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조회수 27824 추천수 0 2011.11.18 13:29:40

사랑은 맛을 타고!
특별한 요리를 기다립니다

 

56766_57197.png세상에서 가장 큰 선물은 무엇일까요? 감히 ‘진심을 담은 음식’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정성이 담긴 음식은 외로운 섬처럼 고독한 우리들을 이어주는 튼튼한 다리가 됩니다. 〈esc〉가 오는 27일치부터 실을 ‘내 생애 잊을 수 없는 특별한 맛’ 사연을 공모합니다. 낯선 여행지에서 예기치 않게 만난 신기한 음식, 여자친구를 위해 만든 엽기발랄하고 통통 튀는 요리, 우울한 친구에게 위로가 되었던 음식, 고군분투해서 만든 창작요리 등 어떤 사연이든 좋습니다. 심장 펄떡거릴 감동이 있거나 배꼽 잡고 뒹굴 정도로 재미있으면 무조건 ‘오케이’입니다. 2주에 한 분씩 당선작을 뽑아 요리면에 소개합니다. 당선된 독자 한 분께는 총 30만원 상당의 네오플램 친환경 세라믹냄비 ‘일라’ 4종과 세라믹 프라이팬 ‘에콜론팬’ 2종을 선물로 드립니다.
 

_.주제   내 생애 잊을 수 없는 특별한 맛
_.분량   200자 원고지 8장 안팎
_.응모방법   한겨레 요리웹진 끼니(kkini.hani.co.kr)의 ‘커뮤니티’에 내용을 올려주시면 됩니다. 

                     끼니에 올리시는 독자분은 문의 메일로 성함과 연락처를 보내주세요.
_.상품   네오플램 친환경 세라믹 냄비 ‘일라’ 4종과 세라믹 프라이팬 ‘에콜론팬’ 2종.
_.발표·게재일   개별 연락/격주 목요일 한겨레 매거진 esc 요리면
_.문의   mh@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박미향 기자
한겨레신문에서 음식문화에 관한 다양한 기사를 쓰고 있다. 2000년에 직장인들의 야식을 주제로 한 연재물 '밤참'을 시작으로 먹을거리와 인연을 맺었다. <그곳에 가면 취하고 싶다>, <인생이 있는 식탁> 등 4권의 음식 관련 책을 냈다. MBC <여성시대> 등에 출연해 맛난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타고난 체력과 품 넓은 열정을 재산 삼아 맛과 이미지의 세상을 여행하고 있다. 사람들을 이롭게 하는, 행복하게 만드는 음식문화 정착에 자신의 일이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행복의 시작은 밥상이 출발이라고 믿는다.
이메일 : mh@hani.co.kr       트위터 : psolsol      

최신글

엮인글 :
http://kkini.hani.co.kr/10887/6a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27824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35275
141 <맛선물 응모> 아빠와 까르보나라 tlflzzang 2012-07-26 8057
140 평생 삼계탕 끓여다 바칠게 winyks 2012-07-24 10664
139 <맛선물> 마지막 생신날의 잡채 ssuk0207 2012-07-23 8295
138 여름철 입맛없으신 분들에게 선물해드리고 싶은 맛~ mooi03 2012-07-23 8753
137 할머니. 맛있게 잡수셔요 bujam1025 2012-07-23 8026
136 꿈에서라도 설렁탕을...... jean7208 2012-07-20 9639
135 아버지의 김치말이국수 file khje0826 2012-07-20 7928
134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은 맛-마초같은 남자의 그 진한 맛, 조개양념구이 alexainkr 2012-07-20 8552
133 <누군가에게 선물하고싶은 음식> 가슴저렸던 첫 요리 insikmail 2012-07-20 7771
132 생신상을 차려드리고싶은 딸 chow88 2012-07-20 8157
131 <어머니께 드린 맛선물> minski 2012-07-19 7818
130 <맛선물 응모> 40년만의 짜장면 nunga2 2012-07-19 8933
129 (사랑은 맛을타고) 아버지표 매운탕 bird8888 2012-07-11 8062
128 노부부의 진수성찬 estee100 2012-07-11 7927
127 <사랑은 맛을 타고>머나먼 금욕의 길 huriy 2012-07-09 8156
126 밥도 죽도 아닌......... wndgmd503 2012-07-08 10047
125 상당히 매웠을텐데.... ohjh918 2012-07-07 7581
124 제육볶음도 못 먹어 본 여자 yanxi798 2012-07-05 8121
123 사랑은 맛을 타고 <소울 카스테라> file chocola2000 2012-06-28 7584
122 커피라면의 위력 bitgaroo28 2012-06-25 11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