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맛을 타고> 케냐의 맛

조회수 10965 추천수 0 2012.08.27 17:37:25

 지난 여름 고2 여름방학동안 케냐에 아는 분을 통해 3주 예정으로 여행을 갔다. 내가 머문 곳은 고도가 높아 덥지도 않고 벌레도 없어서 생각보다 쾌적했다. 무성한 초록과 선명한 하늘에 사로잡혀 원 계획보다 한달정도 더 눌러앉아 있어 보기로 했다. 현지 고등학교도 한번 다녀보기로 했다. 기숙사 학교였다.

케냐에서는 스와힐리어와 함께 영어도 공용어로 쓰기이 떄문에 의사소통의 문제는 없었는데, 음식 문제가 의외로 크게 다가왔다. 어딜 가나 학교 밥이 집밥보다 나을 수야 없겠지만은, 200인분의 음식을 솥 하나에 넣고 생산해 내는데 가끔 설익은 음식까지 내놓는 탓에 '이건 못먹는 음식' 이라며 받자마자 단호하게 개에게 줘 버리고 매점으로 달려가는 친구들도 있을 정도였다.

요리사는 겨우 넷 뿐이라 재료 손질할 시간도 부족한지 일주일 만에 급식에서 지푸라기와 엄지손톱만한 돌과 조우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점점 급식실에 가고 싶지가 않았다. 학교 들어간 지 이주 째 되었을 때는 거의 매점에서 우유와 찻잎과 우유와 설탕 넣고 끓인 차이만 마시며 지내느라 하루 종일 배가 고팠다. 매점에서 파는 과자는 뭔가 수상쩍어 손이 가지 않았다. 

케냐 가면 열대과일은 실컷 먹겠구나 하고 기대를 잔뜩 하고 갔는데 시내에서 차로 10분 떨어진 산 위의 학교에서 과일을 구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 일단 우유만 먹으며 버티며 예정에 없던 기아 체험을 하던 중 내가 뭘 위해 이러고 있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집 떠나면 그냥 고생' 이라던 엄마 말을 실감하며 한국에 돌아가고 싶다는 마음이 들 시기였다. 시내에 사는 학교 직원 중 한명이 '오다가다 하면서 과일 좀 사다줄까?' 하고 햇살같은 제안을 한 것이다. 과일값을 준 다음 날 파파야와 아보카도를 받았다.

팔뚝만큼 길쭉한 파파야는 무르지 않을 정도로 적당히 익어서 칼 없이 숟가락으로 힘주어 반으로 가를 수 있었다. 초록색 껍질 속의 단단한 선홍색의 과육이 나왔다. 즙이 뚜두둑 흐르며 달콤한 향이 확 퍼졌다. 쓴맛이 나는 씨를 긁어서 버리고 살을 떠먹으니 달큼한 맛이 쭉 머리에 퍼졌다. 신맛은 하나도 없고 달콤한 맛만 있었다. 세상에 파파야는 너무 맛있었다. 이런 맛을 품어 내다니 파파야 나무를 만나 감사 인사라도 한번 드려야 할 것 같았다.

한편 아보카도는 많이 익어 물렁했다. 반으로 갈라 무겁고 큰 씨를 버리니 둔탁한 소리가 났다. 움푹하게 씨의 여운이 남은 진한 연둣빛의 살을 떠 입에 넣으니 진하고 고소한 맛이 났다. 무거운 씨를 가진 과일의 살은 가볍게 입에서 녹았다. 중독성이 있는 부드러움이었다.

맛있는 걸 다 먹고나니 뱃속과 마음에 강물같은 평화가 찾아왔다. 케냐가 엄청 마음에 들기 시작했다. 엄청난 맛을 내는 과일을 품어내는 땅엔 뭔가 엄청난게 있을거라고 생각되었다. 3주만 있을 게 아니라 적어도 반년은 있어봐야 엄청난 걸 제대로 경험할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 그렇게 그순간 끈적해진 손으로 앉아 스케줄을 연장하기로 단번에 결정해버린 것이었다. 조금 지나자 나중에는 여러 학교 친구들이 외출할 때 사다 주기도 하고, 학교 음식에도 어느 정도 적응해서 먹는 게 편해져 다행이었다. 그렇게 나는 케냐에서 아주 특별한 8개월을 보내고 돌아왔다. 문제는 요즘도 파파야가 먹고 싶다는 것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56019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61504
141 (사랑은 맛을 타고) 가마솥안의 달콤한 행복 kuruk 2011-10-14 10637
140 엄마의 손 맛. 최고의 동치미... cks419802 2012-06-07 10647
139 <맛선물> 엄마표 돼지불고기를 추억하다 gobunge 2012-11-28 10662
138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은 맛-마초같은 남자의 그 진한 맛, 조개양념구이 alexainkr 2012-07-20 10671
137 <사랑은 맛을 타고>터지기 일보 직전! qkrdmswkek 2012-06-18 10693
136 [맛선물] 제발 받아줘 namij 2012-10-29 10694
135 <맛 선물> 남편의 생선 file khhy66 2013-03-19 10697
134 한 겨울의 먹었던 꿩 요리 qkrgodtla 2012-05-11 10705
133 맛선물 wang0827 2012-09-28 10707
132 (맛선물) 어릴적 내 멀미약은????...^^ Kim991241 2012-12-21 10710
131 엄마, 장국 드시고 힘내세요! jnsoo711 2013-02-07 10727
130 처음이자 마지막인 남편의 요리 ^^ pgydirs 2012-03-15 10730
129 맛선물<오묘한 빵맛에 취하니> chai1007 2013-02-22 10739
128 눈물 & 콧물의 베트남 쌀국수 eurim 2012-03-18 10749
127 <맛선물> 진한 보말미역국 한 사발 my-lydia 2012-08-08 10769
126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밥과 누룽지<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 erlove0314 2012-05-10 10777
125 할머니와 만두 shu95 2012-07-27 10782
124 [맛선물] 어머니 나물 잘 무쳐졌어요? slht86 2012-08-06 10792
123 <맛선물>"얘들아, 김밥이다." file viveka1 2012-08-24 10793
122 <사랑은 맛을 타고> 헉! 소리나는 미역국 daltty 2012-02-08 10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