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맛을 타고> 쟁반 프라이팬

조회수 10230 추천수 0 2012.02.19 08:21:13

  관 속 같은 지하방으로 어느 날 그녀가 내려왔다. 동아리 후배의 주선으로 몇 번 만났던 전문대생이었다. 학교를 그만두고 부모님과 말다툼을 벌인 후 집을 나와 딱히 갈 곳이 없었던 모양이었다. 대낮에 불을 켜도 음음했던 지하방은 길 잃은 여자 열 명은 누울 수 있을 만큼 휑하니 컸다.

  햇빛이 싫은 건지 세상이 싫은 건지 그녀는 내가 학교에 가거나 아르바이트를 간 사이, 어디로도 나가지 않고 껌딱지처럼 방바닥에 붙어만 있는 눈치였다. 가진 거라곤 가난과 헐렁한 시간과 불안한 미래뿐이었던 젊음. 허기진 청년의 식사는 배를 채우기 위해 먹었던 라면과 김밥 따위의 분식이 고작이었다.

  어느 날, 아르바이트를 하던 학교 구내 식당에서 가져와 한쪽 구석에 처박아 두었던 사각 양은 쟁반에 그녀가 촤르륵 쿠킹호일을 뜯어 차륵차륵 씌웠다. 휴대용 버너에 불을 붙이고 그것을 올려놓고는 식용유를 휘휘 둘렀다. 그리고는 동글동글 썰어 둔 호박에 풀어둔 계란을 입혀 애호박전을 부쳤다. 지글 지글 끓는 기름 소리와 고소한 냄새가 눅눅한 습기로 젖은 공간에 가득히 퍼졌다.

와아, 맛있다. 이렇게도 부쳐지네

  뜨거운 것을 호호 불어가며 먹는 것이 돈 주고도 살 수 없는 맛이었다.

  또래보다 늦은 나이에 좀 더 배워보겠다고 집을 떠난 후로는 팔기 위해 만든 음식이 아닌 것을 먹어본 적은 거의 없었다. 따뜻한 애호박전이었다. 어쩌면 그보다 더 새로웠던 것은 긁히고 찌그러져 아무도 안 주워갈 같은 쟁반이 프라이팬으로 변신할 수 있다는 사실이었다. 그 후로도 그녀는 지상으로 올라갈 생각이 없는지 동네 슈퍼에서 산 값싼 식빵으로 프렌치 토스트를 만들어내기도 했다. 나도 모르게 그녀의 쟁반 프라이팬에 길들여졌던 것일까. 몇 년 뒤 그녀는 나의 아내가 되었다. 덩치 큰 살림 몇 가지가 늘어났지만 더 이상 새로울 것은 없는 신혼이었다.

  그 후 꼭 이십 년이 흐른 지금, 그 쟁반은 언제 어디로 사라져 무엇이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옛이야기를 할 때면 부엌조차 없었던 쟁반 프라이팬의 시절이 진짜 신혼이었다며 우리 부부는 미소를 나누곤 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54365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59923
221 사랑은 맛을 타고-강아지도 외면한 첫 요리의 추억 xhddlf8794 2012-01-17 9871
220 사랑은 맛을 타고<꽃게다리살 비빕밥> ykkchoi 2011-11-03 9877
219 눈물의 밥상 john1013 2012-01-27 9882
218 할아버지 레시피 jejubaram 2011-11-20 9885
217 생신상을 차려드리고싶은 딸 chow88 2012-07-20 9889
216 강정평화대행진팀에게 내손으로 키운 옥수수를 hanna1004 2012-08-15 9899
215 <맛선물>특별한 서른셋 생일 케이크 ddorimom2003 2013-01-14 9910
214 할머니. 맛있게 잡수셔요 bujam1025 2012-07-23 9925
213 92,하이킹,저녁밥 namsurk 2012-05-15 9939
212 [맛선물] 아빠 그때는 몰랐어 미안해 file lovehse 2013-01-13 9948
211 <맛선물> 마지막 요리 zerooh 2013-02-07 9958
210 참치 청국장의 반전 image jjs6862 2012-01-13 9966
209 산딸기, 여름방학 그리고 카르페 디엠- 내 생에 잊을 수 없는 특별한 맛 clear123 2012-06-19 9985
208 제육볶음도 못 먹어 본 여자 yanxi798 2012-07-05 9999
207 허니문 푸어의 그맛 alduswjs 2012-01-27 10010
206 '맛 선물' <흉내낼 수 없는 그맛> kkouns90 2012-12-28 10012
205 <맛선물> 마지막 생신날의 잡채 ssuk0207 2012-07-23 10019
204 <어머니께 드린 맛선물> minski 2012-07-19 10020
203 잊을 수 없는, 그 떡국의 비릿함 farwest 2012-05-21 10057
202 <맛선물> 어머니표 사랑의 굴떡국 ambasa11 2013-01-05 10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