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글

조회수 7361 추천수 0 2012.01.07 15:12:11

<그 두부찌개 >

 

1976년, 아주 오래 전 일이다 .

수원에서 여고에 다니던 무렵, 우리 학교에는 수원지역과 인근 읍면에서 청운의 푸른 꿈을 안고 명문 ㅅ여고에 진학한 아이들이 몇 있었다 입학시험을 치르던 때라 읍면에서 온 아이들은 그 나름대로 시골 동네에서 최상위권을 차지하던 수재들이었다 .

그때 ‘자정’ 이라는 친구가 읍면지역에서 왔는데 굉장히 공부를 잘하고 귀여운 외모로 아이들에게 인기가 있었다 . 그런데 수줍음을 타서 말을 많이 하는 편은 아니었다 .나는 수원에서 살았기에 어머니가 해주는 밥을 먹고 다녔고 자정은 학교 앞에서 지금의 원룸이 아니고 진짜 방 한 칸을 얻어 자취를 했다 .하루는 다른 수원 친구와 자정의 자취방에 놀러갔는데 자정은 깜짝 놀라서 들어오라고 하더니 쌀을 씻어 냄비에 밥을 안치고 슬립퍼를 끌고 대문 밖으로 나갔다 . 그리고 잠시 후 나타난 자정의 손에는 ‘두부’ 한 모가 들려있었다 .

자정은 밥 뜸이 드는 동안 다른 냄비를 열더니 두부를 손바닥에 올려놓고 가로 1 등분 세로 8등분을 해서 16족으로 나눈 다음 고추, 파, 마늘을 넣고 새우젓 간을 해서 두부찌개를 끓였다 .같이 간 친구나 나나 날마다 어머니가 해주는 밥을 먹고 싸주는 도시락을 들고 다니던 터라 자정이가 끓여주는 마법 같은 밥과 두부찌개가 경이로웠다 . 생업이 농업이었던 지정의 아버지가 생활비를 충분히 주었을리 없는데도 자정은 서슴없이 두부를 사와서 뜨끈한 밥상을 준비했던 것이다 .

그 뒤로 자정과 40여년 가까이 친하게 지낸다 . 다만 요즘에 덜 좋은 일로 사이가 소원해졌는데 그 밥상을 생각하면 지금도 마음이 따뜻해진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30609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38083
61 '사랑은 맛을 타고' 사연올립니다. file 497angel 2012-01-19 7411
60 하늘같이 파란 맛, 초록처럼 푸른 맛 zmsqkdnl 2012-01-18 7421
59 [사랑은 맛을 타고]꽁치의 화려한 변신 congimo 2012-01-17 7376
58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 합니다> 가장 맛있었던 밥상? (남이 차려 준 밥) kchjkh 2012-01-17 7377
57 사랑은 맛을 타고-강아지도 외면한 첫 요리의 추억 xhddlf8794 2012-01-17 7323
56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합니다~ file pemart 2012-01-16 7417
55 울남편은 방귀대장 뿡뿡이? ejdyb 2012-01-16 7389
54 다슬기 수제비의 추억 mkh903 2012-01-15 7406
53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합니다<아동센터아이들의샌드위치> jennylee308 2012-01-14 7401
52 "돌돌돌" 돼지바베큐 ipuppy 2012-01-14 7418
51 어머니와 꽈리고추찜무침 ms6445 2012-01-14 8177
50 정성만 가득했던 음식 mikky005 2012-01-13 7357
49 참치 청국장의 반전 image jjs6862 2012-01-13 7469
48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합니다!<레디 액션! 그 최고의 원동력> moon9410 2012-01-12 7415
47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 (나마스떼, 네팔씨!) pedori 2012-01-11 7352
46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해요^.^* file warmapril 2012-01-10 7370
45 슬픈 빨간고기 cck8397 2012-01-09 7386
»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글 file lim2525 2012-01-07 7361
43 그녀의 쌀국수 ssogon2 2012-01-03 7404
42 일곱살의 대오각성 file lmijin0477 2011-12-19 8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