게 엄마 뒤를 이어 분식집을 계속 할까 생각했던 거 아세요?

참으로 고되고 힘든 시간이었는데 언제나 웃으며 기쁘게 해내신

엄마가 무척 자랑스러웠어요. 저도 엄마를 닮은 사람이 되고 싶었거든요.

엄마, 정말 사랑하고 존경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43047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48952
261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합니다~ file pemart 2012-01-16 8256
260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 합니다> 가장 맛있었던 밥상? (남이 차려 준 밥) kchjkh 2012-01-17 8286
259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해요^.^* file warmapril 2012-01-10 8295
258 가족의 사랑이 듬뿍 담긴 짜장면 ky84 2011-10-15 8297
257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글 file lim2525 2012-01-07 8343
256 다슬기 수제비의 추억 mkh903 2012-01-15 8362
255 토란탕? 토란국! kaolive 2011-10-19 8366
254 사랑은 맛을 따고사연 jean7208 2012-02-16 8366
253 < 사랑은 맛을 타고 > jihye9341 2011-11-02 8397
252 사랑은 맛을 타고-생각지 못했던 일 satm350 2011-11-30 8407
251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합니다!<레디 액션! 그 최고의 원동력> moon9410 2012-01-12 8419
250 "돌돌돌" 돼지바베큐 ipuppy 2012-01-14 8438
249 슬픈 빨간고기 cck8397 2012-01-09 8467
248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 (나마스떼, 네팔씨!) pedori 2012-01-11 8506
247 [사랑은 맛을 타고]꽁치의 화려한 변신 congimo 2012-01-17 8509
246 독자이벤트 file gktjdgml 2012-08-01 8513
245 [사랑은 맛을 타고] 행복의 맛 file hey0404 2011-10-14 8517
244 할머니의 감자떡 jadore909 2011-11-26 8529
243 사랑은 맛을 타고 - 따스했던 그 겨울의 밥상 namuda68 2011-11-30 8531
242 요리, 아빠의 사랑 표현법 mch8234 2011-12-04 85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