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ro.gif

intro_title.gif

박미향 기자
한겨레신문에서 음식문화에 관한 다양한 기사를 쓰고 있다. 2000년에 직장인들의 야식을 주제로 한 연재물 '밤참'을 시작으로 먹을거리와 인연을 맺었다. <그곳에 가면 취하고 싶다>, <인생이 있는 식탁> 등 4권의 음식 관련 책을 냈다. MBC <여성시대> 등에 출연해 맛난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타고난 체력과 품 넓은 열정을 재산 삼아 맛과 이미지의 세상을 여행하고 있다. 사람들을 이롭게 하는, 행복하게 만드는 음식문화 정착에 자신의 일이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행복의 시작은 밥상이 출발이라고 믿는다.
이메일 : mh@hani.co.kr       트위터 : psolsol      
조주희 요리 만화가
만화가이자 국어교사. 월간 <윙크>에 요리 순정만화 ‘키친’을 연재 중이다. 현재 <키친> 단행본이 4권까지 출간되었다. 재래시장에서 벌어지는 우리네 음식 이야기로 독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이메일 : 000@hani.co.kr      
이기진 서강대 교수
서강대학교 물리학과 교수로 과학, 요리, 로봇 등 다양한 분야에 관심이 많다. 뛰어난 상상력과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 최근 프랑스 부엌에 숨겨진 요리와 과학을 돌아보고 왔다. 아이돌 그룹 ‘2NE1’의 리더 씨엘의 아버지로도 유명하다.
이메일 : 000@hani.co.kr      
김송은 출판 기획자
태권브이와 동갑. 출판사에서 책 만드는 일을 한다. 중국음식을 좋아하지만 죽기 전에 마지막으로 먹고 싶은 것은 냉이된장국. 차이니즈봉봉클럽 원년 멤버.
이메일 : 000@hani.co.kr      
이욱정 <한국방송> 피디
전 세계의 국수문화를 담아낸 고품격 다큐멘터리 <인사이트 아시아 - 누들로드>을 제작했다. 현재 영국 런던 ‘르 꼬르동 블뢰’ 런던학교에서 요리사 수업을 받고 있다. 그의 ‘르 꼬르동 블뢰’ 생존기는 현재 한겨레신문 esc 섹션에서 연재 중이다.
이메일 : 000@hani.co.kr      
김신 요리사
유럽, 미국 등지에서 요리수업을 받고 호텔 ‘포시즌’ 등에서 요리사로 일했다. 그의 손끝에서 흥미로운 세계 음식의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메일 : 000@hani.co.kr      
절므늬 21살 청년
귀농한 부모를 따라 어릴 때부터 지리산, 덕유산 일대에서 살았다. 어릴 시절부터 농사를 지었으며 평소 건강한 먹을거리에 관심이 많다. 청년이 직접 경작하는 4계절 농사 이야기를 맛깔스러운 그림과 글로 풀어낼 예정이다.
이메일 : 000@hani.co.kr      
김대현 디저트 전문요리사
프랑스 호텔학교 ‘폴 보퀴스’(Paul Bocus)에서 디저트를 공부했다. ‘똥 케이크’ 등 자신만의 독특한 감성으로 달콤한 디저트를 만들고 있다. 그가 추천하는 디저트는 독자 여러분의 행복을 찾아줄 것이다.
이메일 : 000@hani.co.kr      
박계양 요리사
떡카페 ‘청미담’을 운영한다. 한식과 우리 떡을 연구하는 요리사. 소박한 그의 요리법으로 독자 여러분의 건강을 챙길 예정이다.
이메일 : 000@hani.co.kr      
김부연&문영화 꼬꼬뜨 주인장
화가와 요리사가 만났다. 문영화씨는 파리에서 프랑스 가정식 요리를 익혔다. 한겨레신문 esc 섹션에서 요리와 그림이 있는 ‘사랑이 꽃피는 요리’를 연재 중이다.
이메일 : 000@hani.co.kr      
세이준 프리랜서 저널리스트
5년째 일본에 살고있는 프리랜서 저널리스트. 일본 음식 속에 깃든 일본 문화와 사회를 탐구하고 있다.
이메일 : 000@hani.co.kr      
엄도환 바텐더
호텔 리츠칼튼 ‘더 리츠바’에서 마술 같은 솜씨를 발휘하는 바텐더. 세계적인 칵테일 대회 ‘월드클래스 2010’에서 준우승한 바 있다.
이메일 : 000@hani.co.kr