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이번 주 일요일에 면회...와 주실 거예요? 힘드시면 안 오셔도 돼요..."(불쌍한 군바리의 목소리가 전화기 너머로 흘러나온다)

대학 2학년을 마치고 올해 1월 공군에 입대해서 지금 일병이 된 아들은 키 183cm에 80kg 정도 되는 듬직한(무게가 좀 나가는) 덩치의 소유자였으나 어찌된 일인지 군입대후 불과 몇 달만에 살이 확 빠져서 지금은 66kg정도의 슬림한 몸매를 자랑한다.

"어머~! 요즘에는 군대에서 다이어트도 시켜주나 보네? 나도 군대 가서 살 좀 빼고 올 수 없을까?"

주위에선 입대후 갑자기 사라져버린 아들애의 살 때문에 부러움 반, 농담 반으로"아마 그 좋아하던 고기반찬을 많이 못 먹어서 그럴 거"라는 둥, "운동을 규칙적으로 해서 그럴 거"라는 둥, "밤늦게까지 마시고 다니던 술을 못 마셔서 술살이 빠져서 그럴 거"라는 둥 말들이 많지만, '집 떠나가 열차 타고 훈련소 들여보낸' 군인 엄마의 마음은 그리 편치만은 않았다.

'혹시 얘가 어디 아픈 건 아닌가?'','뭐 스트레스 받는 일이 많아서 밥을 잘 못 먹는 건 아닌지...' 걱정이 눈앞을 가리곤 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힘없는 목소리로 군대에 있는 아들에게서 전화가 왔다.

"엄마~! 기운이 하나도 없고, 앉았다 일어나면 어지러운 게 이상해..."

"뭐!!! 너, 요즘 밥은 잘 먹고 있는 거야?"

"군대 오기 전보다 오히려 하루 세끼씩 꼬박꼬박 밥은 잘 먹고 있는데...?"

"알았어! 이번 주말에 면회 갈게! 기다려!"

어렸을 때부터 맞벌이엄마를 둔 죄로 늘 저녁밥상을 혼자서 차려 먹어야 했던(무녀독남 외아들이었기에) 아들, 집안형편이 갑자기 너무 어려워지는 바람에 초등학교 때 몇 년을 부모와 떨어져서 외할머니와 살아야 했던 아들...군대 보내고나서 가장 마음에 걸렸던 게 무수히 많은 날 혼자 밥 먹게 했던 일이었는데...그런 아들이 엄마가 해준 집밥이 먹고 싶단다. 다른 군인 아들들을 보면 무엇보다 먹고 싶은 음식이 초코파이, 치킨, 피자...라던데, 너는 '집밥'이 먹고 싶구나.

그래 아들아, 기다려라! 따뜻한 밥 고슬고슬하게 해서 담고, 불고기 볶고, 그동안 살찐다고 못 먹게 했던 돈까스도 튀기고, 돼지고기도 냄새 안 나게 푹 삶아서 보쌈으로 준비해서 보온도시락에 담고 , 너 좋아하는 새우튀김도 해서 바리바리 싸들고 면회갈게! 그리고 이번에는 너 학교 다닐 때처럼 아무도 없는 식탁에 혼자 앉아 쓸쓸하게 먹지 않게 해줄게! 면회실에 마주보고 앉아서 싸갖고 간 음식 네가 다 먹을 때까지 너 밥 먹는 거 바라봐줄게. 자식입에 밥 들어가는 거 보는 게 부모된 이의 가장 큰 행복이라고 하던데 그놈의 '먹고사니즘' 때문에 이런저런 행복을 많이도 놓치고 살았구나. 미안하다, 아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30609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38076
101 <맛선물>내마음의 초계탕 olive0912 2012-08-17 8444
100 <맛선물>수제비가 아니면 죽음을 달라. dunamom 2012-08-20 8859
99 <맛선물>"얘들아, 김밥이다." file viveka1 2012-08-24 8845
98 [맛선물] 엄마의 떡볶이 moon5799 2012-08-24 9689
97 <사랑은 맛을 타고> 케냐의 맛 jangmi1514 2012-08-27 8916
» [맛선물]조일병 기다려라! 이번 주말, 엄마가 밥차 몰고 면회간다! ggossi1 2012-08-28 10384
95 <맛선물>아름다운 이웃에게 육개장 한 그릇씩을~~ com6210 2012-08-31 8976
94 <맛 선물> 계란찜을 먹는 두 가지 방법 중전 2012-09-16 9686
93 [맛선물] 아빠와 함께 먹고 싶은 미역국 octobermj 2012-09-19 9025
92 <맛 선물> 은희가 은희에게 takeun 2012-09-22 9586
91 <맛선물> 계란 한 알, 딸기 한 알 prup 2012-09-24 9368
90 <맛선물> 영원히 못 잊을 닭백숙 59pigpig 2012-09-26 9738
89 맛선물 wang0827 2012-09-28 8553
88 낭화를 아시나요 ? jhk9324 2012-09-29 10404
87 <맛선물>불고기전골의 자비 sabet1105 2012-10-04 9931
86 <맛선물> 우린 역도부 삼형제! dmsgud100 2012-10-12 8531
85 두유를 직접 만들어 드리고 싶어요. negonego 2012-10-15 8805
84 요리담당 기자의 삶 담긴 ‘맛있는 식탁’ imagefile 끼니 2012-10-15 22915
83 [맛선물] 제발 받아줘 namij 2012-10-29 8905
82 <맛선물>콩나물무침 vzzing 2012-10-29 88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