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선물> 영원히 못 잊을 닭백숙

조회수 11749 추천수 0 2012.09.26 19:15:20

사람은 누구나 어떤 음식에 대한 좋음, 싫음 혹은 남다른 추억등을 한 두 가지는 가지고 있다. 어렸을 때 가난한 가운데 먹던 쑥개떡이라든가 비올 때 쪄 먹던 감자나 부침개, 추운 겨울날에 김장김치 송송썰어 먹던 비빔국수 등 또는 먹고 탈이 나 고생을 심하게 해서 두 번 다시 그 음식을 먹지 않는 경우도 있다. 내 중학교 선생님 중에도 그런 분이 계셨는데 선생님은 국사를 가르치시는 중년의 키가 작고 배가 많이 나오고 얼굴이 세숫대야만 한게 아주 후덕한 인상으로 성격도 아주 좋으신데다 늘 얼굴엔 웃음을 짓고 다니셨다. 그러니까 복 많게 생긴 맘씨 고운 아저씨 스타일이었다. 선생님은 늘 검소하셨고 식성이 좋으셨는데 단 한가지, 닭 백숙을 드시지 않으셨다. 아니, 싫어하셨다. 닭 백숙 이야기만 나오면 인상을 살짝 찌푸리기도 하셨다. 고기를 먹을 수 있는 날이 1년에 몇 번 밖에 되지 않는 1970대에 고기를 안드신다니? 이상했고 이해 할 수 없었다. 고기 냄새만 맡아도 화났던 기분이 누그러질 정도로, 정말 행복할 정도로 고기가 귀했던 시절에... 어느날 선생님의 닭백숙 얘기를 듣고 나서는 중학교 2학년인 어린 나이에도 그 심정이 충분히 이해가 갔다.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는데 1960~ 1970년대에는 가정방문이라는 것이 있었다. ,가을에 한번 방과 후에 각 학생의 집을 담임선생님께서 방문, 부모님을 만나 뵙고, 학생과 가정, 교육, 진로 등에 대해 서로 의견을 교환하고, 상담하는 제도였는데 어느 가을 선생님께서 부모님께서 농사를 짓는 한 아이의 집을 도착한 것이 오후 3시쯤 이었더란다. ‘스승의 그림자도 밟지 않는다고 교육 받으신 아이의 부모는 감사하고 송구한 마음에 얼마 전 추수한 햅쌀로 밥을 짓고 마당에 놓아 먹이던 암탉 중 가장 큰 놈을 그 자리에서 잡아 백숙을 하셨는데, 오후 5시쯤 되었단다. 구수한 햅쌀밥 익는 냄새와 닭백숙 냄새에 살짝 시장기가 돌아 내심 으흠 오늘은 포식을 하나보다하고 기다리던 중 밥상이 들어왔고 함께 하자는 선생님의 권유에 펄쩍 뛰시며 어디 감히 선생님과 겸상을... 어서 드시고, 더 드시라닭다리를 하나 떼어 손에 들려 주시더란다. 해서 받은 그 닭다리를 한입 베어 물고 씹는 순간 욱!, 속이 메스꺼워지며 삼킬수가 없더란다. 밥상 맞은 편에서는 부모님 두 분이 흐뭇한 표정으로 선생님을 바라보시며 자꾸 더 잡수시라고 손짓하시고 몇 번인가 이제 그만 하다가 부모님께서 막무가내로 다 잡수셔야 한다고 해서 억지로, 정말 억지로 성의가 너무 고마워서 그 순박한 분들 정성을 거절하지 못해서, 그걸 다 잡숩고 집에 돌아가 탈이 나서 며칠을 고생하셨는데 그 이유인 즉, 그땐 지금과 달리 설탕이 귀할 때라 부모님께서 어떻게 하면 더 맛있고, 특별한 백숙을 대접할까 의논하다그래 설탕을 넣어드리자 귀한거니깐 많이해서 설탕을 듬뿍 넣은 닭 백숙을 드린 것 인데, 선생님께서 드실 음식이라 간도 안봐서 너무 달아 먹기가 힘들다는 것을 모르셨던 것이다. 어쨌든 그 후로 선생님께선 가정방문을 가셔도 식사는 사절. 인생에서 닭 백숙은 안녕! 이 되어 버린 것이다.(과연 그 맛은 어

떨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56007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61499
81 <사랑은 맛을 타고> 남편의 입맛, 나의 입맛 lonfou 2012-01-31 11224
80 엄마의 된장국 Story~ bongtae1025 2011-11-28 11261
79 <맛선물>멀어져버린 그들에게 언젠가 다시 생태찌개를 끓여줄 날이 오기를 cjhoon73 2012-12-13 11304
78 <사랑은 맛을 타고> 재피를 아시나요? khkty 2012-06-09 11314
77 <맛선물>한번도 먹어본적 없는 음식 file kesuoh 2012-10-31 11349
76 계우(溪友)가 만든 깊은 맛 [5] 청허당 2012-04-07 11423
75 <맛선물> 양장피의 은밀한(?) 추억 jeeho21 2013-03-20 11439
74 <맛 선물> 은희가 은희에게 takeun 2012-09-22 11451
73 김치국밥, 휴식과 평화의 뜻 file maarry 2012-11-28 11486
72 사랑은 맛을 타고 - <설탕가루 묻힌 달달한 도너츠> [1] bongtae1025 2011-11-01 11535
71 <맛 선물> 계란찜을 먹는 두 가지 방법 중전 2012-09-16 11593
70 <맛선물>콩나물무침 vzzing 2012-10-29 11624
69 <맛 선물> 직화구이 옥돔 한 토막 geenak 2012-11-23 11645
68 마음까지 부르게 한 민박집 아주머니의 밥상 blinker2 2013-01-10 11688
67 돼지국수의 추억 deli84 2013-03-10 11702
» <맛선물> 영원히 못 잊을 닭백숙 59pigpig 2012-09-26 11749
65 초콜릿으로 다양한간식 만들어 보기 image oopsad134679 2012-02-13 11753
64 새내기의 순두부찌개 andhkh 2013-02-08 11761
63 [밥알톡톡]누룽지, 그 구수한 추억 jikimi75 2011-08-08 11811
62 [맛선물] 엄마의 떡볶이 moon5799 2012-08-24 119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