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락 속의 꼬막무침

조회수 10447 추천수 0 2013.01.11 14:33:02

지금은 명칭이 바뀐 국민 학교 시절이야기이다. 지금 초등학교 아이들이 학교급식을 먹는 관계로 도시락에 대한 추억이 거의 없지만 1980년대에 국민 학교를 다녔던 30․40대는 도시락에 대한 추억들이 많을 것이다. 내 기억으로는 저학년은 도시락이 없었고 고학년에 올라오면서 도시락을 들고 다녔었다. 그 당시 남자 아이들 도시락 메뉴의 최고 인기는 단연 소시지, 햄 종류였다. 특히 포도송이 같았던 주렁주렁 달린 비엔나 소시지는 최고의 인기였다. 항상 햄 반찬을 듬뿍 가지고 와서 점심시간 때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친구의 얼굴이 아직 기억에 남아있다. 이에 반해 나의 도시락반찬은 양념된 깻잎, 고등어조림, 콩단백, 김치 등등 그리고 밥은 항상 잡곡, 콩밥, 현미밥 지금으로 치면 훌륭한 웰빙 식단이지만 친구들은 이런 반찬들을 싫어하였다. 점심시간이 되면 내 반찬통은 인기가 없었다. 그 당시 어린 꼬마의 입장에서는 왜 그리 창피했었는지 모르겠다. 그래서 종종 부엌에 몰래 고추장을 한 숟가락 문방구에서 쥐포구이를 사서 몰래 찢어서 반찬통에 넣었던 기억이 있다. 그러면 그 날은 친구들이 내 반찬통에 관심을 보였다. 눈이 많이 오는 날이었다. 도시락을 들고 가는데 무슨 자갈이 굴러가는 소리가 들렸다. 그래서 무슨 반찬인지 참 궁금했는데 점심시간이 되어 반찬통을 열어보니 조그만 조개에 빨간 양념이 발린 <꼬막무침>이 떡 하니 자리 잡고 있는게 아닌가? 친구들은 처음 보는 도시락반찬에 신기한 눈으로 바라보고 왠지 모를 부끄러움에 반찬통을 닫아버렸다. 그리고 집에 가서 어머니께 이 반찬이 싫다고 투덜되었던 것 같았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그 때 도시락 반찬이 없어서 밥만 들고 왔던 친구들도 있었는데 참 무례한 행동이었다. 그리고 20여년이 지난 지금, 이상하게도 성인이 되어서 나는 이 꼬막무침을 보면 어릴 때의 아련한 추억들이 기억이 난다. 영화<라따뚜이>에 나오는 음식비평가인 안토니고가 생쥐인 레미가 해준 음식<라따뚜이>를 먹고, 어릴 때 친구에게 놀림 받고 온 날 어머니가 해준 그 기억을 회상했듯이 이제는 나에게 꼬막무침은 소중하고 정성이 담신 추억의 맛이 되었다. 그래서 멀리 벌교에 가서 꼬막무침을 사 먹기도 하고, 눈이 오는 날 아내와 같이 꼬막무침을 먹으면서 옛날이야기를 풀어놓지만 정작 어머니에게는 아직도 그 이야기를 하지 못했다. 그 당시 어머니가 해주신 도시락에 대한 부끄러워 했던 미안한 마음이 아직도 가슴 한쪽 구석에 남아있어서일까?

 

박태형 / 경남 창원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54047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59639
121 <맛 선물 > 사랑 담은 백김치 kimhj0703 2012-12-13 10650
120 순대국밥이여.. hee8587 2012-05-25 10676
119 할머니와 만두 shu95 2012-07-27 10682
118 독자사연 <맛 선물 >엄마와 간장게장 danae125 2012-08-02 10725
117 <맛선물> 토론토 김밥 맛 file velvetin 2012-08-08 10731
116 <맛선물> 마릴라 이모님의 토스트와 코코아 congimo 2013-02-28 10732
115 '사랑은 맛을 타고' 사연올립니다. file 497angel 2012-01-19 10738
114 <맛선물> 아들의 이른바 <사죄의 초밥> file joungde 2012-11-13 10739
113 <사랑은 맛을 타고> 케냐의 맛 jangmi1514 2012-08-27 10752
112 <맛선물>그냥 김밥 vs 소고기 김밥 hsang 2012-11-23 10752
111 아빠의 냉이튀김 최미정 2013-03-04 10752
110 [맛선물] 아빠와 함께 먹고 싶은 미역국 octobermj 2012-09-19 10755
109 <맛선물>아욱 된장국?..아니 청국장 pkm427 2013-01-27 10761
108 두유를 직접 만들어 드리고 싶어요. negonego 2012-10-15 10767
107 <맛선물>아름다운 이웃에게 육개장 한 그릇씩을~~ com6210 2012-08-31 10780
106 <맛 선물>막 입대한 아들에게 pungum 2013-01-15 10784
105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은 혹은 선물한 맛 <내가 할머니가 되면> file ignatia 2012-08-01 10789
104 겨울철 고추가루 무국 이작가 2013-02-17 10796
103 <맛선물 응모> 40년만의 짜장면 nunga2 2012-07-19 10799
102 할머님의 마지막 진지상. imagefile ksyo6465 2011-11-14 10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