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 선물)올갱이 국

조회수 15202 추천수 0 2013.04.26 14:43:07

올갱이는 다슬기를 이르는 충청도 방언이다. 요즈음에야 여러 해장국 중의 하나로 호텔 메뉴에도 등장하는 음식이 되었지만 예전에는 그렇게 대중적인 식재료가 아니었다. 깨끗한 물에서만 서식한다는 올갱이의 개체수가 환경오염으로 줄어들어, 가끔 마트에서 반가운 마음에 비닐봉지에 든 올갱이를 보면 중국산이거나 북한산이기 십상이다. 그것도 알맹이만 빼어 놓아서 바로 국을 끓여먹을 수 있도록 편하고 쉬운 음식이 되었다.

바지락이나 재첩을 오래 삶으면 조개 살만 분리가 되거나 입이 벌어져 껍질째 넣고 요리를 해도 먹는 데 크게 불편함이 없다. 그러나 예전에 올갱이 국은, 족히 한 두 시간은 허리도 펴지 못하고 강에 엎드려 올갱이를 잡는 수고로움과, 이 올갱이를 된장을 풀어 삶는 수고와, 일일이 바늘로 살을 빼어내는 수고로움 끝에서야 맛볼 수 있는 인고의 음식이었다.

사실 내가 더 좋아하는 것은 국에 넣은 것 보다는 된장을 넣고 끓여서 건져 올린 올갱이다. 갓 건져 올린 올갱이는 뜨겁다. 급한 마음에 바늘을 올갱이에 꽃아 한 쪽으로 돌리면 살만 쏙 빠져 나온다. 큰 올갱이라 해도 딱딱한 껍질 안의 살은 씹지 않고도 삼킬 정도였다. 그래도 양 어금니로 몇 번 씹다 보면 약간은 쓴 맛과 함께 절대로 비리지 않은 부드러운 식감에 더해지는 고유한 맛이 배어 나온다. 급한 마음을 누르고 대여섯 개씩 바늘에 꼬치처럼 꿰어 입으로 빼어 먹을 땐 나도 모르게 삼켜질 때까지 오래오래 씹었다.

또 올갱이의 입구 반대 쪽을 어금니로 깨어내고 입구 쪽을 쪽 빨아먹는 올갱이는 전혀 다른 풍미를 느끼게 한다. 그냥 맨 물에 삶아도 되는 일이지만 된장국에 넣을 올갱이를 된장을 풀고 삶는 수고를 마다하지 않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갓 잡아 온 올갱이는 싱싱했다. 이 싱싱한 올갱이를 솥에 넣고 된장을 풀어 다른 양념 없이 삶아낸다. 그러면 된장의 풍미와 올갱이의 식감이 잘 어울려진 맛을 즐길 수 있다. 가끔 입 안에 바스러진 올갱이 껍질이 만찬을 방해하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즐거웠던 기억은 누이와 동생과 함께 둘러 앉아 바늘을 들고 올갱이 살을 빼어내던 재미다. 먹고 살기 힘들었던 시절의 음식이 어찌 올갱이 뿐은 아니겠으나 바늘에 꿰어진 올갱이 하나와 때로 다투며 때로 서로 챙겨주던 오누이와 형제들의 이야기 하나가 얽혀진 기억이 못내 그립다. 멀리 시집간 누이가 처음 집에 오던 날 아버지는 강에 나가 올갱이를 주워 오셨다. 제일 먹고 싶은 음식으로 누이가 꼽았던 그 올갱이 국이 새삼 그립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36950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44631
261 막내야 ! 입 맛 없지 어른 한 숱갈만 묵어 봐라 !!! hyoja414 2011-10-27 7830
260 엄마의 된장국 Story~ bongtae1025 2011-11-28 7847
259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 합니다> 가장 맛있었던 밥상? (남이 차려 준 밥) kchjkh 2012-01-17 7851
258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해요^.^* file warmapril 2012-01-10 7866
257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합니다~ file pemart 2012-01-16 7885
256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글 file lim2525 2012-01-07 7893
255 시골에 지천인 먹을거리들.. kok5050 2011-10-18 7905
254 < 사랑은 맛을 타고 > jihye9341 2011-11-02 7918
253 가족의 사랑이 듬뿍 담긴 짜장면 ky84 2011-10-15 7921
252 <사랑은 맛을 타고> 남편의 입맛, 나의 입맛 lonfou 2012-01-31 7935
251 사랑은 맛을 따고사연 jean7208 2012-02-16 7937
250 할머님의 마지막 진지상. imagefile ksyo6465 2011-11-14 7945
249 토란탕? 토란국! kaolive 2011-10-19 7952
248 사랑은 맛을 타고-강아지도 외면한 첫 요리의 추억 xhddlf8794 2012-01-17 7955
247 슬픈 빨간고기 cck8397 2012-01-09 7959
246 요리, 아빠의 사랑 표현법 mch8234 2011-12-04 7960
245 다슬기 수제비의 추억 mkh903 2012-01-15 7964
244 그녀의 쌀국수 ssogon2 2012-01-03 7965
243 정성만 가득했던 음식 mikky005 2012-01-13 7965
242 할아버지 레시피 jejubaram 2011-11-20 79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