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선물>한번도 먹어본적 없는 음식

조회수 11165 추천수 0 2012.10.31 20:46:00

한번도 먹어 본적 없고 만드는 법도 모르는 음식, 그러나 꼭 한번 만들어 보고 싶은 음식이 있다.

 

친정엄마는 기름진 음식이나 육식은 싫어했고 오래전부터 소식하는 습관이 배어 있었다. 82세 나이가 믿기지 않게 꼿꼿했으며 활동적이었다. 한마디로 건강의 상징 같았던 분이 작년 여름 뇌경색 진단으로 병원에 입원했다.

엄마는 병원 생활을 힘들어 했다. 잠 자리, 화장실 모두 불편해 했지만 특히 하루 세끼 병원밥 먹는 걸 힘들어 했다. 음식을 워낙 적게 먹는데다 변비까지 있어 통 식사를 하지 못했다. 먹고 싶은걸 물어도 마다했고 평소 좋아했던 떡도 싫다했다. 우유마저도 비위에 안 맞아 못드셨다.

그런데 2인 병실 맞은편 자리 아줌마는 달랐다. 병원에서 나오는 세끼를 다 먹고 틈틈히 새참을 먹는가 하면, 새벽에 일어나 침상의 불을 켜고 밥을 먹었다. 그때의 삭은 물김치 냄새란!

아줌마는 하루 여섯번 정도 식사를 하는 중간 중간 지인들과 통화하며 먹고 싶은 메뉴를 부탁하기도 했다.

엄마는 옆 환자의 왕성한 식욕을 부러워하기도 했고 신기한 눈으로 바라보았다.

전화를 마친 아주머니가 기대어린 자랑을 했다. 누군가 아욱죽을 끓여 올 것이라고.

그때, 엄마에게서 뜻밖의 말이 나왔다.

" 아욱죽, 맛있지! 된장 넣고 팍팍 끓이면 구수하지."

하고는 침을 꼴깍 삼키는 것 아닌가?

아! 엄마도 먹고 싶은 음식이 생긴 것이다. 그런데 아욱죽이라니? 나는 처음 듣는 음식이었다.

그 후로 나는 죽을 골고루 사다 날랐다. 전복죽, 호박죽, 녹두죽......하지만 아욱죽은 끓이지 못했다. 처음 들어본 아욱죽이 막연하기도 했고 병원과 집을 오가며 많이 지쳐있었다.

얼마 후, 엄마는 정밀검사에서 암진단을 받고 호스피스 병동으로 입원했지만 식사는 물론 물도 드시지 못하며 버티다 돌아가셨다.

미욱한 딸은 이제야 아쉬움과 후회로 절절하다.

먼 길 떠나는 엄마에게 따뜻한 아욱죽 한 그릇 해드렸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54332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59901
261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 합니다> 가장 맛있었던 밥상? (남이 차려 준 밥) kchjkh 2012-01-17 9182
260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합니다~ file pemart 2012-01-16 9235
259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해요^.^* file warmapril 2012-01-10 9316
258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글 file lim2525 2012-01-07 9347
257 독자이벤트 file gktjdgml 2012-08-01 9396
256 겨울밤의 동치미(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 127mage 2012-04-27 9403
255 슬픈 빨간고기 cck8397 2012-01-09 9439
254 토란탕? 토란국! kaolive 2011-10-19 9473
253 울남편은 방귀대장 뿡뿡이? ejdyb 2012-01-16 9489
252 가족의 사랑이 듬뿍 담긴 짜장면 ky84 2011-10-15 9502
251 하늘같이 파란 맛, 초록처럼 푸른 맛 zmsqkdnl 2012-01-18 9528
250 사랑은 맛을 타고 <소울 카스테라> file chocola2000 2012-06-28 9535
249 다슬기 수제비의 추억 mkh903 2012-01-15 9568
248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 (나마스떼, 네팔씨!) pedori 2012-01-11 9584
247 요리, 아빠의 사랑 표현법 mch8234 2011-12-04 9640
246 사랑은 맛을 타고-생각지 못했던 일 satm350 2011-11-30 9641
245 "돌돌돌" 돼지바베큐 ipuppy 2012-01-14 9653
244 할아버지는 별주부였다. lovelysoo 2012-03-21 9665
243 < 사랑은 맛을 타고 > jihye9341 2011-11-02 9671
242 또또분식에서 위험한 상견례 avecchoi 2011-11-25 96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