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스토리 밥알! 톡톡! 
눈물 젖은 밥 사연, 누가 없으랴 
 

첫술에 배부를 순 없지만 현란한 식감의 위력은 엄청납니다. 무엇일까요? 

평생 우리 곁을 지켜주는 먹을거리, 밥입니다. 공기처럼 익숙합니다. 곁에 있는 가족의 소중함을 늦게 깨닫듯 밥도 그렇습니다. 지나고 나면 아쉽습니다. 그래서 소중한 밥에는 추억이 많습니다. 골목에서 뛰어놀다 어머니의 밥 냄새를 맡고 집으로 달려가는 아이에게 밥은 어머니의 사랑입니다. 취업전선에서 고군분투하는 자취생에게 하숙집 아줌마의 밥은 격려이자 위로입니다. 밥솥에 눌어붙은 밥알을 떼서 엽기발랄한 요리를 만들어 친구에게 선물하는 이에게 밥은 재미입니다. 끼니가 밥에 얽힌 재미있는 추억, 유쾌하고 발랄한 밥 이야기를 공모합니다.

2주에 한 분씩 당선작을 뽑아 요리면에 소개합니다. 당선된 독자 한 분께는 20만원 상당의 ‘PN풍년’의 신제품 압력밥솥 ‘스타켄’(STARKEN) 시리즈를 선물로 드립니다. 핑크펄과 화이트펄, 두 가지 중 하나를 고를 수 있습니다.
 
 · 주제 : 밥알! 톡톡! - 밥에 얽힌 추억담, 밥과 관련한 통쾌, 상쾌, 유쾌한 이야기.
· 분량 : 200자 원고지 8장 안팎+관련 사진(가로 10㎝ 이상)
· 기간 : 2011년 5월26일부터
· 응모방법 :  한겨레 요리웹진 ‘끼니’ 커뮤니티에 내용을 올려주시면 됩니다. 
· 상품 : PN풍년 압력밥솥 ‘스타켄’(STARKEN) 시리즈 1개
· 발표·게재일 : 개별 연락/매주 목요일 한겨레 매거진 요리면
· 문의: mh@hani.co.kr 
 

103427_47106_jpg_M300.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박미향 기자
한겨레신문에서 음식문화에 관한 다양한 기사를 쓰고 있다. 2000년에 직장인들의 야식을 주제로 한 연재물 '밤참'을 시작으로 먹을거리와 인연을 맺었다. <그곳에 가면 취하고 싶다>, <인생이 있는 식탁> 등 4권의 음식 관련 책을 냈다. MBC <여성시대> 등에 출연해 맛난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타고난 체력과 품 넓은 열정을 재산 삼아 맛과 이미지의 세상을 여행하고 있다. 사람들을 이롭게 하는, 행복하게 만드는 음식문화 정착에 자신의 일이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행복의 시작은 밥상이 출발이라고 믿는다.
이메일 : mh@hani.co.kr       트위터 : psolsol      

최신글

엮인글 :
http://kkini.hani.co.kr/9543/e6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27825
»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35276
141 <맛선물 응모> 아빠와 까르보나라 tlflzzang 2012-07-26 8057
140 평생 삼계탕 끓여다 바칠게 winyks 2012-07-24 10665
139 <맛선물> 마지막 생신날의 잡채 ssuk0207 2012-07-23 8295
138 여름철 입맛없으신 분들에게 선물해드리고 싶은 맛~ mooi03 2012-07-23 8754
137 할머니. 맛있게 잡수셔요 bujam1025 2012-07-23 8027
136 꿈에서라도 설렁탕을...... jean7208 2012-07-20 9640
135 아버지의 김치말이국수 file khje0826 2012-07-20 7930
134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은 맛-마초같은 남자의 그 진한 맛, 조개양념구이 alexainkr 2012-07-20 8552
133 <누군가에게 선물하고싶은 음식> 가슴저렸던 첫 요리 insikmail 2012-07-20 7771
132 생신상을 차려드리고싶은 딸 chow88 2012-07-20 8158
131 <어머니께 드린 맛선물> minski 2012-07-19 7818
130 <맛선물 응모> 40년만의 짜장면 nunga2 2012-07-19 8933
129 (사랑은 맛을타고) 아버지표 매운탕 bird8888 2012-07-11 8062
128 노부부의 진수성찬 estee100 2012-07-11 7927
127 <사랑은 맛을 타고>머나먼 금욕의 길 huriy 2012-07-09 8156
126 밥도 죽도 아닌......... wndgmd503 2012-07-08 10047
125 상당히 매웠을텐데.... ohjh918 2012-07-07 7581
124 제육볶음도 못 먹어 본 여자 yanxi798 2012-07-05 8121
123 사랑은 맛을 타고 <소울 카스테라> file chocola2000 2012-06-28 7584
122 커피라면의 위력 bitgaroo28 2012-06-25 11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