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도 죽도 아닌.........

조회수 10472 추천수 0 2012.07.08 21:25:37

 40여년 전, 우리 동네 사람들은 가마솥에다 밥을 지어먹었다.

우리 집도 가마솥에다 밥을 지었는데, 아궁이에 불을 때는 일은 막내인 내 몫이었다.

 

 아궁이에 불 때는 일만 도맡던 내가 죽도 밥도 아닌 죽밥을 지은 건 중학교 2학년 때 일이다.

부지깽이도 덤벙댄다던 그해 가을 일요일, 점심밥을 먹은 가족들은 논으로 벼를 베러 갔다.

집에 혼자 남는 나에게 엄마는 밥 짓는 법을 자세히 가르쳐 주셨다.

“저기 시렁에 있는 삶은 보리쌀을 여기 이 바가지로 하나 퍼서 솥 밑에다 깔아라.

여기 이 쌀은 씻어서 그 위에다 가만 놓고,

물은 손을 펴서 손등이 잠길락 말락 부으면 된다.“

상당히 긴장되었지만 엄마가 가르쳐준대로 하면 될것 같았다.

 

 해가 앞산 중턱쯤에 걸릴 무려 밥 지으러 부엌으로 들어섰다.

솥을 깨끗이 씻고 행주로 솥 바닥 물기까지 말끔히 닦은 뒤, 엄마가 가르쳐주신 대로 차근차근 삶은 보리쌀과 쌀을 솥에 앉혔다. 그때 문득 찬장에 넣어둔 식은 밥이 생각났다.

그런데 그 밥을 물 붓기 전에 솥에다 넣으라고 하셨는지 물 부은 후에 넣으라고 하셨는지 도통 생각이 안났다. 곰곰이 생각해보니 보리쌀도 한번 삶았고 식은밥도 한번 삶은 거니까, 식은 밥은 삶은 보리쌀 비슷하게 처리하면 될 것 같았다.  식은 밥덩어리를 일일이 손으로 으깨어 솥에 고루 펴고, 물을 손등이 잠길락 말락 부었다.

  아궁이에 불을 때면서 물을 제대로 부었나 궁금하였다. 밥 끓는 소리가 나자 물이 어떻게 되어가싶어 솥뚜껑을 열고 들여다보았다. 물이 좀 많은 것 같았다.

불을 많이 지피면 물이줄어들겠거니싶어 밥에서 타는 냄새가 살짝 날때까지  불을 지펴도  물은 줄어들지 않았다.

어찌할바를 모르고  마당을 한바퀴 돌고 들어가서 솥 안을 들여다 보아도 물은 여전히 그대로였다.

시간이 지나자 밥은 더 이상해져 죽인지 밥인지 모를 상태가 되어버렸다.

엄마한테 혼날 것을 생각하니 걱정이 이만저만 아니었다. 그렇다고 밥을 다시 지을 수도 없었다. 그때는 음식이 귀한 시절이라 잘못지은 밥을 버린다는 것을 상상 할 수 없었다.

 

집에 남은 막내가 밥을 지어놓았을 거라 믿었는지, 가족들은 다른 날보다 더 어두워져서 집으로 돌아왔다.

가족들이 우물에서 손발을 씻는 동안 상을 차리고, 그 죽밥을 그릇에 담았다.

밥상앞에 앉아 가슴 조이는데 엄마가 한마디 하셨다.

“밥 맛있구나~! 잘 지었다.

 야단 아닌 뜻밖의 칭찬을 해주셨다.

 

엄마가 세상을 떠난 지 20년도 더 지났다. 그렇지만 칭찬과 함께 엄마는 내 가슴에 살아계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30646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38119
261 막내야 ! 입 맛 없지 어른 한 숱갈만 묵어 봐라 !!! hyoja414 2011-10-27 7311
260 엄마의 된장국 Story~ bongtae1025 2011-11-28 7323
259 시골에 지천인 먹을거리들.. kok5050 2011-10-18 7327
258 사랑은 맛을 타고-강아지도 외면한 첫 요리의 추억 xhddlf8794 2012-01-17 7328
257 <사랑은 맛을 타고> "아버지 고기" pedori 2011-11-13 7343
256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 (나마스떼, 네팔씨!) pedori 2012-01-11 7355
255 사랑은 맛을 타고 - 따스했던 그 겨울의 밥상 namuda68 2011-11-30 7358
254 정성만 가득했던 음식 mikky005 2012-01-13 7361
253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글 file lim2525 2012-01-07 7365
252 할머님의 마지막 진지상. imagefile ksyo6465 2011-11-14 7371
251 <사랑은 맛을 타고> 가난했던 시절, 돼지갈비 한점 crom916 2011-11-24 7371
250 또또분식에서 위험한 상견례 avecchoi 2011-11-25 7372
249 사랑은 맛을 타고-생각지 못했던 일 satm350 2011-11-30 7372
248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해요^.^* file warmapril 2012-01-10 7375
247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 합니다> 가장 맛있었던 밥상? (남이 차려 준 밥) kchjkh 2012-01-17 7380
246 [사랑은 맛을 타고]꽁치의 화려한 변신 congimo 2012-01-17 7380
245 사랑은 맛을 따고사연 jean7208 2012-02-16 7383
244 가족의 사랑이 듬뿍 담긴 짜장면 ky84 2011-10-15 7388
243 슬픈 빨간고기 cck8397 2012-01-09 7389
242 요리, 아빠의 사랑 표현법 mch8234 2011-12-04 73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