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스토리 밥알! 톡톡! 
눈물 젖은 밥 사연, 누가 없으랴 
 

첫술에 배부를 순 없지만 현란한 식감의 위력은 엄청납니다. 무엇일까요? 

평생 우리 곁을 지켜주는 먹을거리, 밥입니다. 공기처럼 익숙합니다. 곁에 있는 가족의 소중함을 늦게 깨닫듯 밥도 그렇습니다. 지나고 나면 아쉽습니다. 그래서 소중한 밥에는 추억이 많습니다. 골목에서 뛰어놀다 어머니의 밥 냄새를 맡고 집으로 달려가는 아이에게 밥은 어머니의 사랑입니다. 취업전선에서 고군분투하는 자취생에게 하숙집 아줌마의 밥은 격려이자 위로입니다. 밥솥에 눌어붙은 밥알을 떼서 엽기발랄한 요리를 만들어 친구에게 선물하는 이에게 밥은 재미입니다. 끼니가 밥에 얽힌 재미있는 추억, 유쾌하고 발랄한 밥 이야기를 공모합니다.

2주에 한 분씩 당선작을 뽑아 요리면에 소개합니다. 당선된 독자 한 분께는 20만원 상당의 ‘PN풍년’의 신제품 압력밥솥 ‘스타켄’(STARKEN) 시리즈를 선물로 드립니다. 핑크펄과 화이트펄, 두 가지 중 하나를 고를 수 있습니다.
 
 · 주제 : 밥알! 톡톡! - 밥에 얽힌 추억담, 밥과 관련한 통쾌, 상쾌, 유쾌한 이야기.
· 분량 : 200자 원고지 8장 안팎+관련 사진(가로 10㎝ 이상)
· 기간 : 2011년 5월26일부터
· 응모방법 :  한겨레 요리웹진 ‘끼니’ 커뮤니티에 내용을 올려주시면 됩니다. 
· 상품 : PN풍년 압력밥솥 ‘스타켄’(STARKEN) 시리즈 1개
· 발표·게재일 : 개별 연락/매주 목요일 한겨레 매거진 요리면
· 문의: mh@hani.co.kr 
 

103427_47106_jpg_M300.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박미향 기자
한겨레신문에서 음식문화에 관한 다양한 기사를 쓰고 있다. 2000년에 직장인들의 야식을 주제로 한 연재물 '밤참'을 시작으로 먹을거리와 인연을 맺었다. <그곳에 가면 취하고 싶다>, <인생이 있는 식탁> 등 4권의 음식 관련 책을 냈다. MBC <여성시대> 등에 출연해 맛난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타고난 체력과 품 넓은 열정을 재산 삼아 맛과 이미지의 세상을 여행하고 있다. 사람들을 이롭게 하는, 행복하게 만드는 음식문화 정착에 자신의 일이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행복의 시작은 밥상이 출발이라고 믿는다.
이메일 : mh@hani.co.kr       트위터 : psolsol      

최신글

엮인글 :
http://kkini.hani.co.kr/9543/bd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31345
»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38809
141 [맛선물]수제비 asan1969 2013-01-11 8558
140 그 아이 등판위의 짜장밥 summerbook 2013-01-12 8563
139 <맛선물> 마지막 요리 zerooh 2013-02-07 8566
138 순대국밥이여.. hee8587 2012-05-25 8573
137 내 영혼이 휑할 때 '호박죽' 한그릇 코스모스 2013-02-25 8576
136 <사랑은 맛을타고>밥은 어떻게 하지?^^ hamyr23 2012-06-09 8583
135 엄마, 장국 드시고 힘내세요! jnsoo711 2013-02-07 8605
134 <맛선물> 우린 역도부 삼형제! dmsgud100 2012-10-12 8607
133 맛선물 wang0827 2012-09-28 8614
132 맛선물<오묘한 빵맛에 취하니> chai1007 2013-02-22 8622
131 <맛선물> 햇살 아래 밥상 s920673 2012-11-20 8639
130 [이벤트응모] 외할머니 보다 단하나 lee34070 2013-01-11 8655
129 <맛 선물 > 사랑 담은 백김치 kimhj0703 2012-12-13 8661
128 [맛선물]세상 어디에도 없는 감자볶음 file tovel 2013-03-14 8661
127 <맛선물>8월 마지막 날의 와이키키 오프닝파티 woorin88 2012-08-16 8667
126 간보기하다 간보낼뻔한 김치 kohs7600 2012-06-22 8677
125 <사랑은 맛을 타고>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고구마 케이크 maroyary 2012-04-13 8707
124 엄마의 손 맛. 최고의 동치미... cks419802 2012-06-07 8723
123 <맛선물> 외국생활의 허기를 달래줄 닭볶음탕 선물~~ dhsmfdmlgodqhr 2012-12-13 8723
122 [맛 선물] 어른의 맛? gochu4 2013-03-05 8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