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이자 마지막인 남편의 요리 ^^

조회수 8961 추천수 0 2012.03.15 12:46:21

몇 일 동안 화장실도 못 가고 기분은 너무 이상했다. 참다못해 화장실로 들어가 문을 잠그고 울어버렸다. 놀란 남편이 문을 두드렸다.

임신 8, 평소에 잘 먹던 음식의 냄새까지도 싫었다. 랩을 정말 좋아하는 까만 얼굴의 옆 집 총각, 많이 풍만한 몸집의 앞 집 아주머니, 하지만 우리 둘 뿐이었다. 친정 엄마, 언니가 있는 한국이 아니었으니까

말라가는 내 모습이 안쓰러웠는지 남편이 요리책을 주며 먹고 싶은 음식을 고르란다. 나는 대충 미역냉채를 선택하고 침대에 누웠다.

잠이 들었었나…. 남편이 빨리 나오라고 외치는 소리에 눈을 떴다. 방문을 여는 순간 시큼한 냄새와 함께 식탁을 보니 무언가 차려져 있었다.

요리책 사진과는 비슷했다. 굵은 오이채 빼고는…. 이어 남편은 식초, 간장, 소금, 깨소금, 고춧가루를 하나씩 식탁에 올려 놓았다. 그리곤 네 입맛대로 넣어서 먹어하면서 만족한 표정을 지었다. 요리를 한 건지, 해서 먹으라는 건지 잘 모르겠다.

어쨌든 라면만 끓일 줄 아는 남편인지라 그의 정성이 너무도 고마웠다. 속으로 다짐했다. 짜든지, 맵든지, 시든지 다 참고 맛있게 먹기로

그런데 내 입은 다짐 안 했나 보다. 먹는 순간 우~ ~. 아까 맡은 식초 냄새가 괜한 것이 아니었음을 알았다. 그제서야 정신을 차리고 주위를 보는 순간 난 다시 한 번 으~악 소리를 질렀다. 싱크대에 널브러진 엄청난 양의 미역을 본 것이다. 남편 왈, 요리책대로 미역을 물에 넣고 불렸단다. 엄마가 한국에서 보내주신 미역을 통째로 전부 다…..

그 뒤로, 절대로 남편이 음식을 만드는 일은 없었다. 그냥 굶었다. 입덧이 사라질 때까지

 

그 때 뱃속에 있던 아이가 지금은 열 한살이 되었다. 나름대로 건강하고 씩씩하게 학교에 잘 다니고 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지 가끔씩 시무룩해져서 돌아오는 것이다. 그리곤 달력에 표시를 한다. 처음엔 그 표시가 무엇인지 몰랐고, 그냥 친구들과의 약속에 관한 것이리라 생각했다.

그러던 어느 날, 아침에 갑자기 배가 아프다면서 학교에 가지 않겠다는 것이다. 우연하게 달력을 보았고, 표시된 그 날이었다. 아이와 이런 저런 얘기를 하기 시작했고, 금새 그 원인을 알 수 있었다.

한 달에 한 번씩 나오는 학교 급식식단의 물미역 초무침이 들어가는 날에 배가 아팠던 것이다. 세상에서 가장 싫어하는 음식이라고 했다. 난 아이에게 미역냉채에 관한 사건을 들려 주었고, 그 후론 꾀병도 사라졌다.

 

, 지금도 미역냉채를 비롯한 새콤한 미역무침을 너무도 좋아한다. 하지만 우리 아이는 식초, 물미역이란 소리만 들어도 고개를 돌린다. 비록, 뱃속에 있었지만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았나 보다. 이게 다 남편의 지극~한 사랑 때문이 아닐까 생각하니 웃음이 절로 나온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40071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46164
181 엄마! 우리 거지같아 jayazzim 2012-04-13 8907
180 (사랑은 맛을 타고) 가마솥안의 달콤한 행복 kuruk 2011-10-14 8911
179 (사랑은 맛을타고 응모작) 미스테리한 검정색 스푸의 정체는? singasong33 2012-05-24 8914
178 물에 만 밥과 왕자님 hwangsy74 2011-09-09 8928
177 할머니. 맛있게 잡수셔요 bujam1025 2012-07-23 8936
176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작)"밥이 있는 곳에 인생이 있다" qaz1127 2012-05-14 8939
175 <맛선물> 김칫독 가는 길 ksun3134 2012-12-10 8944
174 무서운 김장 561mh 2012-12-07 8947
173 '사랑은 맛을 타고' 사연올립니다. file 497angel 2012-01-19 8950
172 강정평화대행진팀에게 내손으로 키운 옥수수를 hanna1004 2012-08-15 8958
» 처음이자 마지막인 남편의 요리 ^^ pgydirs 2012-03-15 8961
170 <맛선물> 어머니표 사랑의 굴떡국 ambasa11 2013-01-05 8970
169 엄마를 위해 죽을 끓여본 적이 있나요? borinim 2012-08-03 8981
168 한 겨울의 먹었던 꿩 요리 qkrgodtla 2012-05-11 8990
167 <사랑은 맛을 타고> 남편의 입맛, 나의 입맛 lonfou 2012-01-31 8993
166 [ 맛선물 ] 애들 다 재워 ! grace2527 2012-12-15 9006
165 <맛선물> 마지막 생신날의 잡채 ssuk0207 2012-07-23 9012
164 <맛선물>어렸을 적 입맛을 찾아서 mijalang 2012-11-24 9024
163 [맛선물] 아빠 그때는 몰랐어 미안해 file lovehse 2013-01-13 9035
162 <맛선물>내마음의 초계탕 olive0912 2012-08-17 90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