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따라 더 생각나는 음식

조회수 10041 추천수 0 2012.04.19 22:20:17

 어느 덧 내 나이 마흔 넷...

태어나서 지금까지 내가 먹은 음식은 얼마나 될까?

 그 많은 음식들 중 나의 마음을 따뜻하게 해 주며, 그 맛을 잊을 수 없게 하는 음식은 바로 엄마가 끓여주신 잣죽이다. 잣죽은 그 전에도, 그 후에도 먹었겠지만 내가 기억하는 잣죽은 바로 나의 인생에 있어서 첫 보물인 아이가 태어나던 아침에 먹은 것이다.

 

 함께 살다 결혼을 해서 멀리 떨어져 있었던 나는 아이를 낳기 위해 잠시 친정에 머물렀기에.......

떨어져 살다 보니 부모님의 마음과 고생을 조금은 알게 되었기에...... 밤부터 진통이 있었지만 아픈 배를 참으며 문고리를 몇 번이나 잡었다 놓으며 밤을 보냈다.

 

 아침이 되어 엄마에게

 "엄마 나 얘기 낳으려나봐"  했더니

 "아이구 언제부터? 나를 깨우지 그랬니?  힘들었을텐데......" 하시며 급히 부엌에 가시더니 잣죽을 끓여 주셨다.

 찹쌀에 잣을 듬뿍 넣어서 간장 종지와 함께......

참 달콤하고 구수했다. 그 음식 덕분인지 병원에서 몇시간도 않되어 애를 순산했다.

 

 가끔 내가 엄마에게 그 잣죽을 잊을수 없다며, 내가 끓여서 먹어도, 어디에 가서 사서 먹어도, 그 맛이 않난다고 말씀드리면 엄마는 이렇게 말씀하신다.

 "힘써야하는 너에게 내가 죽을 써줘서 내가 항상 미안하고 마음에 걸리더라. 난 네가 속이 부담스러울거란 생각만 했지...... 지금 생각하면 내가 왜 그랬나 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이다.

뭐가 그리 항상 미안하신지.... 어머니의 마음이란 ......

 

 그 아이가 커서 지금은 중학생이 되었고 나는 어느덧 마흔넷이 되었다.

그 뒤 연연생으로 아이를 낳아 키우는 동안 여러 번의 마음의 고비가 왔었는데 그때마다 왠지 잣죽이 생각났다. 아마도 오로지 나만을 위해서, 나에 대한 사랑을 듬뿍 담아 만든 음식이기 때문인 것 같다. 가까이 계신다면 부탁드리고 싶었지만 거리가 너무 멀어서 안타까울 뿐이었다.

 

 죽 한 그릇과 간장 종지 하나...... 나는 그 밥상이 사진처럼 찍혀서 내 머리에 남아있으며 따뜻한 연기가 나던 잣죽과 그 간장을 잊을수 없다. 그 음식을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뭉클해지고 위로가 된다.

 

 항상 나의 걱정을 하시는 엄마께 이제 말씀드리고 싶다.

 "엄마, 나 엄마 덕분에 이쁜 아이 잘 낳고 잘 살고 있으니 이제 죽 끓여줬다고 미안해 하지 마세요. 저에겐 그 음식이 최고였어요. 그리고 엄마 사랑해요. 그리고 건강하세요." 라고.

 이 말을 쓰면서 갑자기 엄마 생각이나 뭉클해져 눈물을 흘리니, 옆에서 숙제하던 아이가 엄마 왜 그래요? 라고 묻는다. 난 그 말에 바로 대답을 할 수가 없다. 마음이 짠해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57280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62715
241 사랑은 맛을 타고-생각지 못했던 일 satm350 2011-11-30 9963
240 요리, 아빠의 사랑 표현법 mch8234 2011-12-04 9973
239 <맛선물 응모>노숙인 아저씨. 이제는 김밥 같이 먹어요. 만석꾼며느리 2012-07-28 9978
238 < 사랑은 맛을 타고 > jihye9341 2011-11-02 9980
237 알림 박미향 2011-11-30 9994
236 할머니의 감자떡 jadore909 2011-11-26 10017
235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합니다!<레디 액션! 그 최고의 원동력> moon9410 2012-01-12 10024
234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은 음식 ;미워도 다시한번 hishij1208 2012-08-02 10037
233 [맛선물] 열두살의 그 아이에게.. file songred 2012-08-03 10040
» 요즘따라 더 생각나는 음식 heunss 2012-04-19 10041
231 <사랑은 맛을 타고> 개밥그릇에 비빔밥 sisters08 2012-02-18 10044
230 [사랑은 맛을 타고]꽁치의 화려한 변신 congimo 2012-01-17 10048
229 <사랑은 맛을 타고 - 내 생애 잊을 수 없는 특별한 맛> file jinsj1005 2011-10-18 10049
228 <사랑은 맛을 타고> 가난했던 시절, 돼지갈비 한점 crom916 2011-11-24 10075
227 어떤 국적의 잡채 wzree 2012-05-28 10083
226 [사랑은 맛을 타고] 행복의 맛 file hey0404 2011-10-14 10089
225 <맛선물>특별한 서른셋 생일 케이크 ddorimom2003 2013-01-14 10090
224 [맛선물]목살이 전복을 껴안고 삼계탕에 빠진 날 jinfeel0506 2012-07-30 10094
223 강정평화대행진팀에게 내손으로 키운 옥수수를 hanna1004 2012-08-15 10100
222 사랑은 맛을 타고-강아지도 외면한 첫 요리의 추억 xhddlf8794 2012-01-17 10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