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김치말이국수

조회수 8141 추천수 0 2012.07.20 16:21:11

오늘 새벽, 태풍비가 그치고 창문너머 보이는 맑은 하늘에서 숲정이까지 걸쳐있는 무지개를 보면서 아버지께서 어릴 때 저희 남매에게 만들어 주신 김치말이국수를 떠올렸습니다.

50여 년 전의 겨울은 빨리 어둠이 찾아왔고 길었습니다. 이른 저녁을 먹고 따스한 아랫목에서 얘기꽃을 피우고 있던 저희에게 “출출하지 않니? 아버지가 맛있는 밤참 해줄게.” 그러시고는 부엌으로 가시어 다른 식구들 몰래, 조용조용 만들어 오신, 난생처음으로 먹어보는 김치말이국수였습니다.

김치 국물을 채에 걸러서 곱게 내리고 찬물로 희석을 한 후, 살얼음이 뜬 김칫국물에 면과 삶은 달걀과 김치에 박은 무를 채 썰어 참기름, 깨로 양념하여 올린 김치말이국수는 환상이었습니다. 차가운 국수가 입에서 식도로 넘어가 온몸을 얼게 만들지만 동생과 저는 김치말이국수의 매력에 빠져 덜덜 떨면서 이불 뒤집어쓰고 먹었지요. 우리의 모습을 보시면서 흐뭇하고 행복하게 미소 짓던 부모님은 저희가 너무 맛있어서 환호성을 지르면 “쉿, 조용히!”라고 주의를 주셨지요. 다른 식구 몰래 먹던 살얼음이 낀 국물은 새콤하면서도 매콤하고 유달리 시원하고 깔끔하였지요.

고향이 이북이셨던 아버지의 별미국수는 부모님 곁을 떠나서 살 때, 주변 사람들에게 가끔 만들어 주었던 저의 특허품이었습니다. 처음에는 “추운 겨울에 웬 김치냉면이냐.”고 시큰둥하던 사람들이 한 젓가락 먹고서는 큰 그릇에 담긴 김치말이국수를 통째로 서로 끌어안고 먹던 광경은 아직도 웃음이 나온답니다.

잠자리에 누워서도 계속 생각나는 김치말이국수를 전수해 주신 아버지, 오늘은 당신께서 이 세상을 떠나신지 43일째 되는 날이군요. 당신께서 하늘나라에서 행복하게 계신다는 무지개메신저를 보여 주셔서 감사합니다. 돌아오는 당신의 생신날, 제 손으로 만든 정겨운 김치말이국수를 하늘나라에 계신 사랑하는 아버님께 바쳐드리겠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31354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38818
141 [맛선물]수제비 asan1969 2013-01-11 8559
140 그 아이 등판위의 짜장밥 summerbook 2013-01-12 8564
139 <맛선물> 마지막 요리 zerooh 2013-02-07 8569
138 순대국밥이여.. hee8587 2012-05-25 8574
137 내 영혼이 휑할 때 '호박죽' 한그릇 코스모스 2013-02-25 8576
136 <사랑은 맛을타고>밥은 어떻게 하지?^^ hamyr23 2012-06-09 8584
135 엄마, 장국 드시고 힘내세요! jnsoo711 2013-02-07 8606
134 <맛선물> 우린 역도부 삼형제! dmsgud100 2012-10-12 8607
133 맛선물 wang0827 2012-09-28 8615
132 맛선물<오묘한 빵맛에 취하니> chai1007 2013-02-22 8622
131 <맛선물> 햇살 아래 밥상 s920673 2012-11-20 8640
130 [이벤트응모] 외할머니 보다 단하나 lee34070 2013-01-11 8655
129 <맛 선물 > 사랑 담은 백김치 kimhj0703 2012-12-13 8662
128 [맛선물]세상 어디에도 없는 감자볶음 file tovel 2013-03-14 8662
127 <맛선물>8월 마지막 날의 와이키키 오프닝파티 woorin88 2012-08-16 8668
126 간보기하다 간보낼뻔한 김치 kohs7600 2012-06-22 8677
125 <사랑은 맛을 타고>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고구마 케이크 maroyary 2012-04-13 8708
124 엄마의 손 맛. 최고의 동치미... cks419802 2012-06-07 8723
123 <맛선물> 외국생활의 허기를 달래줄 닭볶음탕 선물~~ dhsmfdmlgodqhr 2012-12-13 8725
122 [맛 선물] 어른의 맛? gochu4 2013-03-05 8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