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선물] 우리집 만두의 비밀

조회수 10345 추천수 0 2012.12.26 12:44:14

‘만두’는 무조건 커야 한다고 생각했다. 한 입에 들어가지 않아 숟가락으로 쪼개 먹어야 하는 것은 물론이오, 어른들도 서너 개 먹으면 배가 부를 정도여야 한다고 생각했다. 설날이면 우리집 식구들은 어른 주먹만 한 만두가 두어 개, 떡이 조금 들어간 떡국을 먹었다. 내가 기억이란 걸 하기 시작한 이후로 30년 넘게 쭈욱 그랬다.

결혼이 얼마 남지 않았을 때, 집에 놀러온 여자친구를 위해 어머니가 떡국을 준비했다. 경상도 출신인 여자친구는 떡국에 만두가 들어간다는 사실에 놀라고, 주먹만 한 크기에 또 놀란 듯 했다. 그 때 그 친구의 놀란 표정이 잊히지가 않아서, 주변 사람들에게 ‘떡국에 만두가 들어가는지’, ‘만두의 크기는 어떤지’ 한참을 묻고 다녔다.

나름대로 설문을 진행해보니 서울·경기도 지역에 기반을 둔 집안은 설날에 ‘떡만둣국’을 해먹지만 만두의 크기는 그리 크지 않는 것으로 결과가 나왔다. 그렇다면 우리집의 만두는 어째서 그리 클까? 아버지께 여쭤봐도 ‘어렸을 적부터 그랬다’는 대답만 돌아올 뿐, 시원한 대답은 없었다.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고 궁금함에 몸부림 칠 무렵이 자나갈 때 즈음, 할머니께서 답을 던져주셨다. 지난 5년 동안 천진난만 어린아이로 사시던 할머니가 잠깐 현실로 돌아오셨을 틈을 타 ‘만두의 비밀’에 대해 여쭤봤다. 답은 의외로 간단했다.

‘귀찮아서.’

일찍이 할아버지가 돌아가시고 홀로 8남매를 키우시던 할머니는 그 입을 채우기 위해 작은 만두 수십개를 만들 자신이 없으셨나보다. 결국 한 사람 당 두어 개로 배를 채울 수 있도록 명절이면 당신의 주먹만 한 만두를 만드셨다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54376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59941
201 [ 맛선물 ] 애들 다 재워 ! grace2527 2012-12-15 10099
200 와플보다 떡볶이 jester07 2012-06-04 10100
199 소풍날 먹은 쑥개떡 2012-05-03 10103
198 <사랑은 맛을 타고> 눈물 젖은 밥맛 hanna1004 2012-01-21 10104
197 <누군가에게 선물하고싶은 음식> 가슴저렸던 첫 요리 insikmail 2012-07-20 10122
196 시집와서.... atom7102 2012-02-05 10146
195 <맛선물 응모> 아빠와 까르보나라 tlflzzang 2012-07-26 10154
194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사랑의 명란젓 주먹밥♡ ttochzzang 2012-04-26 10177
193 일곱살의 대오각성 file lmijin0477 2011-12-19 10185
192 콩밥 한 그릇 hl5yul 2012-06-21 10206
191 애증을 넘어선 봄나물들 (사랑은 맛을 타고) hwanhan63 2012-05-02 10207
190 (사랑은 맛을타고) 아버지표 매운탕 bird8888 2012-07-11 10229
189 <사랑은 맛을 타고> 쟁반 프라이팬 ljkcosmos 2012-02-19 10233
188 "사랑은 맛을 타고"- 젊음의 허기와 새우젖의 달콤함 guyhwayaa 2012-06-21 10275
187 <맛선물> 햇살 아래 밥상 s920673 2012-11-20 10296
186 당면과 냉면은 친구? sunkeung 2011-10-27 10317
185 <맛선물> 김칫독 가는 길 ksun3134 2012-12-10 10319
184 정성만 가득했던 음식 mikky005 2012-01-13 10323
183 <맛선물>처음 맛 보인 요리들 jpoem 2012-12-11 10325
182 [맛선물]세상 어디에도 없는 감자볶음 file tovel 2013-03-14 10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