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맛을타고-'흑장미'와 함께한 밥상

조회수 9180 추천수 0 2012.04.13 13:20:20

순진했던 나의 대학1학년 시절,복학생이던 그는 소위 말하는 운동권 이었다.

나이많은 ' 형'이었던 그는 한참어린 동급생인 나에게 가방을 맡겨두고,매일 광장으로 거리로 나다녔다.

 아침일찍 학교 도서관에 가보면 어제 늦게까지 맡아두고 기다리다가 그냥 놓고 갔던 그의 가방이 자리에 그대로 있었고,그는 또 다른 가방을 둘러메고 아침인사를 하며 나타나곤 했다.

아마 학교에 올때는 가방을 메고 와야 한다고 생각 했나보다.

그런 날은 두 개의 가방을 맡아 주어야 했다. 

지금생각하면 그때 왜 그랬는지 후회막심 하지만,(대학생인 딸에게 복학생과 눈도 마주치지 말라고 이른다.그는 지금 내 남편이다.)

그땐 독립투사 군자금 가방이나 되는듯 도서관 내 옆 자리엔 사람대신 그의 가방들이 놓여 있었다.

그렇게 한 학기가 흘러가고 가을쯤 그는 내게 한 친구를 소개하며 '사회과학'공부를 제안 했다.

학내 집회에서 자주보던 친구였다.

여학생중심의 사회과학학습 동아리를  새로꾸리는듯 했다.그러마고 건성으로 대답했고, 얼마후 학과 사무실에 내 이름으로 편지 한 통이 배달되었다.발신인은 휘갈겨쓴 '흑 장 미'.이 뭐꼬?

내용인즉,이 암흑의 시절에 민주를 열망하는 여학우들이 함께 모이자는 뭐 대충 그런 내용 이었다.

그 편지이후 흑장미는 한동안 연락이 뜸 했다.그러다가 어떤책을 읽고 모처로 모이라는 흑장미의 두번째 편지가 왔다.그 때는 기말시험도 마치고 방학이 시작되는 시점 이었다.방학에 뭔 모임이람,투덜대며 간 곳은 대부분의 학생들이 빠져 나가 휑한 자취촌 이었다.

추운날씨,처음 만나는 사람들,어떤 낯선 두려움등으로 불기없는 자취방은 더 추웠다.

그때 내마음을 아는듯 그방 주인이 말했다."추운데 밥 먹고 할까?"

가난한 자취생인 그녀들은 미리 준비 해 놓은 밥상을 들여왔다.

갓지은밥,계란입힌 두부부침,간장.반찬은 그게 다 였다.

 춥고 배고팠던 우리는 허겁지겁 밥을 먹었다.

그때이후 지금까지도 그렇게 부드럽고 고소한 반찬과 밥을 다시 먹어보지 못하였다.

그때읽은 책제목이 뭔지 ,어떤 토론을 했는지 그후의 모임이 어떻게 진행 되었는지는 희미하다.

그렇지만 그밥맛은 기억한다. 그 첫모임 이후 나는 변하였고,생각이 달라졌다.

'주장'이나 '학습'이 아닌 따뜻한 밥상이 어설픈 나에게 더 쉽게 통했다.

사람 마음을  움직이는 따뜻한 진보를 꿈꾸며,오늘도 밥상을 꾸린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31493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39018
101 한 겨울의 먹었던 꿩 요리 qkrgodtla 2012-05-11 8497
100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밥과 누룽지<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 erlove0314 2012-05-10 8934
99 소풍날 먹은 쑥개떡 2012-05-03 7729
98 애증을 넘어선 봄나물들 (사랑은 맛을 타고) hwanhan63 2012-05-02 8256
97 겨울밤의 동치미(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 127mage 2012-04-27 8201
96 <사랑은 맛을 타고 응모>사랑의 명란젓 주먹밥♡ ttochzzang 2012-04-26 8140
95 <사랑은 맛을 타고> 9년 금육을 깬 국물 한 그룻 file livedal 2012-04-23 8816
94 요즘따라 더 생각나는 음식 heunss 2012-04-19 7875
93 <사랑은 맛을 타고>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고구마 케이크 maroyary 2012-04-13 8718
92 엄마! 우리 거지같아 jayazzim 2012-04-13 8239
» 사랑은 맛을타고-'흑장미'와 함께한 밥상 anss5942 2012-04-13 9180
90 계우(溪友)가 만든 깊은 맛 [5] 청허당 2012-04-07 9587
89 할아버지는 별주부였다. lovelysoo 2012-03-21 8003
88 눈물 & 콧물의 베트남 쌀국수 eurim 2012-03-18 8802
87 밥상 차리기와 붕어찜 yhjmarie 2012-03-17 10961
86 처음이자 마지막인 남편의 요리 ^^ pgydirs 2012-03-15 8278
85 그건.... 사랑이었다 hheysoo 2012-02-28 7801
84 외할아버지의 특별한 레시피 lfamily23 2012-02-24 8063
83 엄마표 맛있는 고구마치즈구이로 아이들에게 사랑받기 image [2] oopsad134679 2012-02-23 16600
82 <사랑은 맛을 타고> 쟁반 프라이팬 ljkcosmos 2012-02-19 8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