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어머니께 간장게장을 선보이다

어머니의 손맛을 맛의 전형으로 여겨 온 나는 이제껏 맛으로 빛난 적이 한 번도 없다. 아니 아무것도 할 줄 모르는 게 자연스러울 정도로 눈밖에 나 있다고나 해야 할까.

아이들에게도 싱글맘, 워킹맘을 방패막이삼아 ‘음식손방’을 당연하게 자랑(?)하며 전혀 나만의 맛의 개혁을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 문득 해주고 싶은 음식이 떠올라도 ‘아이들이 입이 짧은 걸...’, ‘도저히 시간이 안 나는 걸...’ 하며 차일피일 미루며 산다.

무엇보다 어릴 적 엄마가 해주셨던 냉이· 비름나물 · 민들레나물무침, 무짱아찌, 고구마순볶음, 간장게장, 콩국수 등은 지금도 내 입가를 맴돌며 생각만 하면 군침이 나게 한다.

오히려 한가할 때보다 바쁠 때 틈새 시간의 무게를 더욱 귀하게 여길 즈음 이젠 늙으신 친정어머니께 나도 음식으로 보답하고 싶다는 생각이 언뜻 맘속에 꽂혔다.

제아무리 없는 시간도 맘만 먹으면 낼 수 있는 법, 받아먹기만 했던 내게도, 아무리 음식손방이나 어머니께 드리고 싶다는 맘과 나도 맛있게 먹어봐야겠다는 생각이 한 번도 사보지 않은 살아있는 꽃게를 사게 했고, 간장게장을 난생처음으로 만들게 했다.

그간의 내 음식솜씨로 볼 때 감히 기대는 할 수 없었지만 맛있게 되기를 바라며 간장국물을 두 번 더 끓여 붓고 며칠 지난 날 퇴근해 오니, 맛에 민감한 딸아이가 “엄마, 나 게 한 마리로 밥 다 먹었어!” 한다. 딸아이는 입이 짧고 제 입맛에 맞는 거만 먹는 편이지만 맛에 관해선 꽤 알아주는 심사위원이다.

1차 딸아이의 심사에 자신을 얻은 나는 정말 맛이 괜찮은지 배고플 때 조마조마하며 게장을 꺼내 밥이랑 먹어봤다. 말린 홍고추를 구색으로 넣은 것이 더욱 감칠맛이 났다. 자화자찬인지 모르나 유명 한식집 게장도 이보다 더 맛나지는 않을게다. 밥 두 그릇을 뚝딱 비운 나는 홀가분한 마음으로 바로 어머니께 선을 보였다. 긴 시간을 못내 가까이 사는 언니한테 엄마 갖다 드리라고 한 지 열흘 남짓 됐을까... 떨리는 손으로 어머니께 전화를 했다. 어두우신 귀로도 나를 알아보시고는 대뜸 “네가 한 게장 잘 먹었다. 네가 그런 걸 어째 할 줄 아니?” 하신다. 순간 가슴에 짜릿한 전율과 함께 기쁨의 미소가 나를 감쌌다. 맛이 없으면 그냥 웃기만 하시고 정말 맛이 나면 맛있다고 말씀하시는 어머니는 딸아이보다 훨씬 깐깐한 분이셨기에, 간장게장은 어머니만의 특별요리인 줄 알고 내내 받아먹기만 했던 나도 할 일을 쬠 했다는 기쁨을 간장게장이 안겨주었다. 아마도 어머니가 해주시던 음식맛이 너무 그리웠고, 입맛을 잃지 않으신 아흔을 앞두신 어머니께 정말 늦으나마 직접 내가 만든 음식을 드리고 싶은 간절함이 통한 게 아닐까.

아! '선무당이 사람잡겠다'는 트라우마가 지배해 용기조차 내지 못한 나에게, 엄마나 언니들이 해주는 것만 먹던 나에게, 나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의 첫 테이프를 간장게장이 끊게 해 주다니... 한 번의 자신감은 참으로 귀한 거다. 음식손방이란 딱지를 뗄 수 있는 절호의 기회 아닌가.

날씨가 몹시 덥다. 더운 날 생각나는 메밀 국수 국물을 끓여 본다. 차게 식혀 병에 넣어 갖다 드리면 몇 번은 맛있게 드실 수 있도록 말린 참치(가쓰오부시)도 한줌 수북이 넣어 끓여 본다. 짧은 휴가지만 이번엔 건홍고추를 갈아 만든 열무김치와 메밀국수 국물을 아이스박스에 넣어 엄마를 찾아뵈어야겠다. 왠지 마음이 한결 가볍고 발걸음도 날아갈 것 같다. 어머니, 오래오래 사세요. 막내딸이 맛있는 거 많이많이 해드릴게요. ㅎㅎㅎㅎ

 

서울 서대문구 홍제3동 문화촌길32 이수빌라 302호

감사합니다. 이 영 숙 ( 010-7457-1017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54368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59929
» 친정어머니께 간장게장을 선보이다 (사랑을맛을타고 응모) cwal1927 2012-07-30 10851
100 여름철 입맛없으신 분들에게 선물해드리고 싶은 맛~ mooi03 2012-07-23 10854
99 <맛선물> 도시락, 지옥철과 함께 사라지다 leedmeen 2013-01-26 10856
98 (맛선물)-어죽 한그릇 hwy0916 2012-08-10 10864
97 [사랑은 맛을 타고]할머니의 국시기 jikimi75 2012-02-08 10886
96 <맛 선물>특이한 육개장 tibet5 2013-03-15 10889
95 <맛선물> - 들기름찰밥 (박형숙) file cs440112 2012-08-12 10893
94 상당히 매웠을텐데.... ohjh918 2012-07-07 10916
93 <맛선물> 외국생활의 허기를 달래줄 닭볶음탕 선물~~ dhsmfdmlgodqhr 2012-12-13 10920
92 생김치 한다라이 janghsuck1 2013-01-10 10973
91 여자 할머니의 밥상 banana0326 2012-02-03 11007
90 떡케익이 가져다 준 작은 행복 haibang0815 2012-12-02 11014
89 <맛선물> 우린 역도부 삼형제! dmsgud100 2012-10-12 11016
88 <맛선물> 계란 한 알, 딸기 한 알 prup 2012-09-24 11032
87 <사랑은 맛을 타고> 남편의 입맛, 나의 입맛 lonfou 2012-01-31 11036
86 시아버님의 며느리 사랑! 가물치 ! ok1017 2012-06-20 11048
85 <사랑은 맛을 타고>환상의 섬 발리에서의 컵라면누룽지탕 hongsil65 2012-02-02 11065
84 한겨울 먹는 못생겼지만 맛있는 추억의 맛. songi535 2013-03-17 11079
83 꿈에서라도 설렁탕을...... jean7208 2012-07-20 11091
82 <맛 선물>강남 피자 tibet5 2013-03-15 110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