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해요^.^*

조회수 9283 추천수 0 2012.01.10 17:17:14

누드탕수육

 

내가 초등학교 때 우리 집은 항상 시끌벅적했다. 증조할머니, 할머니가 계시는데다 부모님과 우리 4남매, 8식구가 작은 아파트에서 살았다. 거기다가 같은 아파트 다른 동에 살고 있는 작은집 식구들까지 우리 집에 와서 같이 놀고, 먹고 하였기 때문에 비좁은 집이 복작거릴 수밖에 없었다. 우리는 사촌들과도 터울이 다 고만고만하여 6명이 우루루 몰려다니며 놀았다. 그러다보니 모이기만 하면 엄마와 작은 엄마는 노상 부엌에서 우리가 먹을 무엇인가를 만들곤 하였다.

그 날도 우리들은 놀이터에서 신나게 놀고 들어와

“엄마 탕수육 시켜줘, 탕수육 시켜줘~”

하면서 떼를 썼다. 둘만 낳아 잘 기르자던 시절에 딸 둘 밑으로 아들 쌍둥이까지 낳아 기르는 엄마의 주머니 사정이 넉넉할 리가 없었다. 작은 집 역시 마찬가지였다. 엄마와 작은 엄마는 난감한 표정을 지으셨다. 한창 먹을 나이인 우리가 배불리 먹을 양이면 만만찮은 가격이었다. 우리가 계속 떼를 쓰자 엄마는 안 되겠다 싶었던지

“새댁 같이 시장 가자”

하면서 작은 엄마를 데리고 시장으로 가셨다.

조금 후 엄마 손에는 탕수육 대신 돼지고기 두 근이 들려있었다. 엄마와 작은 엄마는 돼지고기에 소금과 후추를 치더니 우리들을 다 불러모으셨다

“음... 너거 여기 앉아서 밀가루 좀 묻히래이~”...”

우리가 키득키득 웃으며 장난 반으로 밀가루를 묻혀주면 작은 엄마는 그것을 큰 튀김팬에서 튀겨내고 엄마는 소스를 만들었다. 그러나 요즘처럼 인터넷만 뒤지면 레시피가 척척 나오는 시대가 아니었던 만큼 엄마의 소스는 시금털털하니 영 맛이 이상했다. 우리는

“으~소~스 맛이 뭐 이래”

하면서도 그 많은 양을 다 먹어치웠다.

그 후에도 우리가 탕수육을 시켜달라고 하면 엄마와 작은 엄마는 돼지고기를 사 와서 집에서 튀겨주었다. 어떤 때는

“야`이건 소스 없는 누드탕수육이야 ”

하면서 소스도 없이 튀긴 고기를 그냥 간장에 찍어먹기도 하고 어떤 때는 엄마보다 요리 솜씨가 좋은 작은 엄마가 소스를 만들어 얹어 먹기도 하였다. 그렇지만 아무래도 중국집에서 시킨 그 새큼하고 달달한 소스맛과 갈분 가루에 튀긴 바삭바삭한 고기 맛이 안났다 그래서 우리의 소원은 중국집에서 제대로 만든 탕수육을 시켜먹는 것이었다.

그러나 우리의 소원은 생일이나 뭐 그런 특수한 날 외에는 좀체 이루어지지 않았고 초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엄마표 탕수육을 주~욱 먹으며 자라야만 했다.

이제는 우리도 다 자라 탕수육 정도는 마음껏 시켜먹을 수 있다. 그러나 가끔은 그때, 엄마와 작은 엄마가 해주시던 그 맛없는 탕수육이 생각난다. 그리고 명절에 작은 엄마가 오시면 아직도 그때 이야기를 하면서 같이 웃는다. 그래도 그때가 좋았다고...

 

김정현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54047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59639
261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 합니다> 가장 맛있었던 밥상? (남이 차려 준 밥) kchjkh 2012-01-17 9147
260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합니다~ file pemart 2012-01-16 9201
»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해요^.^* file warmapril 2012-01-10 9283
258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글 file lim2525 2012-01-07 9324
257 독자이벤트 file gktjdgml 2012-08-01 9369
256 겨울밤의 동치미(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 127mage 2012-04-27 9378
255 슬픈 빨간고기 cck8397 2012-01-09 9423
254 토란탕? 토란국! kaolive 2011-10-19 9447
253 가족의 사랑이 듬뿍 담긴 짜장면 ky84 2011-10-15 9461
252 울남편은 방귀대장 뿡뿡이? ejdyb 2012-01-16 9465
251 사랑은 맛을 타고 <소울 카스테라> file chocola2000 2012-06-28 9501
250 하늘같이 파란 맛, 초록처럼 푸른 맛 zmsqkdnl 2012-01-18 9507
249 다슬기 수제비의 추억 mkh903 2012-01-15 9543
248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 (나마스떼, 네팔씨!) pedori 2012-01-11 9559
247 요리, 아빠의 사랑 표현법 mch8234 2011-12-04 9592
246 사랑은 맛을 타고-생각지 못했던 일 satm350 2011-11-30 9608
245 "돌돌돌" 돼지바베큐 ipuppy 2012-01-14 9626
244 < 사랑은 맛을 타고 > jihye9341 2011-11-02 9629
243 할아버지는 별주부였다. lovelysoo 2012-03-21 9636
242 막내야 ! 입 맛 없지 어른 한 숱갈만 묵어 봐라 !!! hyoja414 2011-10-27 96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