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적, 엄마는 식당 일로 바쁘셨고 언니는 나보다 학교에 일찍 갔다.

그래서, 아빠가 일 나가실 때 아침밥상을 차리고, 내 도시락, 아빠 도시락을 싸는 일을

초등학교 4학년인 내가 했더랬다.

 

엄마가 해 놓은 반찬을 차리고, 도시락 통에 담기만 하는 거라

지금 생각하면 어려운 일이 아니지만,

그 때 내 나이, 열 한 살은 조금 어린 나이였으니 버거웠을 법도 하다. 

 

그래도, 뚝딱뚝딱 요리를 잘 하는 엄마를 닮아

어렸는데도 곧잘 요리를 하려고 했고 따라 했던 기억이 있다.

 

그렇게 엄마 손맛을 닮아 아빠에게 해 드린 요리 중 하나가 <두부 김치찌개>

 

IMG_1923.JPG

 

소주를 좋아했던 아빠는 내가 끓인 <두부 김치찌개>를 맛있다고 해 주고,

남들 앞에서 자랑도 했다.

 

"우리 강아지~ 신통방통하네. 김치찌개를 기가 막히게 끓였네"

“엄마가 끓인 것보다 백 배는 낫다.”

 

소주 한 잔 들이켜고 따끈한 김치찌개 국물 한 입 떠 넣고,

보들보들 두부 하나를 밥 위에 얹어 쓱쓱 비벼 그 밥은

내 입 속으로 쏙 넣어 주시던 우리 아빠.

그렇게 아빠 한 입, 나 한 입, 맛있게 먹었던 <두부 김치찌개>

 

IMG_1922.JPG

 

김치며 두부를 한 데 넣어 끓이기만 했던 11살 나에게

냄비 바닥에 김치를 깔고 두부를 살짝 포개 가지런지 돌려 담는 걸 가르쳐줬던 사람도

다름 아닌 우리 아빠였는데..

 

이젠, 소주 한 병 놓고 아빠와 마주앉아 소주 한 잔, 찌개 한 입 할 수 있는 나이가 됐지만

이젠 아빠가 안 계시니 그게 서운한 나이다. 

 

아빠, 오늘은 꿈에서 만나 한 잔 할까요?

제가 두부 김치찌개 맛있게 끓여 놓을게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40036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46141
» [맛선물] 아빠 한 입, 나 한 입_ 두부 김치찌개 imagefile hoya9760 2013-04-01 20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