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돌같은 지킴이들과 차돌박이 우정 구워

ekamoon 2011.07.14
조회수 8344 추천수 0

 
 어 앞자리에 강혜정이? 뽀얀 연기 사이로 눈이 부셔
 팬과 배우, 손님과 맛집…, 서로 서로 의지하는 ‘동무’
 

qqq1.jpg


 구수한 공기를 뚫고 눈이 마주친다. 배우 강혜정이다. 그는 고깃집 맞은편 식탁에 앉아 있었다. 남편 타블로와 외국인 친구들, 음악인으로 추정되는 이들도 보였다. 그는 뽀얀 연기가 레드 카펫의 팡파르처럼 보일 정도로 눈부시게 아름다웠다.
 
 “너, 배우 이민우랑 아는 사이야? 나도 소개시켜줘.” 앗! 그때야 알았다
 
 오래전 일이다. “안녕, 오랜만!” 교정에서 잘생긴 한 남자에게 인사한 적이 있다. “네, 네, 좀 그렇죠.” 그는 장마 끝에 비추는 햇살 같은 웃음을 보여주었다. 멀리서 과 친구가 달려왔다. “너, 배우 이민우랑 아는 사이야? 나도 소개시켜줘.” 앗! 그때야 알았다. 그저 낯이 익어 같은 과 선후배이거니 생각한 것이다. 그를 정확히 알아보지 못한 점에서 나 역시 그를 안다고 할 수 없다. 그때부터 ‘매우 아름다운 이’를 만나면 배우인지 지인인지 점검한다.
 그날 만난 강혜정을 사람들은 가만히 두지 않았다. “사인해 주세요.” “같이 사진 찍어요.” 그는 거절하지 않았다. 왜? 그는 안다. 그를 지켜주는 것은 팬들이니깐!
 그날 나를 지켜주는 이들과 차돌박이를 구웠다. 선배 ㅇ, ㅊ 그리고 후배인지 친구인지 정확하지 않은 ㅇ이 곁에 있었다. 나를 나답게 하는 이들이다. 세상살이의 무거움을 핑계 삼아 천박해지는 것을 막아주고, 쓸데없는 소심함에 좌절하지 않도록 격려해준다. 별 것 아닌 내 이야기에 마냥 박장대소 웃어주는 ㅇ, 보잘것없는 작은 내 성과에도 자신의 일처럼 기뻐하고 자랑질해주는 ㅊ, 사소한 고민이라도 생겨 달려가면 언제나 명쾌한 해답을 주는 유쾌한 ㅇ. 내가 그들에게 주는 것은 별로 없다. 가족만큼 진심으로 사랑한다는 사실, 이 마음이 변하지 않을 거라는 사실, 이 파수꾼들과 늙어 죽을 때까지 술 마시면서 살 거라는 사실만은 분명하다. 그 밤, 우정을 딱딱한 게껍데기만큼 단단하게 만든 것은 용산 녹사평역 부근 ‘차돌집’의 차돌박이였다.

 

 똑같의 주인에 똑같의 고기인데 2호점은 왜 그럴까 

 
 차돌박이는 소의 양지머리에 붙은 단단하고 기름진 부위다. 그래서 ‘차돌양지’라고도 부른다. 국거리용으로 주로 쓰는 양지머리와는 다르다. 돼지고기로 치면 삼겹살이다. 700㎏ 소 한 마리를 잡으면 6㎏ 정도가 차돌박이라고 한다. 차돌박이는 왜 얇게 잘라 먹는 걸까? 등심처럼 덩어리째 구워 먹으면 질기다. 쇠고기전문유통업체 관계자는 0.2㎜ 정도가 적당하다고 했다. 삼겹살처럼 선홍빛 강한 붉은 살과 설탕처럼 흰 지방이 경주트랙처럼 엮여 있는 것이 좋다. 차돌박이야말로 굽는 이의 빠른 손놀림이 중요한 고기다. 그날, 나의 파수꾼들을 위해 번개 같은 속도로 고기를 구웠다. 이를 꽉 깨무는 재미와 혀를 달구는 촉각과 목을 타고 넘어가는 기쁜 체념을 선물하고 싶었다.
 차돌집은 7년 전 문을 열었다. 고깃집이 파스타집처럼 예쁜 벽돌로 치장해서 유명하다. 몇 년 전 인근에 2호집도 열었다. 이상하게도, 2호집은 본점과 주인도 같고 같은 고기에, 인테리어도 비슷한데 ‘먹는 맛’은 같지 않다. 늘어난 식탁만큼 서비스가 못 따라가서일까? 알 수 없다. 맛집을 지켜주는 것은 손님이다. 그 집을 그 집답게 하는 이들이다. 멀리서 반짝이는 여배우와 파수꾼들, 고깃살 타는 냄새가 ‘차돌집’ 창을 치는 빗소리를 재웠다.(차돌집 본점 02-790-0789)
  
 글·사진 박미향 기자mh@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요리사의 꿈 펼쳐요, 내가 멘토 될게요

  • 박미향
  • | 2011.12.15

저소득층 청소년 자립 돕는 ‘SK 해피스쿨’ 요리학교장 서승호씨 새해 1년동안 ‘재능 기부’ 요리사 소양 교육은 기본 와인 특강과 셰프 강의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가파른 언덕길에는 ‘레스토랑 서승호’가 있다. 이곳은 하루 한 팀의 손님만 받는 걸로 유명하다. 파리 현지에서 실력을 닦은 프랑스 요리 전문가인 서승호(44·사진) 셰프가 주인장이다. 주요 20개국(G20) 서...

죽 쑤고 묵사발 내면 쓰리 아웃~!

  • 박미향
  • | 2011.10.14

포스트시즌 뛰는 삼성·롯데·SK·기아 선수들, 뭘 먹고 그렇게 잘 뛸까   문학경기장에서 경기전에 중간식을 먹고 있는 에스케이 와이번스 구단사람들 지난 9월30일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 경기가 열린 부산 사직야구장은 뜨거웠다. 롯데 자이언츠 선수들은 플레이오프 직행이 확실시되는 상황에서도 긴장을 늦추지 않았다. 이날 선수식에도 따끈한 곰탕이 예외 없이...

“오빠~~, 한번 웃어봐, 제발~!”에 빵 터진 안철수같은 맛

  • 박미향
  • | 2011.09.14

목멱산방 육회비빔밥,슴슴하고 칼칼하고 무던 6가지 나물 비벼도 각자 색깔 흐트러지지 않아     가까운 지인 ‘영희’ 언니는 평생 ‘철수’ 때문에 고생을 했다. 나이도 마흔을 훌쩍 넘기고, 애도 셋이나 뒀는데 아직까지 그는 “철수는 어디 있냐”는 소리를 듣고 있다. 영희 언니 이야기를 하려는 게 아니다. 철수 이야기다. 며칠 동안 철수가 온 나라를 떠들썩하게...

횟집에서 술 푸고, 대구탕집서 속 풀고

  • 박미향
  • | 2011.08.05

영화의 메카에서 김부현 피디가 추천한 영화스런 식당들   레디~고! 컷! 이 소리는? 영화 촬영장에서 들리는 소리다. 어디서? 부산에서. 왜? 부산 하면 영화, 영화 하면 부산 아닌가. 일제 강점기의 주택과 1970~80년대 풍경이 옛날 모습 그대로 남아 있다. 골목마다 전해지는 이야기는 탄탄한 시나리오의 소재가 된다. 1000만명 넘게 본 <해운대>와 칸 영화제 수상에 빛...

'무한도전' 셰프, 소라 잡고 생선내 맡던 고향으로 회귀

  • 박미향
  • | 2011.08.05

프랑스 유학파 ‘양셰프’ 부산에서 오너셰프로 변신   짐승돌 투피엠(2PM)이 앞치마를 입었다. 도마 위에서 칼질도 한다. 투피엠의 다정다감한 예비신랑 도전기, <2PM쇼>다. 이 리얼리티쇼는 지난 9일부터 케이블채널 <에스비에스플러스>(SBSPlus)에서, 10일부터는 <에스비에스 이티브이>(SBS E!TV)에서 방송을 시작했다. 16일 방송에서는 택연, 닉쿤, 찬성의 옆에 훤칠하게 잘생긴...

바닷가 왔으면 바다 맛을 봐야지

  • 박미향
  • | 2011.08.05

곰장어·붕장어로 몸보신, 주꾸미·낙지·고등어로 입호사   부산은 사람들을 끌어들인다. 공단처럼 쭉 펼쳐진 해변 때문만은 아니다. 정신 못 차리게 할 정도로 신선한 생선이 있다. 부산 맛골목의 다른 축, 바다음식골목을 찾아 나서보자.  대표적인 곳은 장어골목이다. 정확히 말하면 곰장어골목, 붕장어골목이라고 해야 맞다. 장어는 종류가 수십 가지다. 우리가 즐겨 먹...

부산'식당'은 보통 식당이 아니라예~

  • 박미향
  • | 2011.08.04

부산 토박이가 추천하는 숨은 맛집 베스트 3   ‘나는 못난이다’ 대 ‘못생겨서 죄송합니다’의 투표가 시작되었다. 부산 아쿠아리움 직원들은 ‘못생긴 물고기 특별전’의 광고문구 2가지 중 하나를 골라야 했다. 결과는 못난이를 당당하게 표현한 ‘나는 못난이다’로 결정되었다. 사무실 한쪽에서 미소를 짓고 있는 이가 있다. 마케팅팀장 곽현일(41)씨다. 그가 낸 안은 ...

맛이 쏟아지는 부산으로 가요 골목으로 가요

  • 박미향
  • | 2011.08.04

맛이 쏟아지는 부산으로 가요 골목으로 가요 사진가 김기찬은 평생 골목만 찍었다. <골목 안 풍경> <그 골목이 품고 있는 것들> <개가 있는 따뜻한 골목> 등 사진집에는 누추하지만 따스한 1970년대 풍경들이 흑백의 선율로 노래한다. 촌스러운 단발머리의 소녀가 찡긋 웃고, 벌거벗은 아이들이 작은 양철통 안에 몸을 구겨 넣고 물장구를 친다. 골목길은 낡았지만 웃음은 ...

차돌같은 지킴이들과 차돌박이 우정 구워

  • ekamoon
  • | 2011.07.14

   어 앞자리에 강혜정이? 뽀얀 연기 사이로 눈이 부셔  팬과 배우, 손님과 맛집…, 서로 서로 의지하는 ‘동무’    구수한 공기를 뚫고 눈이 마주친다. 배우 강혜정이다. 그는 고깃집 맞은편 식탁에 앉아 있었다. 남편 타블로와 외국인 친구들, 음악인으로 추정되는 이들도 보였다. 그는 뽀얀 연기가 레드 카펫의 팡파르처럼 보일 정도로 눈부시게 아름다웠다.    ...

로커 출신 호텔 총주방장의 ‘록 앤 쿡’

  • 박미향
  • | 2011.07.12

롤링스톤스 전담요리사로 어깨 너어 배우다 밴드 결성 10년 뒤 다시 본업으로…“둘의 공통점은 열정과 창조성” ▶쇠꼬리 아스픽 지난 4일 인천 영종도 ‘록 코리아 미단시티 페스티벌’ 현장. 백발의 한 남자가 강한 비트의 록 음악에 맞춰 괴성을 지른다. 남자의 목소리가 커질수록 무대는 뜨겁게 달아오른다. 마치 한참 뜨겁게 달궈진 프라이팬처럼 느껴진다. 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