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김치 한다라이

조회수 11141 추천수 0 2013.01.10 14:54:08

 중 1 아들녀석이 친구  대 여섯명과 집으로 몰려왔다. 이제 개구쟁이 티를 벗고 제법 굵어진 목소리랑 덩치들이 볼만하다. 내 아들, 뉘집 아들들로 집안은 금방 분주하고 소란스럽고, 오랜만에 사람사는 거 같다. 쏜살같이 자라버린 아이들 소위 사교육에 바빠 다른 집 방문하고 또래랑 맘 놓고 여유부리며 쉴 수 없는 아이들이다. 모처럼 기회다. 아이들에게 작은 휴식이라도 선물 해야 겠다 싶어 손쉽고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배달된 치킨으로 손님접대의 꼼수를 냈다. 치킨 몇마리가 배달되 차려지고 아이들의 소란스러움은 단번에 고소한 치킨맛의 블랙홀로 빠져버린듯...

 엄마의 정성이라곤 마음뿐인 접대가 슬며시 미안해지기도 한 순간이었다. 아이들이 맛있게 먹고 부른 배를 두들릴 쯤 아들녀석 임신하고 입덧할 때 무척 땡겼던 막담근 생김치 생각이 참 생뚱맞다. 그즈음 꿈속에서 돌아가신 친정엄마께서 막담근 생김치 한 다라이를 비벼 놓으시고 보이지 않으셨다. 오!! 마미! 고맙습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56611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62051
121 눈물과 함께 먹은 팥 시루떡 dorisam 2012-02-03 10881
120 <사랑은 맛을 타고> 헉! 소리나는 미역국 daltty 2012-02-08 10889
119 <맛선물> 마릴라 이모님의 토스트와 코코아 congimo 2013-02-28 10889
118 <맛선물> 토론토 김밥 맛 file velvetin 2012-08-08 10894
117 순대국밥이여.. hee8587 2012-05-25 10900
116 독자사연 <맛 선물 >엄마와 간장게장 danae125 2012-08-02 10917
115 <맛선물>아욱 된장국?..아니 청국장 pkm427 2013-01-27 10920
114 아빠의 냉이튀김 최미정 2013-03-04 10940
113 '사랑은 맛을 타고' 사연올립니다. file 497angel 2012-01-19 10949
112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은 혹은 선물한 맛 <내가 할머니가 되면> file ignatia 2012-08-01 10949
111 <맛선물>그냥 김밥 vs 소고기 김밥 hsang 2012-11-23 10954
110 <맛선물> 아들의 이른바 <사죄의 초밥> file joungde 2012-11-13 10955
109 겨울철 고추가루 무국 이작가 2013-02-17 10955
108 [맛선물] 아빠와 함께 먹고 싶은 미역국 octobermj 2012-09-19 10971
107 <맛 선물>막 입대한 아들에게 pungum 2013-01-15 10992
106 두유를 직접 만들어 드리고 싶어요. negonego 2012-10-15 10993
105 <맛선물> 도시락, 지옥철과 함께 사라지다 leedmeen 2013-01-26 10993
104 <맛선물 응모> 40년만의 짜장면 nunga2 2012-07-19 10998
103 친정어머니께 간장게장을 선보이다 (사랑을맛을타고 응모) cwal1927 2012-07-30 11007
102 할머님의 마지막 진지상. imagefile ksyo6465 2011-11-14 1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