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의 방학은 길고 지루하다. 남들 하는 대로 스펙 쌓기는 싫고 게으른 천성 탓에 자기계발은 자꾸 차일피일 미뤄진다. 다른 애들은 뭐하나, 타임라인을 훑어보면 다들 소싯적 친구들과 여름을 즐기기 위해 놀러다니는 것 같다. 나도 고등학교 시절 친했던 친구들은 대여섯 명 정도 있다. 이 친구들이랑 여행이나 갈까하다가도 친구들을 떠올리면 지레 포기하게 된다. 왜냐고? 안 친하니까. 그렇다. 내 친구들은 안 친하다. 서로 만나는 것을 꺼리고 상대방이 자신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짐작한다. 싸운 것도 아니요, 연락을 안 하는 것도 아니다. 차라리 싫어서 안본다면 이해나 하지, 절대 한자리에 다 같이 모이지 않으면서도 막상 다른 친구들의 소식을 접하면 은근히 서로에게 서먹해하고 섭섭해 한다. 원인이 뭘까 고민해봤지만 통 모르겠다. 다만 해결 방법은 한 끼 식사면 충분할 것 같다. 만나지 않고 지레짐작으로 키운 오해니 만나서 풀어야한다. 밥을 핑계로 직접 만나, 얼굴을 맞대고 못했던 얘기들을 나누다보면 금세 맞아, 얘가 이렇게 웃겼지.’ ‘쟤가 저렇게 다정했구나.’ 깨닫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냉담해졌던 우정도 되살아날 거다. 후후. 메뉴는 뭐가 좋을까? 머리 속에 갑자기 떠오르는 음식, 푸 팟 퐁 커리! 바싹 튀긴 꽃게를 매콤한 카레에 야채와 함께 볶아 내는 태국식 게 요리다. 왜 하필 이 요리냐고? 일단 맛있고. 시원~한 맥주와 잘 어울리고. 뭣보다, (악당처럼 손을 비비며) 후후집에서 몇 번 만들어 본 결과, 게를 통째로 씹을 수 있을 만큼 부드러워지지 않기 때문에 친구들은 카레가 잔뜩 묻은 이 게를 손으로 들고 아작아작 씹어가며, 손을 쪽쪽 빨아가며, 입 주변 여기저기에 카레를 묻혀가며 먹게 된다. 그런 모습이라면 아무리 새침데기라도 더 이상 내숭은 떨지 못할 테고. 그럼 요 앙큼한 친구들은 서로에게 좀 더 솔직해질 수도 있겠지. 보고 싶었어. 연락할게. 자주 보자. 뭐 이렇게. ! 계획은 완벽하다. 이제 다음 주 집들이가 푸 팟 퐁 커리 대작전대로만 된다면 나는 다음 달 쯤 친구들과 다 같이 바다에 놀러갈 수도 있으리라. 음하하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31483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39010
121 <맛선물 응모> 아빠와 까르보나라 tlflzzang 2012-07-26 8303
» 식어버린 우정을 위한 만찬, 나의 푸 팟 퐁 커리 대작전. 2012-07-26 9106
119 할머니와 만두 shu95 2012-07-27 8559
118 <맛선물 응모>노숙인 아저씨. 이제는 김밥 같이 먹어요. 만석꾼며느리 2012-07-28 7880
117 [맛선물]목살이 전복을 껴안고 삼계탕에 빠진 날 jinfeel0506 2012-07-30 8342
116 친정어머니께 간장게장을 선보이다 (사랑을맛을타고 응모) cwal1927 2012-07-30 9307
115 독자이벤트 file gktjdgml 2012-08-01 7718
114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은 혹은 선물한 맛 <내가 할머니가 되면> file ignatia 2012-08-01 7955
113 독자사연 <맛 선물 >엄마와 간장게장 danae125 2012-08-02 9296
112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은 음식 ;미워도 다시한번 hishij1208 2012-08-02 8522
111 [맛선물] 열두살의 그 아이에게.. file songred 2012-08-03 7605
110 엄마를 위해 죽을 끓여본 적이 있나요? borinim 2012-08-03 8006
109 [맛선물] 어머니 나물 잘 무쳐졌어요? slht86 2012-08-06 9312
108 김치밥과 벤츠 ms6445 2012-08-07 8998
107 <맛선물> 토론토 김밥 맛 file velvetin 2012-08-08 9549
106 <맛선물> 진한 보말미역국 한 사발 my-lydia 2012-08-08 9626
105 (맛선물)-어죽 한그릇 hwy0916 2012-08-10 9596
104 <맛선물> - 들기름찰밥 (박형숙) file cs440112 2012-08-12 9590
103 강정평화대행진팀에게 내손으로 키운 옥수수를 hanna1004 2012-08-15 8395
102 <맛선물>8월 마지막 날의 와이키키 오프닝파티 woorin88 2012-08-16 86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