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선물>푸짐한 시골 인심 맛

조회수 10354 추천수 0 2013.01.16 13:57:50

아무리 시골 인심이 좋다고 들 하지만 내가 아는 B언니 같이 인심 좋은 사람은 없을 것  같다. 특히 음식 인심에 있어서 그렇다.

직장생활 지겨워 그만 두고 남편 따라 시골에서 시설 원예 하우스에서 일하며 시골 분들과 이웃하여 가깝게 지내게 되었다. 그 중에 친해진 B언니는 기본적으로 손이 큰 양반인데다 퍼 주는 걸 좋아해서 우리집 네 식구에겐  그 언니가 만드는 음식의 부스러기만 갖다 먹어도 차고 넘치는 수준이 되곤 한다. 최근 몇 년 간 가까이 지내며 보았던 그 언니의 음식 스타일은 스케일에 있어서 보통 사람들과는 개념이 달랐다. 처음엔 시골에선 다 이런 건가 보다  생각했지만 분명 그렇지 않았다.

  봄이면 햇 김치로 담는 겉절이를 맛 좀 보라고 주는 것이 김치 냉장고용 김치 통으로 한 가득 이다. 열무 솎아서 담근 열무 물김치도 한 번 주었다 하면 한 통이다.  별미로 만들어 나눠 주는 반찬을 반찬 통이 아니라 김치 통에다 나눠 준다. 한 달은 먹을 수 있다.아마 보통 사람들은 상상도 못할 분량이리라.

  여름에는 닭 백숙 요리를 한다고 하면 그 언니는 가마솥에 장작을 때서 하는 것은 물론이고 양에 있어서도 커다란 토종 닭을 열 두어 서너 마리를 끓이는 것이 보통이다. 그리곤 이 집 저 집 퍼주면서 돌아 오는 우리 몫이 두 마리 분량은 된다. 그럼 우리식구는 몇 일을 포식 한다. 가을이면 청국장, 겨울이면 두부, 도토리 묵을 직접 만들어서 나눠 주는 데 항상 눈 돌아 갈 만큼 많이 퍼 준다 . 그런데 감동인 것은 많은 양에서 오는 넉넉한 인심도 인심이지만 그 언니가 해 주는 음식들은 모두 다 귀한 토종 음식들이면서 정말 맛이 있다는 것이다. 아마도 밭에서 바로 갖다 쓰는 싱싱한 재료들과 넉넉한 인심에서 나오는 손 맛이 노하우일 것이다. 

우리 식탁에는 항상 그 언니의 음식이 올라와 있곤 하는데, 가끔 난 속으로 뿌듯하게 웃으며 생각한다. 내가 전생에 나라를 구한 것이 분명하다고

그리고 B언니 곁을 벗어나지 않는 것이 이 복을 지키는 길이라 다짐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54044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59634
141 [맛선물] 제발 받아줘 namij 2012-10-29 10495
140 맛선물 wang0827 2012-09-28 10501
139 처음이자 마지막인 남편의 요리 ^^ pgydirs 2012-03-15 10503
138 <맛선물> 엄마표 돼지불고기를 추억하다 gobunge 2012-11-28 10505
137 배추전 먹는 시간 irichmom 2013-01-25 10506
136 엄마의 손 맛. 최고의 동치미... cks419802 2012-06-07 10531
135 한 겨울의 먹었던 꿩 요리 qkrgodtla 2012-05-11 10536
134 <사랑은 맛을 타고>터지기 일보 직전! qkrdmswkek 2012-06-18 10541
133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은 맛-마초같은 남자의 그 진한 맛, 조개양념구이 alexainkr 2012-07-20 10545
132 (맛선물) 어릴적 내 멀미약은????...^^ Kim991241 2012-12-21 10556
131 <맛 선물> 남편의 생선 file khhy66 2013-03-19 10558
130 <사랑은 맛을 타고> 헉! 소리나는 미역국 daltty 2012-02-08 10561
129 눈물 & 콧물의 베트남 쌀국수 eurim 2012-03-18 10574
128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밥과 누룽지<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 erlove0314 2012-05-10 10607
127 엄마, 장국 드시고 힘내세요! jnsoo711 2013-02-07 10608
126 눈물과 함께 먹은 팥 시루떡 dorisam 2012-02-03 10617
125 <맛선물> 진한 보말미역국 한 사발 my-lydia 2012-08-08 10624
124 맛선물<오묘한 빵맛에 취하니> chai1007 2013-02-22 10625
123 [맛선물] 어머니 나물 잘 무쳐졌어요? slht86 2012-08-06 10636
122 <맛선물>"얘들아, 김밥이다." file viveka1 2012-08-24 106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