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선물 응모> 아빠와 까르보나라

조회수 8233 추천수 0 2012.07.26 10:25:34

 

  어느 날 저녁, 까르보나라가 무척 먹고 싶었다. 마침 집에는 아빠와 나, 둘 뿐이었다. 아침에 먹은  꽃게탕이 넉넉히 남았으니 아빠의 저녁상은 걱정할 필요 없었다. 분주히 면을 삶고 크림소스를 만들고 버섯과 새우를 볶는 고소한 냄새가 온 집안에 퍼졌다. 거실에서 TV를 보던 아빠도 그 맛있는 냄새를 참을 수 없었나 보다. 아빠는 괜히 멋쩍은 표정으로 “뭐 만드는 거냐?” 라고 물으셨다. “응, 까르보나라” “까르보나라가 뭔데?” “있잖아.. 스파게티 같은거” “아빠도 맛 좀 볼 수 있나? 한 번도 안 먹어봤는데.” 그 순간 괜히 울컥한 마음이 들었다. 그러고 보니 아빠가 스테이크나 스파게티를 먹은걸 본적이 없다. 삼겹살이나 냉면을 드시는 건 자주 봤지만... 사실 아빠가 밖에서 친구들을 만날 때 우리들처럼 손잡고 이탈리안 레스토랑에 갈일은 없으니까, 한식이나 중식외의 다른 음식을 아빠가 한번이라도 먹어보셨거나 그래서 좋아하게 될 일도 전혀 없을 거라고 막연히 생각해왔다. 아빤 항상 가족을 위해 모든 걸 희생하고 양보하느라 그럴 여유조차 쉽게 못 가지셨을 텐데, 그전에 내가 먼저 아빠 손을 잡고 패밀리 레스토랑이라도 한번 가볼걸 하는 후회가 줄줄이 이어졌다. 하지만 애초에 나 혼자 먹으려고 만들었던 스파게티의 양은 너무 적었다. 아빠도 딱 한 젓가락 정말 맛만 보시더니 "우리 딸이 만들어서 그런지 맛있다.“라고 하시고 결국 꽃게탕에 저녁을 드셨다. 그게 어찌나 죄송하던지.. 다음엔 네 식구 모두 사이좋게 둘러앉아 크림 스파게티, 토마토 스파게티 뭐든 좋으니 소박한 이탈리안 음식 한상 차려서 먹어야 겠다고 다짐했다. 엄마는 생선 머리만 좋아한다던지, 아빠는 무조건 한식만 좋아할 거라는 그 이기적인 생각부터 버린 다음에 말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30601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38068
» <맛선물 응모> 아빠와 까르보나라 tlflzzang 2012-07-26 8233
120 식어버린 우정을 위한 만찬, 나의 푸 팟 퐁 커리 대작전. 2012-07-26 9027
119 할머니와 만두 shu95 2012-07-27 8480
118 <맛선물 응모>노숙인 아저씨. 이제는 김밥 같이 먹어요. 만석꾼며느리 2012-07-28 7792
117 [맛선물]목살이 전복을 껴안고 삼계탕에 빠진 날 jinfeel0506 2012-07-30 8261
116 친정어머니께 간장게장을 선보이다 (사랑을맛을타고 응모) cwal1927 2012-07-30 9221
115 독자이벤트 file gktjdgml 2012-08-01 7651
114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은 혹은 선물한 맛 <내가 할머니가 되면> file ignatia 2012-08-01 7874
113 독자사연 <맛 선물 >엄마와 간장게장 danae125 2012-08-02 9226
112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은 음식 ;미워도 다시한번 hishij1208 2012-08-02 8435
111 [맛선물] 열두살의 그 아이에게.. file songred 2012-08-03 7516
110 엄마를 위해 죽을 끓여본 적이 있나요? borinim 2012-08-03 7942
109 [맛선물] 어머니 나물 잘 무쳐졌어요? slht86 2012-08-06 9223
108 김치밥과 벤츠 ms6445 2012-08-07 8921
107 <맛선물> 토론토 김밥 맛 file velvetin 2012-08-08 9491
106 <맛선물> 진한 보말미역국 한 사발 my-lydia 2012-08-08 9562
105 (맛선물)-어죽 한그릇 hwy0916 2012-08-10 9527
104 <맛선물> - 들기름찰밥 (박형숙) file cs440112 2012-08-12 9485
103 강정평화대행진팀에게 내손으로 키운 옥수수를 hanna1004 2012-08-15 8332
102 <맛선물>8월 마지막 날의 와이키키 오프닝파티 woorin88 2012-08-16 8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