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밥상

조회수 10203 추천수 0 2012.01.27 20:13:54

정겨워야 할 밥상이

왜 나에겐 아픈 기억이 있는 것일까?나는 지금부터 친정 부모님 이야기를 할까한다.

친정부모님께서는 유달리 금슬이 좋으셨다.어린시절 나는늘 엄마아빠의 대화소리에 새벽잠을 깨곤했다.이야기의 소재는 참으로 다양하고 폭이 넓었던거같다.

시부모님을 비롯해서 자녀들 이야기가 가장 많았던걸로 기억된다.

서울 간 큰딸이 보내온 사연에 마음이 아렸던 이야기.

둘째딸이 힘이 좋아서 나무를 한짐 해 왔다는 이야기.

마음씨 착한 셋째는 인사성이 바르다고 칭찬을 듣는다는 예기.

막내 아들 녀석이 뒷집 후남이와 싸워서 속상하다는 이야기.

동네 사람들 이야기도 자주 등장했다.밭 가운데 아저씨댁에 손님이 와서 닭을 잡았다는 거.

씨동이네 소가 송아지를 낳았는데 잘 생겼다는 거.

엄마 아버지의 이야기는 매일같이 한두시간씩 새벽동이 틀 때까지 계속되었다.

엄마 아버지의 이불속 대화는 참으로 듣기 좋고 정겨워 보여서 나도 이다음에 저런 모습으로 살리라 상상하곤했다.

엄마를 아끼는 아버지의 따뜻한 마음은 여러곳에서 보여졌다.

찬바람이 부는 겨울이 되면 아버지는 항상 엄마보다 먼저 일어 나셔서 물을 데우셨고 가마솥 가득 물이 데워지면 엄마는 밥을 지으셨고 밥상이 준비 되면 아버지는 밥상을 번쩍 들어서 방으로 가져다 주셨다.아버지의 사랑을 듬뿍 받고 사는 엄마는 참으로 행복해 보였다.그런 엄마가 58세의 나이에 뇌출혈로 쓰러지셔서  우리곁을 떠나셨다.두분이 사시던 공간에 홀로 남겨진 아버지는 엄마의 빈자리와 쓸쓸함으로 무척이나 힘들어 하셨다.그러던 어느날 밑반찬 몇가지를 해 가지고 친정집을 방문했다.딸이 오겠다는 소식을 접한 아버지는 손수 점심상을 차려주고 싶었나보다.방문을 열고 들어서니 정갈하게 차려져 있던 밥상.상에는 힌쌀밥에 된장을 풀어서 끓인 무국.배추김치와콩자반 구운김이 전부였던 아버지의 밥상.상을 받는 순간 가슴이 뭉클해지며 눈물이 왈칵 솟구쳤다.

멀리서 온 딸을 위해 손수 차려 주고 싶었던 아버지표 밥상..

아버지의 마음이 담긴 그 밥상을 나는 평생 못 잊을거 같다...

양용자

011-9922-8490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57274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62707
241 사랑은 맛을 타고-생각지 못했던 일 satm350 2011-11-30 9962
240 요리, 아빠의 사랑 표현법 mch8234 2011-12-04 9971
239 <맛선물 응모>노숙인 아저씨. 이제는 김밥 같이 먹어요. 만석꾼며느리 2012-07-28 9977
238 < 사랑은 맛을 타고 > jihye9341 2011-11-02 9979
237 알림 박미향 2011-11-30 9994
236 할머니의 감자떡 jadore909 2011-11-26 10016
235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합니다!<레디 액션! 그 최고의 원동력> moon9410 2012-01-12 10024
234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은 음식 ;미워도 다시한번 hishij1208 2012-08-02 10037
233 요즘따라 더 생각나는 음식 heunss 2012-04-19 10039
232 [맛선물] 열두살의 그 아이에게.. file songred 2012-08-03 10040
231 <사랑은 맛을 타고> 개밥그릇에 비빔밥 sisters08 2012-02-18 10044
230 [사랑은 맛을 타고]꽁치의 화려한 변신 congimo 2012-01-17 10047
229 <사랑은 맛을 타고 - 내 생애 잊을 수 없는 특별한 맛> file jinsj1005 2011-10-18 10049
228 <사랑은 맛을 타고> 가난했던 시절, 돼지갈비 한점 crom916 2011-11-24 10075
227 어떤 국적의 잡채 wzree 2012-05-28 10082
226 [사랑은 맛을 타고] 행복의 맛 file hey0404 2011-10-14 10088
225 <맛선물>특별한 서른셋 생일 케이크 ddorimom2003 2013-01-14 10090
224 [맛선물]목살이 전복을 껴안고 삼계탕에 빠진 날 jinfeel0506 2012-07-30 10094
223 강정평화대행진팀에게 내손으로 키운 옥수수를 hanna1004 2012-08-15 10100
222 사랑은 맛을 타고-강아지도 외면한 첫 요리의 추억 xhddlf8794 2012-01-17 10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