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밥과 벤츠

조회수 8991 추천수 0 2012.08.07 18:56:40

심장이 벌렁 벌렁 ..충격의 쓰나미였다

같은 직업으로 돈벌이를 하고 있는 몇몇 지인들이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서 세상을 씹어보자 하여 만든 작은 모임이 있다. ()도 다르고, 나이도 다르다 보니 가끔은 삐그덕 거리기도 무사히 모임을 이어온 지가 사 년이 넘었으니 어느 정도의 끈끈함도 형성되었으리라 생각되어 고민 끝에 꺼낸 이야기였다. 모일 때 마다 회비를 걷어 모임비용을 사용하였고, 늘 약간의 돈이 남아 모아두곤 하였다. 갑자기 어려워진 집안 형편 때문에 등록을 못하고 있는 고등학생을 도와주자는 이야기를 꺼냈고, 다들 찬성의 한마디를 보태어 분위기는 부드럽게 무르익는 찰라...

싫어, 왜 귀한 내 돈을 그리 쓰는데

!! 식탁 저쪽에서 날라든 삐리릭, 수류탄.. 펑하고 폭발

벤츠와 에머랄드 반지의 주인공인 막강 선배언니였다.

그런 거는 나라에서 해줘야 하는 거 아니야? 나는 그런 거 하라고 세금 많이 내고 있는데..’

애머랄드 언니의 요지는 분명하였고, 덧붙여 첨삭을 하는 일이 왠지 구질해보여 그만두었다.

모임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내내 언니를 이해하려는 노력과 참 개떡 같은 세상을 내가 살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가뜩이나 무거운 내 머릿속을 완전 칠흑으로 만들어 버렸다.

한참 전의 일이지만 아직도 그 언니를 이해할 수는 없다. 틀린 것이 아닌 다른 것 이라고 치부해 버리기엔 눈물 나게 팍팍한 이라는 괴물이 우리 앞에 있기에,..

그 뒤로도 그 선배언니와는 함께 밥도 먹고, 술도 마시고 그야말로 더불어 즐거워야하는 자리가운데 부딪히고 있다. 며칠 전 일을 마치고 모임을 가기위해 버스타고 가는 중

괴테 선생께서 눈물 젖은 빵을 먹어보지 않은 자는 인생을 논하지 마라 라고 이야기 했는데라는 이야기를 하는 라디오 방송 디제이의 창창한 음성을 들었다.

그렇다면 언니에게 눈물 젖은 빵을 한 번 먹게 해 볼까? 눈물 젖은 빵은 어디서 구하지?

문제는 눈물과 빵 이었다.

... 그렇지 김치밥.... 아버지의 김치밥

반찬이 귀했던 그 시절 , 겨울철이면 늘 한 솥 가득 해놓은 김치밥이 아버지의 주식 이었고

얼어붙은 김치밥을 숟가락으로 퍼 먹곤 하였다는 이야기는 아버지 음주 후 레파토리 일 번이었다. 얼어붙은 밥과 함께 손 등에 떨어지던 아버지의 눈물은 늘 나를 먹먹하게 만들었다.

김치밥은 김장김치 한 포기를 썩썩 썰고 쌀을 씻어서 만들면 되니 아주 간단하였다. 밥에 이미 간이 다 되어 있어서 별다른 반찬이 필요 없었고 추운 겨울에 한 솥단지를 해놓아도 꽁꽁 얼어버린 김치밥은 상할 리가 없으니 그야말로 일석삼조의 겨울 음식이었다.

눈에 가시같은 전실 자식이었던 아버지는 김치밥으로 겨울을 시작하였고, 들판에 나물이 흐드러지기 시작할 때 나물밥으로 주린 배를 채울 수 있었다.

겨울이 오면 맛깔스레 담은 김장김치로 김치밥을 만들어 선배언니의 밥상에 올려주고 싶다.

이런 밥도 있노라고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31382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38852
121 <맛선물 응모> 아빠와 까르보나라 tlflzzang 2012-07-26 8295
120 식어버린 우정을 위한 만찬, 나의 푸 팟 퐁 커리 대작전. 2012-07-26 9100
119 할머니와 만두 shu95 2012-07-27 8545
118 <맛선물 응모>노숙인 아저씨. 이제는 김밥 같이 먹어요. 만석꾼며느리 2012-07-28 7866
117 [맛선물]목살이 전복을 껴안고 삼계탕에 빠진 날 jinfeel0506 2012-07-30 8326
116 친정어머니께 간장게장을 선보이다 (사랑을맛을타고 응모) cwal1927 2012-07-30 9301
115 독자이벤트 file gktjdgml 2012-08-01 7713
114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은 혹은 선물한 맛 <내가 할머니가 되면> file ignatia 2012-08-01 7939
113 독자사연 <맛 선물 >엄마와 간장게장 danae125 2012-08-02 9281
112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은 음식 ;미워도 다시한번 hishij1208 2012-08-02 8513
111 [맛선물] 열두살의 그 아이에게.. file songred 2012-08-03 7592
110 엄마를 위해 죽을 끓여본 적이 있나요? borinim 2012-08-03 7999
109 [맛선물] 어머니 나물 잘 무쳐졌어요? slht86 2012-08-06 9297
» 김치밥과 벤츠 ms6445 2012-08-07 8991
107 <맛선물> 토론토 김밥 맛 file velvetin 2012-08-08 9544
106 <맛선물> 진한 보말미역국 한 사발 my-lydia 2012-08-08 9620
105 (맛선물)-어죽 한그릇 hwy0916 2012-08-10 9590
104 <맛선물> - 들기름찰밥 (박형숙) file cs440112 2012-08-12 9575
103 강정평화대행진팀에게 내손으로 키운 옥수수를 hanna1004 2012-08-15 8388
102 <맛선물>8월 마지막 날의 와이키키 오프닝파티 woorin88 2012-08-16 86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