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선물) 어릴적 내 멀미약은????...^^

조회수 10791 추천수 0 2012.12.21 19:23:41

  어렸을적 난 전라도 시골에서 살았다..

엄마가 시집오고 나서 큰삼촌은 외할머니를 모시고 서울로 이사를 하셨고

얼마 지나지 않아 외할머니가 돌아가셨고, 엄마는 여름방학이면 돌아오는 외할머니 제사에 4남매의 막내인 나를 대동하고서 큰삼촌댁에 항상다녀오시곤 했다.

4시간 반이 걸리는 고속버스를 타고, 삼촌집에 가면 나와 동갑내기 사촌도 있고..언니들도 셋이나 있었다.. 초등학교 3학년때 삼촌집에서 사촌들과 처음 먹어본 000콘은 어릴적 순박했던 내 입맛에는 완전 느끼하고 더부룩한 맛 그 자체여서 먹지를 못했다...사촌언니들이 촌년이라고 깔깔대며 놀렸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그땐 정말이지 뭐 이런 맛없는 게 다있나 했드랬다.

제사를 지내고 나서 더운 여름에 고속버스를 타고 엄마랑 시골로 내려가는 길은 멀고도 아주 오랜시간이 걸려서 10살인 나는 멀미를 하곤했었다. 울렁거리고 속이 부대껴 얼굴이 누렇게 뜬 딸을 보신 엄마는 "막내야, 뭐 먹으면 속이 좀 가라앉겄냐??"...하셨을때,

그 말에 난 엄마가 방금 한 하얀 쌀밥에다가 바로 담근 아주 매운 열무김치 먹으면 속이 가라앉겄다고 했었다...

더운 여름 광주고속버스터미널에서 내린 엄마는 시골밭에 열무가 없다면서 양동시장까지 일부러 가서 아주 여리고 부드러운 열무를 석단이나 사시더니 집에 도착하자마 학독에 고추를 넣고 박박 갈아서 그야말로 아주 맵고 맛있는 열무김치를 담가주셨다..

방금 해놓은 뜨거운 밥에 후끈하게 매운 열무김치를 호호 불어가면서 아주 맛있게 먹었었다..뜨겁고 얼얼한 입안을 식히기도 전에 밥과 김치를 또 넣고 맛있게 먹으면서 난 엄마의 사랑을 확인하면서 멀미를 가라앉혔다.

 

  그 시절 나와같은 10살인 된 내 딸아이...너무나 이쁜 내 딸아이도 조금이라도 멀리 갈라치면 멀미를 한다.  난 그런 딸아이에게 멀미약을 먹인다. 멀미를 하는 아이에게 난 하얀쌀밥과 고추를 박박 갈아서 맛있는 열무김치를 곧바로 담궈줄수는 없을것 같다...(지금 생각해보니 오랜시간 버스를 타서 엄마도 힘들셨을텐데 어린것이 먹고싶어한다고 해주셨을 그 정성에 눈물이 난다..) 

  그래도 멀미약을 먹이는 나의 마음이나 멀미를 가라앉히기 위해 쌀밥과 김치를 담궈주셨던 친정엄마의 마음이나 딸을 생각하는 애틋하고 절절한 마음은 같을것이라고 굳게 믿는다.

 

  사랑하는 딸아....너는 커서 멀미약을 먹였던 엄마의 손길을 기억하겠지???....그래도 너를 향한 엄마의 마음은 쌀밥과 열무김치만큼이나 찐하다는걸 알아줬으면 하는 바램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57282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62717
141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은 맛-마초같은 남자의 그 진한 맛, 조개양념구이 alexainkr 2012-07-20 10763
140 <사랑은 맛을 타고> 할머니의 비빔밥 lovelysoo 2012-02-13 10764
139 <사랑은 맛을 타고>터지기 일보 직전! qkrdmswkek 2012-06-18 10776
138 <맛 선물> 남편의 생선 file khhy66 2013-03-19 10781
137 (사랑은 맛을 타고) 가마솥안의 달콤한 행복 kuruk 2011-10-14 10783
136 <맛선물> 엄마표 돼지불고기를 추억하다 gobunge 2012-11-28 10786
» (맛선물) 어릴적 내 멀미약은????...^^ Kim991241 2012-12-21 10791
134 [맛선물] 제발 받아줘 namij 2012-10-29 10800
133 엄마, 장국 드시고 힘내세요! jnsoo711 2013-02-07 10813
132 맛선물<오묘한 빵맛에 취하니> chai1007 2013-02-22 10813
131 눈물 & 콧물의 베트남 쌀국수 eurim 2012-03-18 10830
130 <맛선물> 진한 보말미역국 한 사발 my-lydia 2012-08-08 10830
129 한 겨울의 먹었던 꿩 요리 qkrgodtla 2012-05-11 10832
128 맛선물 wang0827 2012-09-28 10835
127 처음이자 마지막인 남편의 요리 ^^ pgydirs 2012-03-15 10845
126 할머니와 만두 shu95 2012-07-27 10867
125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밥과 누룽지<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 erlove0314 2012-05-10 10880
124 [맛선물] 어머니 나물 잘 무쳐졌어요? slht86 2012-08-06 10888
123 <맛선물>"얘들아, 김밥이다." file viveka1 2012-08-24 10906
122 <맛 선물 > 사랑 담은 백김치 kimhj0703 2012-12-13 109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