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선물> 계란 한 알, 딸기 한 알

조회수 9447 추천수 0 2012.09.24 20:15:28

"진짜.. '어머님, 저도 하나 주세요' 할껄."

19개월 외손주가 맛있게 잠을 자는 모양새를 보고 엄마가 옛 생각이 나는지 말을 꺼내신다. 잠든 아기의 포동포동 볼살이 오른 얼굴에서 옛 기억을 떠올리신게다.

갓 시집왔던 33년전 엄마는 시부모님과 시누 아이까지 한 집에 모여사는 대가족 집에서 시집살이를 하셨다. 임신 중이어서 이것저것 먹고 싶은게 많은 데도 시어른들 눈치가 어려웠고, 터질 듯 통통한 다섯살 시누 아이가 혼자 삶은 계란을 여섯 개나 먹는데 그 옆에서 꼴딱꼴딱 침만 삼켰다고.

'에이. 그게 뭐 어렵다고. 어머님 저 하나 먹어도 돼요? 하고 먹지'하고 철없는 며느리의 대표주자인 내가 거든다. 입은 많은데 살림은 넉넉치 않았던 시집살이에서, 엄마는 유독 먹을 것에 대한 안타까운 기억을 많이 토로하신다. 명절이나 집안 행사에 하루 종일 종종거리며 음식을 만들었더니 입 짧은 우리 자매가 김치만 먹고 있더란 이야기, 임신 중에 먹고 싶은 음식 못 먹고 넘겼던 많은 순간들 등등. 특히나 딸기가 귀했던 시절, 딸기를 특히 좋아하던 어린 내가 멀뚱멀뚱 보는데도 시댁 식구가 딸기를 사와 혼자 먹고 있더란 얘기도 빠지지 않는다. 

이제 올해 환갑을 맞으시는 엄마에게 달라진게 있다면, 그 시절 시댁에서 입었던 서운했던 마음과 상처입었던 자아를 웃으며 '힐링'하고 계신다는 것이다. '그러게 그럴껄 그랬다' 하면서. 이제 딸기를 어른보다 더 광속으로 흡입하는 손자가 생겨서 그런지도 모르겠다.

그 시절로 '타임슬립' 할 수 있다면, 사촌언니 옆에서 슬그머니 삶은 계란 한 알 집어서 엄마에게 건네고 싶다. 보행기를 타고 뽈뽈뽈 달려가서 딸기 한 알 집어먹고 엄마 한 알 갖다줘서 엄마가 활짝 웃는 모습을 봤으면 좋겠다. 티 안나게 한 알씩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이벤트] 사랑은 맛을 타고! imagefile 박미향 2011-11-18 31310
공지 [이벤트] 여러분의 밥 스토리를 기다립니다 - 밥알! 톡톡! - imagefile 박미향 2011-05-20 38782
181 <맛선물>한번도 먹어본적 없는 음식 file kesuoh 2012-10-31 9002
180 <맛선물>콩나물무침 vzzing 2012-10-29 8947
179 [맛선물] 제발 받아줘 namij 2012-10-29 8971
178 요리담당 기자의 삶 담긴 ‘맛있는 식탁’ imagefile 끼니 2012-10-15 22986
177 두유를 직접 만들어 드리고 싶어요. negonego 2012-10-15 8874
176 <맛선물> 우린 역도부 삼형제! dmsgud100 2012-10-12 8604
175 <맛선물>불고기전골의 자비 sabet1105 2012-10-04 10655
174 낭화를 아시나요 ? jhk9324 2012-09-29 10489
173 맛선물 wang0827 2012-09-28 8613
172 <맛선물> 영원히 못 잊을 닭백숙 59pigpig 2012-09-26 9792
» <맛선물> 계란 한 알, 딸기 한 알 prup 2012-09-24 9447
170 <맛 선물> 은희가 은희에게 takeun 2012-09-22 9633
169 [맛선물] 아빠와 함께 먹고 싶은 미역국 octobermj 2012-09-19 9088
168 <맛 선물> 계란찜을 먹는 두 가지 방법 중전 2012-09-16 9747
167 <맛선물>아름다운 이웃에게 육개장 한 그릇씩을~~ com6210 2012-08-31 9038
166 [맛선물]조일병 기다려라! 이번 주말, 엄마가 밥차 몰고 면회간다! ggossi1 2012-08-28 10466
165 <사랑은 맛을 타고> 케냐의 맛 jangmi1514 2012-08-27 8971
164 [맛선물] 엄마의 떡볶이 moon5799 2012-08-24 9738
163 <맛선물>"얘들아, 김밥이다." file viveka1 2012-08-24 8908
162 <맛선물>수제비가 아니면 죽음을 달라. dunamom 2012-08-20 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